그나마 0.01 % 멀쩡한 Chinese~

219 0 0 2021-01-06 21:38: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번 역 ]

하하하, 너 한국사람인가?

내가 언제 한푸가 소수민족의 영향을 받았다는 것을 부인했는가?

제발 중국을 욕하지 마라.

나는 전통의상 애호가이다. 나는 동아시아 복장을 모두 좋아한다. 너의 뜻이 뭔지 알겠어.

어떤 중국인들은 모든 한국 한복이 중국 한푸에서 나온다고 말한다.

나는 그것이 정확하지 않다는 것을 안다. 이것은 그들이 화가 나서 의도적으로 말했기 때문이다.

원령포(圓領袍) 같은 일부 한복 스타일은 서아시아에서 빌려온 것으로, 중국에서 현지화 되어 다른 동아시아 국가로 퍼져나간다.

복두(幞頭)외 다른 상류층 복장은 한푸 출신이다.

한복은 한푸의 영향을 받지만 한복이 한푸에서 유래했다고는 말할 수 없다.

중국 한푸의 역사를 연구하는 사람들은 고려양은 인정하지만, 한국이 말하는 그 고려양과는 다르다.

고려양 중 하나는 馬尾裙(마미군; 말꼬리치마)이다.

이것은 말의 꼬리로 만든 치마의 일종으로, 겉치마를 우산처럼 받쳐주기 위해 안에 입는다.

마미군은 옷 안에 입기 때문에 마미군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그림이 없다.

그리고 마미군의 문화유물이 없어서 우리는 그것이 어떻게 생겼는지 모른다.

한국인들이 마미군과 마면군(馬面裙; 말 얼굴 치마)를 혼동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점이다.

마미군은 위에서 언급한 '고려양'이다.

마면군은 송나라에서 유래된 치마이다.
마면장(馬面墻; 말 얼굴 성벽)처럼 앞뒤에 평평한 표면을 가지고 있는데, 말 얼굴과 같다.

이 비디오들은 마면군의 짜임새가 나온다.

https://www.youtube.com/watch?v=N7JdAwrkHOQ

https://www.youtube.com/watch?v=BLQrO2XYcaY

또 다른 중요한 점은 오군(Aoqun; 襖裙; 袄裙)은 한복이 아니며, 한푸의 스타일이 진나라에서도 비슷하다는 것이다.

배자(Beizi;배자;褙子)를 오군으로 바꾸는 것은 매우 쉽다.

오군 이력은 다음과 같다.

https://www.youtube.com/watch?v=zzNwbE9YuEE

다른 "고려양"은 "사각형 칼라-반팔(square collar - half arm ; 方领半臂; 方領半臂 ; 반령 반비)" 이다.

"반팔(half-arm ; 半臂)"은 중국 당나라에서 유래된 옷의 한 종류이다.

그리고 한 시(詩;poem)는 한국인들이 "사각형 칼라"와 "반팔"을 결합했다고 말한다.

"네모난 칼라의 반팔"은 명나라의 주요 의류가 아니었다.

마미군(말꼬리치마)는 말의 소중함 때문에 나중에 금지되었다.
그래서 명나라의 한푸는 한복을 모방한다고 말할 수 없다. 이해할 수 있나?

철릭과 Tieli는 왜 그렇게 비슷할까? 왜냐하면 둘 다 몽고에서 빌렸기 때문이다.

나는 중국 TV 드라마에서 한복을 사용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것은 잘못된 것이다.

어떤 TV 시리즈 제작자들은 한국 한복과 중국 한복(한푸를 한복이라고 오타친 듯)을 구분하지 못하고, 어떤 사람들은 한복을 사용해도 상관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저작권 인식이 없다.

그러나 한국 TV 드라마들은 중국의 전통 의자, 가마, 그리고 다른 소품들을 사용하여 무협의 스타일을 모방한다.

나는 이것이 중국과 한국 둘 다 문제라고 생각한다.

나는 항상 TV 드라마에서 한복의 사용을 비판해 왔다.

마지막으로, 나는 한미 양국이 이해를 증진시키고 갈등을 줄일 수 있기를 바란다.

-----------

[ 저의 답변 ]

중국 56개 민족이 서로 영향을 준 것은 인정하냐?
같은 중국인끼리 영향 준 거라서 별 문제 아니냐?

그런데 56개 민족이 서로 각 민족의 국가를 건설하면
너희 한족(漢族)은 그 나라의 민족에게 영향을 받았다는 것을 부정하겠네.
더 이상 중국인이 아니므로. ㅋㅋㅋㅋㅋㅋ

ㅎㅎㅎ 한국의 한민족에게 고려양 같은 걸 영향 받았다는 것을 인정하면
중국인으로서 자존심이 상하냐? ㅎㅎㅎ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88041
팔씨름 이길려고 미인계 쓰는 걸그룹.jpgif 조폭최순실
21-01-06 22:20
88040
정준하 근황 "코로나 때문에 힘들다, 도와주세요" 호소 아이언맨
21-01-06 21:52
88039
실시간 스노우보더 등장.jpg 픽도리
21-01-06 21:46
88038
실시간 육교 썰매장 개장.jpg 오타쿠
21-01-06 21:44
VIEW
그나마 0.01 % 멀쩡한 Chinese~ 이영자
21-01-06 21:38
88036
농구 게임 보러 온 용엄마 떨어진원숭이
21-01-06 21:32
88035
쇠뿔도 단김에 빼라 타짜신정환
21-01-06 21:24
88034
영하 50도의 위엄 오타쿠
21-01-06 21:24
88033
이 정도 규모의 눈사람은 도대체 어떻게 만들죠? 해적
21-01-06 21:20
88032
눈이 내리면 그가 돌아온다.. 음바페
21-01-06 21:18
88031
너무 화끈한 무대조명.gif 호랑이
21-01-06 21:16
88030
계란 + 사이다 + 스키틀즈 를 섞고 24시간이 지나면 소주반샷
21-01-06 21:06
88029
박진영 미담을 풀고싶었던 비.jpg 물음표
21-01-06 21:04
88028
나 식빵 구웠는데 소스 대박맛있어;;;; 곰비서
21-01-06 20:48
88027
중국산 마스크가 위험한 이유 음바페
21-01-06 20:42
88026
딸의 천재성을 발견함 질주머신
21-01-06 20:40
88025
택배 업무강도 BEST 철구
21-01-06 20:38
88024
길가다 어깨빵 당한 사람 타짜신정환
21-01-06 20:34
88023
눈싸움 캐쉬템 와꾸대장봉준
21-01-06 20:24
88022
짱개한테 x된 라오스 질주머신
21-01-06 20:22
88021
욕 쳐먹고 하루만에 없어진 그광고 해골
21-01-06 20:20
88020
다 못 먹으면 맴매하는 햄버거 가게 원빈해설위원
21-01-06 20:20
88019
삶에서 역경을 마주했을 때 홍보도배
21-01-06 20:18
88018
어느 스님의 일침 순대국
21-01-06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