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검머외 협회: "한국인들은 유승준법 폐지하고 동포들의 한국 진출 막지 말아야…

119 0 0 2021-03-07 18:00:0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유승준 방지법’, 공개토론 하자


요즘 뜨거운 감자인 유승준 방지법 발표 이후, 유승준 유튜브와 김병주 의원의 동영상이 화제이다. 김 의원에 의하면 자신의 발의안은 유승준이란 이름을 전혀 사용하지 않았고 단지 언론에서 ‘유승준 방지법’이라고 명명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 법이 유승준을 겨냥하는 것에 대한 진실 규명을 위해 나는 김 의원에게 정식으로 공개토론을 요청하는 바이다. 나는 유승준의 변호사도 아니고 단지 홍준표 법의 위헌을 위해 7년 동안 헌법소원으로 싸우고 최근에 승소한 미국 변호사로서 이 문제의 심각성을 함께 나누면서 글로벌 한국의 대안을 찾고자 한다.


내가 ‘김병주 법’은 유승준을 겨냥한 포플리즘 법으로 보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유승준의 입국을 제한하기 위한 법이다. 김의원의 동영상에서도 “이번 법안이 통과되면 스티브 유에게 조금의 영향을 미친다”라고 스스로 인정했다. 그리고 “출입국 관리법에 병역을 기피해서 병역의무를 안 한 인원을 제한할 수 있다”라고 했다. 그러나 발의안은 병역기피의 고의성 여부를 구분하지 않고 모든 해외동포를 잠재적 병역기피자로 간주하여 과잉금지의 원칙에 위반될 소지가 있다.


적절한 입법의 방향은 ‘고의적으로’ 병역을 기피한 자로 규정하는 것이다. 유승준의 경우 입국 금지에 관한 명백하고도 확실한 법적규정 없이 18년 동안 입국금지 조치를 유지하는 것은 법과 정서의 객관적인 구별을 하지 못한 탓이다. 유승준이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한 뒤 이젠 유승준 방지법으로 출입국 관리법 상 입국 제한을 시도하려는 ‘반박성 입법’이라 할 수 있다.


둘째, 유승준이 해외동포비자를 못 받게 나이 제한을 올렸다. 현행 재외동포법에 의하면 국적변경이나 국적이탈로 외국 국적을 취득한 자는 병역 기피와 상관없이 40세까지 재외동포비자(F-4)를 받을 수 없다. 즉, 해외인재 등용을 원천 봉쇄한 것이다. 현재 유승준은 44세이기에 F-4 비자신청 자격이 된다. 그러나 유승준 방지법은 45세로 올렸다. 이는 유승준의 입국을 염두에 두고 한국 입국을 지연 내지는 제한하기 위한 또 다른 수단으로 볼 수 있다.


셋째, 홍준표 법의 대체 입법을 뒤로 미루고 유승준 방지법을 먼저 발의했다. 헌법재판소는 2022년 9월30일까지 홍준표 법을 개정하라고 3개월 전에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따라서 국회는 급박한 선천적 복수국적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여야함에도 불구하고 유승준 방지법을 우선적으로 발의한 것이다. 복수국적자의 국적 이탈과 상실을 재정립하기도 전에 유승준 방지법을 먼저 만든 것은 ‘땜질식 임시 입법’이며 앞으로 국적법 전반에 큰 혼선을 야기할 수도 있다. “법의 생명은 절차이다.” 입법의 우선순위를 무시하고 속전속결의 김병주 법은 ‘속도위반의 포플리즘 법안’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넷째, ‘국민정서’라는 단어는 국민이 쓰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법을 만든 위정자들이 잘못된 법을 정당화할 때 쓰는 용어이다. 헌법소원을 7년 동안 제기하면서 느낀 것은 일반 국민이나 해외동포들은 어렵고 복잡한 국적법의 구체적인 내용을 전혀 모르기 때문에 국민정서가 정착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해외동포에 대한 이중 잣대와 폐쇄성으로 인해 홍준표 법에 대한 헌법불합치 결정을 받기까지 무려 15년이란 세월이 걸렸으니 어느 누가 감히 국적법을 다 안다고 장담할 수 있단 말인가!


정서를 논할 때, 유승준 사건 당시 권리와 의무 규정을 제대로 예상하지 못해 법을 미처 만들지 못했던 위정자의 책임까지 물어야 하듯, 원정출산을 막겠다고 한 홍준표 법이 선의의 선천적 복수국적자를 이중국적자로 만들어 미국 공직과 정계진출을 막게 되는 것을 미리 예상하지 못한 것 또한 책임을 물어 마땅하다. 다행히 홍준표 법은 헌법불합치 결정을 받았으나, 유승준을 빙자하여 또 다시 선천적 복수국적자에게 예상하지 못한 불이익을 주고 있는 김병주 법은 분명 ‘포플리즘의 재탕’이라 할 수 있다.


결국 김병주 발의안으로 유승준을 잃는 것보다는 ‘미주동포 전체’를 잃게 되지 않을까 염려된다. 따라서 글로벌 선진 법치주의와 합리적인 국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김병주 의원에게 공개토론을 요청하는 바, 수락 여부를 기대해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0456
망해버린 첫 주문한 레터링 케이크 곰비서
21-03-07 18:12
100455
유승준: "한국은 지금 종북 공산당이 점령한 상태. 내가 입국해 꼭 바로잡겠다" 홍보도배
21-03-07 18:02
100454
어렸을적 해봤던 일들 손예진
21-03-07 18:02
VIEW
전세계 검머외 협회: "한국인들은 유승준법 폐지하고 동포들의 한국 진출 막지 말아야… 호랑이
21-03-07 18:00
100452
메난민이 로아 지역쳇 이 무료이면 생기는일 장사꾼
21-03-07 18:00
100451
어리둥절 K-POP 생일파티 픽도리
21-03-07 17:58
100450
시청률만 아니었어도 탈주했을거라는 "자연인" 이승윤 원빈해설위원
21-03-07 17:56
100449
인류 역사에 남은 주식 쪽박 사건 오타쿠
21-03-07 17:50
100448
1 / 820,000,000의 확률 질주머신
21-03-07 17:48
100447
신혼애송이들 잘 들어~ 아이언맨
21-03-07 17:46
100446
이병헌 협박녀 근황.jpg 철구
21-03-07 17:44
100445
코로나 검사받다 얼굴로 화제된 짱깨녀.jpg 해골
21-03-07 17:12
100444
한국인이 보면 불편해지는 짤. GIF 원빈해설위원
21-03-07 17:10
100443
장발장이 훔친 빵 하나에 대해 알고있나요? 픽샤워
21-03-07 17:00
100442
키작은 이토형들에게 희소식! 음바페
21-03-07 16:56
100441
과감한 트레이닝법 픽도리
21-03-07 16:40
100440
제철채소 소비 홍보를 위한 태국 광고 타짜신정환
21-03-07 16:38
100439
어쌔신 냥 미니언즈
21-03-07 16:22
100438
약간 모자라지만 착한 개 해골
21-03-07 16:18
100437
사랑의 결실 픽도리
21-03-07 16:14
100436
밧줄 사용의 달인 홍보도배
21-03-07 16:12
100435
인체실험으로 노벨상 탄 사례 소주반샷
21-03-07 16:06
100434
현실적인 동거 manhwa 이영자
21-03-07 16:02
100433
충격적인 성진국 학교 근황..jpg 이영자
21-03-07 1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