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공원 정문 붕괴 이후..

51 0 0 2021-05-07 17:22: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4272124015&code=620106




휴일인 지난 18일 오후 대전 동구 우암사적공원 앞. 화창한 날씨 속에 봄나들이에 나선 사람들로 공원이 붐볐다.

“어, 공원이 시원하게 뚫린 느낌이 드는데…. 뭔가 이상해.”

“몰랐나 보네, 얼마 전에 대형 교통사고가 나서 공원 정문이 사라졌잖아. 그래서 공원 안이 훤히 보이는 거야.”

이날 공원을 찾은 시민들의 대화를 듣고 있다보니, 왼쪽에 위치한 남간정사(대전시 유형문화재 제4호)는 물론 공원 전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과거 공원 앞에 대형 정문이 가로막고 있을 때는 밖에서 볼 수 없던 정경이었다.

“문이 사라지니까, 공원이 더욱 가까워진 것 같아요. 개방감이 발군인데요.”

매주 이 공원을 찾는다는 우송정보대 교수 A씨(65)도 달라진 우암사적공원을 크게 반겼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4272124015&code=620106#csidx5b2c6101eb4c29b9cb36bcc6ffebd1a

휴일인 지난 18일 오후 대전 동구 우암사적공원 앞. 화창한 날씨 속에 봄나들이에 나선 사람들로 공원이 붐볐다.

“어, 공원이 시원하게 뚫린 느낌이 드는데…. 뭔가 이상해.”

“몰랐나 보네, 얼마 전에 대형 교통사고가 나서 공원 정문이 사라졌잖아. 그래서 공원 안이 훤히 보이는 거야.”

이날 공원을 찾은 시민들의 대화를 듣고 있다보니, 왼쪽에 위치한 남간정사(대전시 유형문화재 제4호)는 물론 공원 전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과거 공원 앞에 대형 정문이 가로막고 있을 때는 밖에서 볼 수 없던 정경이었다.

“문이 사라지니까, 공원이 더욱 가까워진 것 같아요. 개방감이 발군인데요.”

매주 이 공원을 찾는다는 우송정보대 교수 A씨(65)도 달라진 우암사적공원을 크게 반겼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4272124015&code=620106#csidx5b2c6101eb4c29b9cb36bcc6ffebd1a

휴일인 지난 18일 오후 대전 동구 우암사적공원 앞. 화창한 날씨 속에 봄나들이에 나선 사람들로 공원이 붐볐다.

“어, 공원이 시원하게 뚫린 느낌이 드는데…. 뭔가 이상해.”

“몰랐나 보네, 얼마 전에 대형 교통사고가 나서 공원 정문이 사라졌잖아. 그래서 공원 안이 훤히 보이는 거야.”

이날 공원을 찾은 시민들의 대화를 듣고 있다보니, 왼쪽에 위치한 남간정사(대전시 유형문화재 제4호)는 물론 공원 전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과거 공원 앞에 대형 정문이 가로막고 있을 때는 밖에서 볼 수 없던 정경이었다.

“문이 사라지니까, 공원이 더욱 가까워진 것 같아요. 개방감이 발군인데요.”

매주 이 공원을 찾는다는 우송정보대 교수 A씨(65)도 달라진 우암사적공원을 크게 반겼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4272124015&code=620106#csidxc040ce96a6e858095067225ab1d334f

휴일인 지난 18일 오후 대전 동구 우암사적공원 앞. 화창한 날씨 속에 봄나들이에 나선 사람들로 공원이 붐볐다.  “어, 공원이 시원하게 뚫린 느낌이 드는데…. 뭔가 이상해.”  “몰랐나 보네, 얼마 전에 대형 교통사고가 나서 공원 정문이 사라졌잖아. 그래서 공원 안이 훤히 보이는 거야.”  이날 공원을 찾은 시민들의 대화를 듣고 있다보니, 왼쪽에 위치한 남간정사(대전시 유형문화재 제4호)는 물론 공원 전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과거 공원 앞에 대형 정문이 가로막고 있을 때는 밖에서 볼 수 없던 정경이었다.  “문이 사라지니까, 공원이 더욱 가까워진 것 같아요. 개방감이 발군인데요.”


시, 건립 대신 개방 운영 결정


공원 잘보인다고 시민들 좋아하는중..

대전시 무너진 정문 치우고 그대로 두기로..ㅋㅋㅋㅋㅋㅋ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0848
[펌]침착맨 박명수의 환장캐미 토론.jpg 손예진
21-05-07 17:44
110847
빨간 당구공 2개만 구해주세요 아버지 질주머신
21-05-07 17:36
110846
억대 연봉 대기업 부장의 하소연.jpg 정해인
21-05-07 17:32
110845
남의 똥X맛을 왜 때문에 크롬
21-05-07 17:28
110844
러시아 백신의 신뢰도 손나은
21-05-07 17:28
110843
ㅗㅓㅜ 해적
21-05-07 17:24
VIEW
아래 공원 정문 붕괴 이후.. 와꾸대장봉준
21-05-07 17:22
110841
제네시스 GV80 가짜 내부고발자 근황..jpg 곰비서
21-05-07 17:18
110840
ㅓㅜㅑ!!! 아이언맨
21-05-07 17:16
110839
* 본 촬영은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촬영되었습니다. 곰비서
21-05-07 16:48
110838
온몸을 던져 투구한 볼링 선수 픽도리
21-05-07 16:48
110837
사회초년생에게 추천하는 국산차 순대국
21-05-07 16:44
110836
연애중 포스터 홍보도배
21-05-07 16:42
110835
여시 언냐들의 엄중 경고 ㄷㄷㄷ.jpg 타짜신정환
21-05-07 16:38
110834
50대 아줌마와 서로 멱살잡고 싸운 2살배기 극혐
21-05-07 16:38
110833
게임 밸런스 맞추는게 어려운 이유 아이언맨
21-05-07 16:36
110832
정부24 근황 와꾸대장봉준
21-05-07 16:28
110831
전세계에서 유일한 디자인의 맥도날드 매장 호랑이
21-05-07 16:24
110830
로켓배송 철구
21-05-07 16:18
110829
못생긴 유전자는 왜 도태안되는거냐 손나은
21-05-07 16:16
110828
영국이 만든 가장 기괴한 무기 손나은
21-05-07 16:12
110827
부부끼리 의견이 다를때 손나은
21-05-07 16:00
110826
현명한 사장님 만난 썰 극혐
21-05-07 15:52
110825
노홍철이 극찬한 양세형의 카레 레시피 픽도리
21-05-07 1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