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의 한마디

177 0 0 2021-06-08 01:54: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밥의 한마디

---------------

어묵은 김밥을 매우 싫어했다.

이유는 겉과 속이 다르다는 것이었다.

어느 날

주인이 잠시 나간 틈을 타서

어묵은 포크를 집어 김밥을 마구 찔렀다.

김밥: 그만! 그만! 제발 그만해요. 아파요


한참을 찌르다가 어묵은 지쳐서 잠시 쉬었다.

어묵: 난 겉과 속이 다른 네가 정말 싫어.

그러자 김밥이 하는 말,

김밥: 저는 순댄디유!


아주 작은, 그런 큰


미국의 콜로라도주의 롱 파크에는

400년이나 되는 죽은 고목이 있다.

이 나무는 살아있는 동안에 열 네번씩이나 벼락을 맞았다.

그리고 수없이 잦은 폭풍우에 시달리기도 했고

엄청난 산사태를 만나기도 했다.

근방의 나무들은 모두 다 쓰러져 버렸지만 이 나무는 살아있었다.

그런데 이 나무도 결국엔 쓰러지고 말았다.

이 고목을 쓰러뜨린 장본인은 바로

아주 작은 딱정벌레들이었다.

딱정벌레들이 갉아먹어 들어가서

이 나무는 서서히 병이 들어 쓰러지고 말았던 것이다.


오늘의 문자


언제나 당신의

사랑과 희망과

건강이 늘 당신

그림자처럼 함께

하길 바랍니다.



이 세상에는 산 자가 머무는 땅과 죽은자가 머무는 땅이 있는데 두 곳을 연결하는

다리는 사랑이다. 사랑이야말로 유일한 유품이며 유일한 목적이다. -손튼 와일드-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6618
남자가 사랑을 잊는 시간 손예진
21-06-08 06:04
116617
커플데이트 픽샤워
21-06-08 06:02
116616
난생 처음 번호따려다 도망간 놈 ㅋㅋ 순대국
21-06-08 06:00
116615
인간은 본래 악한것인가? 원빈해설위원
21-06-08 05:56
116614
무서운 백종원ㅎㅎ 장사꾼
21-06-08 05:54
116613
짜고쳐도 못알아챔 픽도리
21-06-08 05:54
116612
야구신동의 리액션ㅋ 손나은
21-06-08 05:50
116611
와이프 친정갔어요~ 정해인
21-06-08 05:46
116610
명절 산적꼬치 논란 레전드 타짜신정환
21-06-08 05:42
116609
순간의 선택 정해인
21-06-08 05:42
116608
베트남 디스코팡팡 물음표
21-06-08 05:40
116607
여친 개삐졌는데 왜삐졌는지 좀 알려주라 픽도리
21-06-08 05:38
116606
세차하러 걸어간 똥멍충이 조폭최순실
21-06-08 05:36
116605
무한도전 홈쇼핑 나간 박명수 오타쿠
21-06-08 05:36
116604
내가 이쁜지 확인하는 방법 가습기
21-06-08 05:32
116603
아형 예리 부모님 나이 말한후... 이영자
21-06-08 05:28
116602
대학 새내기인데 임신해서 휴학한 후기 크롬
21-06-08 05:24
116601
미국 5대 피자 이영자
21-06-08 05:20
116600
지하철인데 옆에서 자꾸 다리만짐 홍보도배
21-06-08 04:18
116599
메인신문에는 단한줄도 안나오는 문대통령 동정... 해골
21-06-08 02:20
116598
오럴? 타짜신정환
21-06-08 01:54
VIEW
김밥의 한마디 원빈해설위원
21-06-08 01:54
116596
남친 있는 여자한테 찝적대는 남자.JPG 크롬
21-06-08 01:54
116595
요즘 일본에서 최고 인기 기상캐스터 누나.JPG 해적
21-06-08 0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