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 진짜 잘했던 엄마의 솔직한 고백…

51 0 0 2021-06-25 12:54: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금은 초등학생 애들 키우는 엄마인데
제가 왕년에 정말 공부를 잘했어요
지금도 전문직이기도 하고… 전국 몇등 안에 들기도 하고..

근데 웃긴 건
저는 사실 공부 너무너무 열심히 했던 건 아니예요…
타고나게 머리가 좋았어요
책을 읽으면 그게 그냥 머리에 다 들어오고
애쓰지 않아도 암기가 되고
시험을 잘 보려면 뭘 공부해야 하는지를 본능적으로 알았어요.
열심히 하는 것도 아닌데 시험을 늘 잘봐서
친구들이 시샘도 많이 했죠.
그래서 공부 잘하는데 별로 행복하진 않았던 것 같아요.

사실 저는 공부가 타고난 재능이라고 생각해요
저의 경우에는 노력이라고 보기는 어려웠고
공부를 잘하는 유전자를 타고 났던 것 같아요
공부는 타고 나는게
너무 큰 비중을 차지해요
사실 운동이나 예술도 마찬가지죠.
애들을 키워보면 다섯 살때
달리는 폼부터, 공 던지는 거 다 달라요.
타고난 애를 따라 잡을 수가 없어요.
공부는 안 그럴꺼라고 생각하는데
제 느낌은 크게 다르지 않은 거 같아요.
그냥 어떤 글을 읽으면 무슨 얘기를 하는지 다 이해가 가고
시험문제를 보면 뭘 묻는지가 보이는데
타고난 능력이 있었어요.

자식을 키우는데
애들은 사실 엄마만큼은 아니긴 한데
어릴 때부터 공부의 재능이 약간은 보였어요.
집중력이 있고
이해력이 빠르고 논리적이예요.
어릴 때부터 아이들이나 아이들 친구를 만나서
얘기를 하고 대화를 나눠보면
생각보다 그렇게 논리적으로 말을 하는 애들이
많지 않아요.
(사실 논리적으로 말을 하는 어른들도 생각보다 많지 않아요)

어릴 때는 배우는 내용이 그리 어렵지 않으니까
시키면 애들이 잘할 것 같고.
노력하면 더 똑똑해질 것 같이 보이는데…

결국 어느 정도 이상 수준이 되면
논리적 사고력이나 언어능력, 수리능력 이런 것들이
타고난 애들이 도달할 수 있는 수준 같은 것이 있어요.
그것은 노력한다고 해결되는 문제는 아닌 것 같고…

그래서 공부는 타고난 게 정말 크다고 생각해요.
자녀의 능력을 좀 더 객관적으로 보고 너무 무리하게 기대하거나
아이를 다스치지 않은 것이 필요하고
오히려 자기 재능이 뭔지를 정확히 알고 그것을 가장 잘 발휘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공부 잘하는 것 만으로 성공하는 것도 아니고
사회에서 쓰기는 재능이 꼭 공부 잘하는 것도 아니죠

근데 제 생각에는
한국에서는
지나치게 공부, 성적, 학벌을 숭상하고
그것을 인간의 능력 또는 노력의 결실로 보는 것 같아요.
하지만 저는
냉정하게 유전자의 역할이 거의 전부인
하나의
재능일 뿐인데
왜 공부를 그리 중시하고 찬양해야 하지?
라는 생각을 해요…

왕년에 공부 잘했던 장점이라면
덜 자식을 다그치는 것 같긴 해요.
나라도 잘해봤으니 되었다… 약간 그런 느낌이예요.


-------------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9486
메신저 보낼때 주의할점 조폭최순실
21-06-25 12:58
119485
미스테리 임신 와꾸대장봉준
21-06-25 12:56
119484
뿌리깊은 돈까스.jpg 해적
21-06-25 12:56
VIEW
공부 진짜 잘했던 엄마의 솔직한 고백… 미니언즈
21-06-25 12:54
119482
극한 컨셉의 식당 순대국
21-06-25 12:52
119481
기억력이 좋은 노인 타짜신정환
21-06-25 12:52
119480
성교육 선생님 : 세상에 100%의 피임방법은 없습니다 미니언즈
21-06-25 12:46
119479
천국의 미끄럼틀 해적
21-06-25 12:38
119478
횟감 생선으로 어묵을 만들어보자.jpg 미니언즈
21-06-25 12:28
119477
OTL 애플
21-06-25 12:26
119476
일본 영재 퀴즈!! 픽도리
21-06-25 12:24
119475
윈도우11 휴지통.jpg 오타쿠
21-06-25 12:24
119474
돌조개구이 애플
21-06-25 12:08
119473
(이과 유우머) "환자분은 지금 마그네슘이 모두 소진된 상태입니다." 조폭최순실
21-06-25 11:58
119472
사랑니 뽑다가 눈 멀뻔한 썰 순대국
21-06-25 11:52
119471
지나치게 유연한 어깨를 가진 여성... 물음표
21-06-25 11:50
119470
독도가 일본땅이 아닌이유.jpg 원빈해설위원
21-06-25 11:50
119469
절벽의 여행안내소... 홍보도배
21-06-25 11:48
119468
8살 연하 아내의 과소비 클라스 와꾸대장봉준
21-06-25 11:42
119467
순간 포착 스케일 보소... 철구
21-06-25 11:42
119466
조선수군이 강력했던 이유 타짜신정환
21-06-25 11:30
119465
정치적 중립성이 만능이 아닌 이유 홍보도배
21-06-25 11:28
119464
문신 부모님 이름으로 하면 멋있을까? 오타쿠
21-06-25 11:22
119463
미성년자에게 담배 팔고도 무혐의 받은 이유 정해인
21-06-25 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