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독 오른 테스형 정치도?

189 0 0 2021-07-19 16:20: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관객 분들이 방역 수칙을 잘 지켜주셨습니다. 나훈아씨도 회당 다섯 차례 정도 ‘박수만 쳐달라’고 하시면서 노래를 따라부르는 일이 없도록 했고요.”

지난 16~18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나훈아 전국투어 콘서트 ‘나훈아 어게인 테스형’ 공연 현장에 지도·감독을 나갔던 대구시 관계자의 말이다.

나훈아의 대구 공연은 개최 전 우려의 시선을 받았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한 상황에서 열린다는 점에서다. 대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라 공연을 개최하는 것 자체가 문제 되는 일은 아니었다. 현 지침상 2단계에서는 ‘공연장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5000명까지 관객을 받는 콘서트를 열 수 있다.

그러나 감염 확산세가 거센 만큼 수천명이 한꺼번에 몰리는 나훈아 콘서트를 향한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공연을 보기 위해 수도권을 비롯한 타 지역에서 대구로 향하는 이들이 존재할 것이란 점에서 더욱 그랬다.

이데일리가 19일 대구시 측에 확인한 결과 이번 콘서트는 3일간 최대 4000석 규모로 6회 열렸으며 총 2만2000여명이 다녀갔다.

대구시는 공연장 안팎에서 방역수칙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3일간 관련 부서 인력을 현장에 투입해 지도·감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나훈아 측과 협력해 관객이 체온 측정, 출입 명부 작성 등의 절차를 거쳐야 공연장 입장이 가능하도록 하고, 내부에선 좌석 간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함성(‘‹纂⇒포함) 및 기립 금지, 물을 제외한 외부 음식물 반입금지 등의 수칙을 준수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나훈아씨 측이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대구에서 여는 대형 공연이라 신경을 많이 썼다. 스태프들이 모두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하는 것은 물론 준비기간 동안 호텔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하는 등의 조치를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덧붙여 “나훈아씨 역시 ‘침 튀면 안 되니 박수만 쳐달라’는 말을 회당 5번 정도씩 하면서 관객의 협조를 요구했고, 팬분들이 그에 맞춰 방역수칙을 잘지켜주셨다”면서 “공연장 퇴장 시 거리두기 준수가 다소 미흡했던 부분이 있었지만 혼란 상황은 없었다”고 했다. 더불어 현재까지 나훈아 콘서트를 관람한 이들 중 확진자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려 속 대구 공연을 마친 나훈아는 오는 23~25일 부산 벡스코에서 ‘나훈아 어게인 테스형’ 공연을 이어간다. 해당 공연의 티켓은 지난달 29일 온라인 예매사이트를 통해 판매가 시작된 이후 20여분 만에 매진된 바 있다.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나훈아가 대구에 이어 부산 공연을 정상 개최해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한편 나훈아는 대구 공연에서 “코로나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해보자”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내가 바지를 어쨌다고 가만히 있는 사람 바지를…”이라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바지 발언’ 관련 언급도 한 것으로 전해져 화제를 낳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3587
메시가 가장 좋아한다는 아르헨 음식.jpg 애플
21-07-19 16:24
VIEW
돈 독 오른 테스형 정치도? 타짜신정환
21-07-19 16:20
123585
매니저에게 엄마같은 연예인.jpg 타짜신정환
21-07-19 16:16
123584
유명 칼럼니스트가 생각하는 텐가.jpg 타짜신정환
21-07-19 16:06
123583
어느 배달어플 치킨집의 유료 서비스.jpg 이영자
21-07-19 15:46
123582
11년 존버끝에 드디어 개통되는 월드컵대교.jpg 물음표
21-07-19 15:34
123581
몸이 기억하는 가난 손나은
21-07-19 15:16
123580
어느작업장의 비밀공간 와꾸대장봉준
21-07-19 15:14
123579
휘발유 활용법 호랑이
21-07-19 15:12
123578
풍선공예 레전드 픽샤워
21-07-19 14:52
123577
폐막사에서 들려오던 기괴한 웃음소리 호랑이
21-07-19 14:52
123576
고등학교 졸업 앨범인데 지가 아이유래 ㅋㅋㅋㅋ 미니언즈
21-07-19 14:36
123575
매니저를 자기 아들처럼 대하는 한채영 ㄷㄷㄷ.jpg 애플
21-07-19 14:32
123574
여자 속옷 선물 꿀팁 픽샤워
21-07-19 14:32
123573
코로나로 인해 관중은 정원 1/3만 가능합니다! 곰비서
21-07-19 14:32
123572
안쓰는 거 있으면 달라고 조폭최순실
21-07-19 14:28
123571
자이로드롭 싸우쓰 코리아.gif 와꾸대장봉준
21-07-19 14:28
123570
남자라면 불호가 없는 몸매.jpg 와꾸대장봉준
21-07-19 14:18
123569
거리두기 4단계 따위 관심없다는 네티즌 애플
21-07-19 14:18
123568
공포의 대륙 횡단보도 사고.gif 호랑이
21-07-19 14:14
123567
한평생 단 하루만 쓸 수 있는 짤 와꾸대장봉준
21-07-19 14:02
123566
한순간에 우람한 남자로 만들어버리네 손나은
21-07-19 14:00
123565
일본 올림픽 광고 거부한 도요타 철구
21-07-19 13:56
123564
슬리퍼 한짝으로 사자 무리를 제압하는 남자 오타쿠
21-07-19 1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