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as 가 이렇게 큽니다.

168 0 0 2021-08-03 00:46: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Texas 가 이렇게 큽니다.

 

그리고  텍선< Texan - 텍서스  사람들은  자신들을  스스로  이렇게

  호칭하죠.  뉴욕에 사는 사람들은  Yorker  라고 하고,  

  San Francisco  사람들이  항상,  I'm  From  Bay.  하는 것처럼....


텍서스  사람들은  얘기 중에,  그곳에 있는 모든것들이  얼마나 큰지에

  대해 자랑합니다.

그 곳의  유머 하나를 소개해  드립니다.

 


어느날,  한 부유한 텍서스의 농장주가  유럽휴가중, 도로에  있는

  어떤 집에  멈췄습니다.


그는 많은 시간을 운전했었고,  날씨는 더웠으며, 그는 목이  말랐습니다.


노크를 하자, 주인이  나왔는데,

   "방해해서  죄송합니다.  저에게 물한컵만 주실수 있나요?"


그 남자는 방문자를  아래위로 보며, 그가  믿을만한지 아닌지,

   고민했습니다.


마침내  그가 말했습니다.

"물론이지요." 

 

그리고  텍서스 사람을 그의  집안으로   들어 오도록  했습니다.


그는 텍서스  사람에게  차가운  물 한잔을 주었고, 그  물을 마시고 난

   텍사스 사람은  집  주인에게  물었습니다.

 

"농부이신가요?"


"네."  집주인은  대답을  했습니다.   "몇 안되는 닭을 가지고 있지요."


"저도  미국에서  농부입니다."   텍서스인이  말했습니다.

  그리고는,  "당신 농장은 얼마나 큰가요?"  라고  물었습니다.


"100 평방미터 정도 됩니다."   집 주인은   꽤 자랑스럽게  말했습니다.

그리고는,  " 미국에 있는  당신의  농장은  얼마나 큽니까 ?"


텍서스인이  말했습니다.

"음 ~  아침식사를 하고 나서,  저는 제차를 타고  운전하고,

  또 운전합니다.  하루종일 운전을 하지요,  그래도 저는 저녁식사

  시간전  까지에도   저의  농장 맞은편에  도착하지를  못해요."

 

집 주인은  텍서스인을  동정하듯 보며  말했습니다.

"제가  그 기분을  알지요.  저도  예전에 그런 차를  가진 적이

  있거던요..."

 

< 이 부분만  영어표기로  옮겨 보겠습니다. >

 

 

" Well," the Texan said,  " after  I've  had my  breakfast, I get  in  my  car

   and  I  drive  and  drive  and drive.

 

I  keep  on  driving  all day,  and  I don't  reach  the  other  side  of

   my farm  until  dinnertime."

The  man  looked  at  the  Texan  sympathetically.

"Oh, I  know  how  you  feel,"  he said.

" I once  had  a  car  like that."

 

이런  농담을  하며,  호탕하게  웃으시던  저의 장인 어른의

  모습이 눈에  선하군요....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6489
늑대 괴롭히는 여우 극혐
21-08-03 01:24
126488
대인배 홍원이 음바페
21-08-03 01:10
126487
의외로 다음주부터 시작인 것 극혐
21-08-03 01:10
126486
남편들이 아내에게 맨날 처맞은 이유 미니언즈
21-08-03 01:06
126485
[고전] 그다지 쓸모없지만 대단한 재능 떨어진원숭이
21-08-03 01:06
126484
은혜 갚은 새 애플
21-08-03 00:56
126483
공익판정 받고 그것도 싫어서 해외로 도망친 사람 떨어진원숭이
21-08-03 00:46
VIEW
Texas 가 이렇게 큽니다. 손나은
21-08-03 00:46
126481
일본인들 좋아죽는 칵테일 철구
21-08-03 00:40
126480
페리카나 치킨바 와꾸대장봉준
21-08-03 00:36
126479
공룡 퍼즐 자랑하는 소녀 홍보도배
21-08-03 00:34
126478
오직 강한 자 만이 살아남던 시절 정해인
21-08-03 00:32
126477
소림사 경공술 홍보도배
21-08-03 00:28
126476
어느 구급대원의 대처법 철구
21-08-03 00:22
126475
남교사랑 여학생이랑 단둘이 있는 게 불편한 언냐 아이언맨
21-08-03 00:22
126474
이번 올림픽에서 제일 어울한 사람... 장사꾼
21-08-03 00:18
126473
리치왕이 되버린 아빠 해적
21-08-03 00:16
126472
임신한 게 아니라 그냥 살찐 거 예요 질주머신
21-08-03 00:14
126471
올림픽에서 욕하는 짱개년을 본 따거의 반응 픽도리
21-08-03 00:10
126470
이거시 국뽕이다 !!!!!!! 주모는 넣어둬!!! 극혐
21-08-03 00:00
126469
페리카나~ 지금 뭘 하려는거야!? 크롬
21-08-02 23:56
126468
그래서 된거는거야? 안된다는거야?.jpg 홍보도배
21-08-02 23:56
126467
울릉도 호박엿의 충격적 진실.jpg 떨어진원숭이
21-08-02 23:54
126466
그냥 먹으면 진하고 맛있을 줄 알았는데.gif 오타쿠
21-08-02 2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