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에서 최우수 1등으로 뽑았다는 합격수기 공모글

198 0 0 2021-09-02 20:52: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서울대학교 합격자 생활수기 공모 우승 글 >



실밥이 뜯어진 운동화
지퍼가 고장난 검은 가방 그리고 색바랜 옷…..
내가 가진 것 중에 헤지고 낡아도 창피하지
않은 것은  오직 책과 영어사전 뿐이다.


집안 형편이 너무 어려워 학원수강료를 내지 못했던 나는 
칠판을 지우고 물걸레 질을 하는 등의
허드렛일을 하며  강의를 들었다. 
수업이 끝나면 지우개를 들고 이 교실 저 교실 바쁘게
옮겨 다녀야 했고,  수업이 시작되면 머리에 하얗게
분필 가루를 뒤집어 쓴 채  맨 앞자리에 앉아 열심히 공부했다.


엄마를 닮아 숫기가 없는 나는
오른쪽 다리를 심하게 절고 있는 소아마비다. 
하지만 난 결코 움츠리지 않았다. 
오히려 내 가슴속에선 앞날에 대한 희망이
고등어 등짝처럼 싱싱하게 살아 움직였다.


짧은 오른쪽 다리 때문에 뒤뚱뒤뚱 걸어다니며, 
가을에 입던 홑 잠바를 한겨울에까지 입어야 하는
가난 속에서도 나는 이를 악물고 손에서 책을 놓지 않았다.


그러던 추운 어느 겨울날, 책 살 돈이 필요했던 나는
엄마가 생선을 팔고 있는 시장에 찾아갔다. 
그런데 몇 걸음 뒤에서 엄마의 모습을 바라보다가
차마 더 이상 엄마에게 다가가지 못하고 
눈물을 참으며 그냥 돌아서야 했다.


엄마는 낡은 목도리를 머리까지 칭칭 감고, 
질척이는 시장 바닥의 좌판에 돌아앉아
김치 하나로 차가운 도시락을 먹고 계셨던 것이다. 
그 날밤 나는 졸음을 깨려고 몇 번이고 머리를
책상에 부딪혀 가며 밤새워 공부했다. 
가엾은 나의 엄마를 위해서……


내가 어릴적에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엄마는 형과 나, 두 아들을 힘겹게 키우셨다. 
형은 불행히도 나와 같은 장애인이다. 
중증 뇌성마비인 형은 심한 언어장애 때문에
말 한마디를 하려면 얼굴 전체가 뒤틀려
무서운 느낌마저 들 정도이다.


그러나 형은 엄마가 잘 아는 과일 도매상에서
리어카로 과일 상자를 나르며 어려운 집안 살림을 도왔다.
그런 형을 생각하며 나는 더욱 이를 악물고 공부했다. 
그 뒤 시간이 흘러 그토록 바라던 서울대에 합격하던 날, 
나는 합격 통지서를 들고 제일 먼저 엄마가 계신
시장으로 달려갔다.


그 날도 엄마는 좌판을 등지고 앉아
꾸역꾸역 찬밥을 드시고 있었다.
그때 나는 엄마에게 다가가 등뒤에서
엄마의 지친 어깨를 힘껏 안아 드렸다.
‘엄마…엄마…, 나 합격했어…..’
나는 눈물 때문에 더 이상 엄마 얼굴을 볼 수 없었다.
엄마도 드시던 밥을 채 삼키지 못하고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시장 골목에서
한참동안 나를 꼬옥 안아 주셨다.


그날 엄마는 찾아오는 단골 손님들에게
함지박 가득 담겨있는 생선들을 돈도 받지 않고 모두 내주셨다.
그리고 형은 자신이 끌고 다니는 리어카에 나를 태운 뒤.
입고 있던 잠바를 벗어 내게 입혀 주고는
알아들을 수도 없는 말로 나를 자랑하며
시장을 몇 바퀴나 돌았다.


그때 나는 시퍼렇게 얼어있던 형의 얼굴에서
기쁨의 눈물이 흘러내리는 것을 보았다.
그날 저녁, 시장 한 구석에 있는 순대국밥 집에서
우리 가족 셋은 오랜만에 함께 밥을 먹었다.
엄마는 지나간 모진 세월의 슬픔이 북받치셨는지
국밥 한 그릇을 다 들지 못하셨다.
그저 색바랜 국방색 전대로 눈물만 찍으며
돌아가신 아버지 얘기를 꺼냈다.


‘너희 아버지가 살아 있다면 기뻐했을텐데……
너희들은 아버지를 이해해야 한다.
원래 심성은 고운 분이다.
그토록 모질게 엄마를 때릴만큼 독한 사람은 아니었어.
계속되는 사업 실패와 지겨운 가난 때문에 매일 술로 사셨던 거야.
그리고 할말은 아니지만…..
하나도 아닌 둘씩이나 몸이 성치 않은 자식을
둔 애비 심정이 오죽했겠냐?


내일은 아침일찍 아버지께 가 봐야겠다.
가서 이 기쁜 소식을 얼른 알려야지.’ 
내가 어릴 때 부모님은 자주 다투셨는데,
늘 술에 취해 있던 아버지는 하루가 멀다하고
우리들 앞에서 엄마를 때렸다.
그러다가 하루종일 겨울비가 내리던 어느 날
아버지는 아내와 자식들에 대한 죄책감으로
유서 한 장만 달랑 남긴 채 끝내 세상을 버리고 말았다.


고등학교 졸업식날,
나는 우등상을 받기 위해 단상위로 올라가다가
중심이 흔들리는 바람에
그만 계단 중간에서 넘어져 바닥으로 떨어졌다.
움직이지 못할 만큼 온 몸이 아팠다.


그때 부리나케 달려오신 엄마가 눈물을 글썽이며
얼른 나를 일으켜 세우셨다.
잠시 뒤 나는 흙 묻은 교복을 털어 주시는
엄마를 힘껏 안았고 그 순간,
내 등뒤로 많은 사람들의 박수 소리가 들려왔다.


한번은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도서관에서 공부하다가 
컵라면으로 배를 채우기 위해 매점에 들렀는데
여학생들이 여럿 앉아 있었다.
그날따라 절룩거리며 그들 앞을 걸어갈 자신이 없었다.


구석에 앉아 컵라면을 먹고 있는 내 모습이 측은해 보일까봐,
그래서 혹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올까봐
주머니 속의 동전만 만지작거리다가 그냥 열람실로 돌아왔다.
그리곤 흰 연습장 위에 이렇게 적었다.


‘어둠은 내릴 것이다.
그러나 나는 그 어둠에서 다시 밝아질 것이다.’
이제 내게 남은건 굽이굽이 고개 넘어
풀꽃과 함께 누워계신 내 아버지를 용서하고,
지루한 어둠 속에서도 꽃등처럼 환히 나를 깨어 준
엄마와 형에게 사랑을 되갚는 일이다.


지금 형은 집안 일을 도우면서
대학 진학을 목표로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
아무리 피곤해도 하루 한시간씩
큰소리로 더듬더듬 책을 읽어 가며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발음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않은채.
오늘도 나는 온종일 형을 도와 과일 상자를
나르고 밤이 되서야 일을 마쳤다.


그리고 늦은 밤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어두운 창 밖을 바라보며
문득 앙드레 말로의 말을 떠올렸다.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 간다.’는
너무도 아름다운 말이다.



**위의 글은 서울대학교 합격자  생활수기 공모에서 고른 글이다 **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1978
초대박 미니 사이즈의 2000mAh 휴대용 배터리 소주반샷
21-09-02 21:58
131977
꼬추를 단련하는법 장사꾼
21-09-02 21:56
131976
조선시대 활로 왜구 죽인 이야기.jpg 와꾸대장봉준
21-09-02 21:54
131975
나서서 루머를 정리하는 데프콘.jpg 타짜신정환
21-09-02 21:36
131974
대한민국 수출 일등 공신.jpg 곰비서
21-09-02 21:34
131973
폰 없던시절 군생활.....jpg 미니언즈
21-09-02 21:32
131972
이와중에 일본 대 오만 근황.gif 와꾸대장봉준
21-09-02 21:30
131971
92년도로 돌아간 탐사자들이 가장 먼저 한 행동 이영자
21-09-02 21:16
131970
100일 후 먹히는 돼지 101일째 애플
21-09-02 21:14
131969
이란으로 이송중인 미군 장비.jpg 떨어진원숭이
21-09-02 21:08
VIEW
서울대에서 최우수 1등으로 뽑았다는 합격수기 공모글 정해인
21-09-02 20:52
131967
의외로 실제로 가능했던 만화표정 손예진
21-09-02 20:44
131966
음란마귀오는 버섯.JPG 곰비서
21-09-02 20:40
131965
비만판독기 타짜신정환
21-09-02 20:38
131964
여초 카페에만 있는 특이한 문화.bmp 가습기
21-09-02 20:38
131963
서든어택 김연경 캐릭터 근황.jpg 해적
21-09-02 20:34
131962
선수 금메달 멋대로 깨문 일본 시장 근황.JPG 애플
21-09-02 20:32
131961
이제 읽을 때도 됐다 애플
21-09-02 20:30
131960
제발 뒤돌아 보 지마 제발... 질주머신
21-09-02 20:22
131959
딸배충이 병신같은이유 이영자
21-09-02 20:16
131958
이해못할 음식가격 원탑..jpg 물음표
21-09-02 20:14
131957
DP) 가짜 병장 vs 진짜 병장 미니언즈
21-09-02 20:04
131956
인도방송에서 나온 적절한 중국 지도.jpg 타짜신정환
21-09-02 20:04
131955
이건 나밖에 못할걸... 극혐
21-09-02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