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이 짱깨 썩은물을 10일동안 마셨던 사건

59 0 0 2021-09-25 16:24: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경북 구미의 모 아파트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당시 해당 아파트에는 18 세대에 주민 40여명이 살고있었음


그런데 어느날부터 물에서 썩은 냄새가 나기 시작함


샤워를 해도 몸에서 냄새가 나고 설거지를 했는데도 그릇에서 이상한 냄새가 날정도



물냄새로 인해서 민원이 여러건 접수되었고


며칠뒤 관리사무소 직원이 물탱크를 확인해봤는데






(취재당시 실제 해당 물탱크 내부)



그곳엔 썩은 시체와 수많은 구더기들이 둥둥 떠있었음 (물위에 떠있는게 전부 시체에서 나온 구더기)



취재진이 갔을때 시체는 치운 상태였지만 물위에는 보다시피 구더기 수백마리가 둥둥 떠있었으니 당시 상황이 얼마나 끔찍했는지 짐작 할 수 있음







신원확인결과 38살 중국인 왕모씨로 물탱크 옆에는 500만원 임금을 받지못해서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되었고


물탱크 뚜껑까지 올라가기위해서는 사다리를 타고 가야해서 시체를 쉽게 옮길수 없는 구조라


경찰측에서는 왕모씨가 자살했을것으로 추정했음



(옥상으로 가는길은 잠금장치를 걸어놨지만 물탱크 뚜껑에는 잠금장치를 하지않은 상황이였다고함)



어쨋든 국과수에서 시체를 부검한 결과   사망한지 10일정도가 지난 시체 로 결론이 남



이말인 즉슨 해당 아파트 주민들은 무려 열흘동안 시체 썩은물을 먹고 씻는데 사용했다는 말



이 사실을 알게된 해당 주민들 대다수는 10일동안 시체썩은물을 마셨다는 생각에 정신병 또는 트라우마에 시달리거나 기절을 한 경우도 있었음


주민들은 시체 썩은물로 그릇과 컵을 씻었다는 생각에


집에 있던 그릇과 컵 등 수돗물이 닿았던 주방용품과 샤워도구 및 칫솔까지 모두 버리고 새로 구매했을정도




해당 사건을 보고받은 구미시에서는 생수와 급수차를 지원해서 식수용 및 설거지 또는 몸을 씻는용도로 쓸 수 있게 하고


구미 보건소에서는 해당 주민들에게 기본 진료 및 장내 세균 검사뿐만아니라 심리상담도 지원함




다행이게도 물 소독을 위해서 수돗물에 포함되어있는 염소(0.2ppm)가 소독역할을 해주었고


물탱크에 들어있는 많은 물에 희석되어서 주민들의 건강에는 큰 영향이 없었음


그덕분인지 전염병 또한 발생하지 않았다고함


사건발생 이후에도 물탱크과 수도관은 청소하지 않았음


그 이유는 내부에 있는 수도관을 완벽하게 세척할 수 없기때문에 물탱크 세척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판단함(구미시 피셜)



가구별로 임시 수도관을 설치하는 방안이 거론되었지만


해당 아파트단지가 재건축이 1달이내로 임박한 상황이였는지라 추가비용이 발생하는것 때문에 주민들이 반대하고나섬




현재는 재건축으로 죄다 갈아엎어서 없어졌고 신축아파트로 도배된지 2년이 넘음









짱깨는 짜나?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주민들이 짱깨 썩은물을 10일동안 마셨던 사건 물음표
21-09-25 16:24
136033
일본 쇼핑센터 다꽝물 사건 철구
21-09-25 16:14
136032
조루 해결한 썰 해적
21-09-25 16:00
136031
남미에 무고죄가 없는 이유 호랑이
21-09-25 15:54
136030
참참참 필승법.gif 음바페
21-09-25 15:44
136029
피구왕 통키 순대국
21-09-25 15:10
136028
어? 은행강도가 낯이 익은데?.jpg 홍보도배
21-09-25 14:52
136027
'섹시하다'와 '야하다'의 차이를 한 줄로 설명해줌....jpg 해적
21-09-25 14:40
136026
헬창이 쓴 역사 판타지 소설 픽샤워
21-09-25 14:36
136025
예산이 비슷한 자위대 짬밥수듄. 크롬
21-09-25 14:36
136024
올해 할로윈 이태원 풍경 예상 해골
21-09-25 14:32
136023
포켓몬고를 잘모르는 시어머니 해골
21-09-25 14:30
136022
짝사랑한 여자랑 친해진 후기 극혐
21-09-25 14:08
136021
한국에도 탈레반이 있다 홍보도배
21-09-25 13:56
136020
제자를 서방님이라고 부른 여교사 홍보도배
21-09-25 13:42
136019
남미에 무고죄가 없는 이유.jpg 가습기
21-09-25 13:36
136018
인종차별이 전혀, 절대 없는 자리! 오타쿠
21-09-25 13:24
136017
백신 맞지 마세요. 부탁합니다 가습기
21-09-25 13:20
136016
대부분이 잘못 알고 있다는 상품 이름 원빈해설위원
21-09-25 13:10
136015
농심 근황 곰비서
21-09-25 13:06
136014
김성모식 주민등록증 소주반샷
21-09-25 13:04
136013
하나님이 있다면 보여주시오. 그렇다면 믿으리다 정해인
21-09-25 13:00
136012
av시장 까지 진출한 불닭 픽샤워
21-09-25 12:56
136011
회사 고를 때 참고가 되는 잡플래닛 점수 픽샤워
21-09-25 1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