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언론: "국민의 눈과 귀가 되줘도 돌아오는건 기레기라는 비하, 너무 우울해"

71 0 0 2021-10-10 18:16: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우울증 앓는 기자들 “회사 적극 대응해달라”


기사 쓴 뒤 쏟아지는 적대적·위협적 악성 인신공격으로 정신적 충격을 받는 기자들

노조, 특정 병원 지정해 비용 지원하는 한국일보 심리 지원 프로그램 사례 언급

“최소 1년에 한 번 이상 우울증 검사하자” 제안


기자 업무와 메일 등을 통한 인신공격으로 마음을 다쳐 우울증을 앓는 조선일보 기자들이 많아지자, 노조가 회사 차원에서 기자들의 정신 건강을 신경 써달라고 당부했다.


조선일보 노동조합(위원장 김인원)은 일하며 마음을 다쳐 힘들어하는 조합원들의 이야기를 들어 지난달 30일 노보를 발행했다. ‘조선노보’에 따르면 단독과 마감 압박 등 업무적으로 힘들어 우울증 치료약을 먹거나 우울한 기분을 호소하는 조선일보 기자들이 적지 않다. 또 기사를 쓴 뒤 쏟아지는 갖가지 적대적·위협적 인신공격으로 정신적 충격을 받는 기자들도 있다 .


노보는 한 조선일보 기자의 사례를 이야기하며 운을 뗐다. 우울증 치료약을 먹고 있는 10년차 이상의 조선일보 A기자는 “ 의욕이 안 생기고, 막상 쉬려고 하면 잠이 안 오고, 그러다 갑자기 낮에 정신이 꺼진 것처럼 잠이 쏟아져 고민하다 병원을 찾았다. 우울증 진단을 받고 약을 먹은 지 몇 달 됐다. 일하면서도 나 자신이 별로 필요하지 않은 존재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고 그 뒤로 계속 머리를 떠나지 않았다. 한때는 부서에서 누구보다 열심히 일하고 성과를 낸다는 자부심이 있었는데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 ”고 말했다.


노조는 노보에서 “ 특별한 ‘사건’이 생긴 게 아니더라도 우울한 마음은 늘 조합원들 뒤를 쫓고 있다. 기자만큼 단독과 마감 압박, 번아웃 증후군 등 정신 건강 위험에 노출된 직업은 흔치 않다 ”고 했다.


조선일보의 B기자는 “ 매일 온라인 기사 처리 압박, 신문 기사 마감에 시달리면서 또 단독 없다고 한 소리라도 들은 날은 밤에 누워도 잠이 안 온다. 급히 쓰다 보면 늘 실수를 한 건 아닐까 불안하고 신경 쇠약에 걸릴 지경이다. 옆에서 하는 것만 보면 선배들은 내가 ‘느리고 한심하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적어도 내가 아등바등 나름 노력하고 있다는 것만이라도 알아주면 좋겠다 ”라고 호소했다.


조선일보의 C기자는 “ 너무 예민해지고 자존감이 무너져 심장이 쿵쾅거렸다. 정신과 가기는 부담스러워 한의원에 가서 화병에 좋다는 약을 지어왔다 ”고 말했다. 5년차 미만의 조선일보 D기자는 “ 친한 선후배끼리 만나서 술을 먹다가 한 사람이 힘들다고 울음을 터뜨리니까 너도나도 다 울더라 ”고 토로했다.


조선일보 기자들은 기사를 쓴 뒤 쏟아지는 갖가지 적대적·위협적 인신공격에도 큰 정신적 충격을 받아 병원을 찾기도 한다. 실제로 이 같은 상황에 놓인 조선일보의 E기자가 회사에 이 같은 어려움을 토로하자 돌아온 말은 “‘기자는 정신력으로 하는 일이다. 너무 그러면 며칠 쉬다 와도 된다’였다. 공감과 위로의 마음이라고는 느낄 수 없는 차가운 한 마디 한 마디가 악플만큼이나 힘들었다”고 말했다.




차장급의 F기자는 노조에 “ 기사를 쓰면서도 안전하다고 느끼지 못하는 후배들이 많다. 외부 세력은 이제 조직적으로 기자 개인을 비난하고 공격하는데 회사가 과연 나를 도와줄지 지켜줄지 알 수 없고 회사에 배치된 법률 상담 인력은 터무니없을 정도로 부족하기 때문 ”이라고 지적했다.


노보에 따르면 조선일보의 기자들이 노조를 찾아 “ 조합원들의 우울증 문제를 공론화해야 한다 ”는 의견을 피력했다. 조합원들이 우울증 등 정신 건강 문제를 ‘개인 영역’이 아닌 ‘회사 차원의 영역’에서 살펴주길 바랐다고 노조는 설명했다.


조선일보의 G기자는 “ 우울증으로 퇴사하고 휴직한 사례만 해도 수두룩하지 않느냐. 더 이상 사적인 영역이라고 쉬쉬하고 덮고 가는 게 능사가 아니다 ”고 했다. 조선일보의 H기자도 “ 이 회사 구성원 대부분이 하루의 가장 많은 시간을 회사에서 보낸다. 그들이 단지 개인적 이유 때문에 그런 어려움에 처했다고 치부할 수 없다 ”고 지적했다.


특정 병원을 지정해 비용을 지원하는 한국일보 심리 지원 프로그램을 예로 들며 조선일보도 적극적으로 기자들의 정신 건강에 신경을 써달라고 노조는 요청했다.


노조는 “ 실제로 타사에서는 특정 병원을 지정해 심리 지원에 나선 사례들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일보의 경우 악성 댓글이나 이메일, 재난 현장이나 강력 범죄 취재로 인한 트라우마를 겪는 구성원을 위한 심리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특정 병원을 지정해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우리 회사의 경우 회사가 가입한 단체보험(실손보험)을 통해 정신과 진료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긴 하지만, 실제 지원 사례는 극소수다 ”고 꼬집었다.


조선일보의 I기자는 “조합원 정신 건강을 살피고 보호하기 위한 목적이 명확한 회사 차원의 지원 프로그램이 필요하다. 회사 구성원을 상대로 최소 1년에 1번 이상은 우울증 검사도 받게 하는 식으로 적극적인 대책이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8659
아니 헤드 라이트가 왜 민폐냐고 ㅋㅋ 어이없네; 곰비서
21-10-10 18:16
VIEW
한국언론: "국민의 눈과 귀가 되줘도 돌아오는건 기레기라는 비하, 너무 우울해" 해적
21-10-10 18:16
138657
욕심 정해인
21-10-10 18:08
138656
이제슬슬 오징어게임에 제동을 거는듯... 아이언맨
21-10-10 18:06
138655
오징어게임에 꽂힌 어느 미국 가수 근황 픽샤워
21-10-10 17:44
138654
딸바보짤이 불편한 여시언냐.gif 원빈해설위원
21-10-10 17:30
138653
소유&여자친구 영입한 신생 기획사...jpg 곰비서
21-10-10 17:14
138652
이 네명 중 누가 가장 잘생긴거 같나요? 호랑이
21-10-10 17:02
138651
충격적인 인간 캣타워 복층 원룸.jpg 음바페
21-10-10 16:34
138650
이재명의 위대한 업적에 대해 알아보자.araboja 가습기
21-10-10 16:32
138649
오징어 게임(Squid Game) - 에미상( Primetime Emmy) 받을 자격 아이언맨
21-10-10 16:26
138648
고백 놀이에 당하는 manhwa 극혐
21-10-10 16:18
138647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치킨 픽샤워
21-10-10 15:52
138646
우리가 힘들때 의지하는 모습 소주반샷
21-10-10 15:46
138645
장거리커플 물음표
21-10-10 15:46
138644
우리가 주말 보내는 모습 가습기
21-10-10 15:46
138643
이연복을 이긴 김풍의 창의적 요리.jpg 크롬
21-10-10 15:40
138642
지미 팰런의 달고나.mp4 가습기
21-10-10 15:30
138641
전세계 미디어믹스 규모 순위 해적
21-10-10 14:52
138640
저혈압 치료용) 집주인과 세입자의 대화 애플
21-10-10 14:50
138639
위스키 안주로 은근히 최고라는 안주.jpg 호랑이
21-10-10 14:40
138638
일본 2천원 도시락..jpg 소주반샷
21-10-10 14:26
138637
중국의 사기꾼들.jpg 음바페
21-10-10 13:42
138636
굳이 비싼 미용실 갈 필요 없는 이유.jpg 홍보도배
21-10-10 1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