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혈관 못 찾아 사형집행 못한 美사형수…결국에는

176 0 0 2021-11-30 13:42: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독극물을 주입할 혈관을 찾지 못해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 미국의 한 사형수가 앓고 있던 지병으로 사망했다.

29 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앨라배마주 교도소에 수감 중인 사형수 도일 리 햄( 64 )은 전날 갑상샘암으로 사망했다. 그는  1987 년 앨라배마주 콜맨의 한 모텔에서 종업원을 살해한 후  410 달러(약  48 만 원)를 빼앗은 혐의로 사형선고를 받았다.

햄은 수감생활 중인  2014 년 갑상샘암 판정을 받았고, 암 투병 때문에 사형 집행이 불가능하다며 연방대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앨라배마주 법무부는 “암으로 인한 사형 집행 중단은 감형이나 다름없다”라며 반박했고, 연방대법원은 이 주장을 받아들여 햄의 처형을 허가했다.

앨라배마주 교정국은  2018 년 2월 햄의 사형을 집행하기로 했다. 앨라배마주는 독극물을 주사해 처형하는 방식을 사용하는데, 암 투병 중인 햄의 상반신에서는 주사할만한 혈관을 찾을 수 없었다. 교정국은 이에 하반신 무릎 아래 정맥에 독극물을 주사하는 방식으로 사형 집행을 시도했다.

그러나 햄은 여전히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다. 집행인이 끝내 햄의 몸에서 독극물을 주사할만한 정맥을 찾지 못했던 것. 집행인은 햄의 몸에 6차례나 주삿바늘을 꽂았으나 모두 실패했고, 앨라배마 교정국은 사형 집행이 불가능하다고 선언했다.

사형집행에 실패한 지 한 달 만에 교정국은 햄에게 더 이상의 사형 집행을 시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햄은 사형수로 3년을 더 산 뒤 갑상샘암이 악화해 숨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5741
무림고수 아줌마 소주반샷
21-11-30 16:04
145740
빨리 내리면 보라색 타짜신정환
21-11-30 16:02
145739
무신론자가 증명한 신의 존재 오타쿠
21-11-30 15:54
145738
제비와 아줌마 원빈해설위원
21-11-30 15:34
145737
일과표를 받고 놀란 공익.jpg 장사꾼
21-11-30 15:34
145736
대우가 90년대말 들여오려다 포기한 차.jpg 원빈해설위원
21-11-30 15:32
145735
한국어못하는 독일인의 조별과제 무임승차 순대국
21-11-30 15:28
145734
늙은 진장 vs 젊은 진상 크롬
21-11-30 14:46
145733
조직적으로 한국증시를 죽이네요 질주머신
21-11-30 14:42
145732
우주에서 주식해야 하는 이유 호랑이
21-11-30 14:40
145731
군복 챙긴다는 페북허세글을 본 웃대인 픽샤워
21-11-30 14:24
145730
ㅈ같은 지루성두피염 드디어 탈출했다... 아이언맨
21-11-30 14:18
145729
런센스퀴즈 [자필] 타짜신정환
21-11-30 14:04
145728
드래곤슬레이어 와꾸대장봉준
21-11-30 14:04
145727
인간이 느끼는 쾌락 순위.jpg 해골
21-11-30 13:48
145726
아기공룡 와꾸대장봉준
21-11-30 13:48
145725
A급 취사병.jpg 가습기
21-11-30 13:42
VIEW
[뉴스]혈관 못 찾아 사형집행 못한 美사형수…결국에는 순대국
21-11-30 13:42
145723
[뉴스]홍현희 "이효리 때문에 후유증으로 3년 휴식" 물음표
21-11-30 13:40
145722
로또번호 연구의 정신.jpg 손예진
21-11-30 13:32
145721
쿨한 천조국 아줌마.gif 장사꾼
21-11-30 13:28
145720
상대론적 양탄자 해적
21-11-30 13:26
145719
저번에도 속으셨으면서.jpg 이영자
21-11-30 13:24
145718
대머리는 수영모를 쓰지 않아도 될까? 아이언맨
21-11-30 1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