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세 할머니와 결혼한 36세 이집트 남성, "나도 돈 많다" 발끈

55 0 0 2021-12-01 21:20: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해 46살 나이 차를 극복한 결혼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영국 할머니와 이집트 청년이 처음으로 함께 대중 앞에 섰다. 30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방송 ITV의 ‘오늘 아침’에 출연한 부부는 세간의 의혹을 의식한 듯 방송 내내 손을 붙잡고 애정을 과시했다.

특히 남편 모하메드 아흐메드 이브리함(36)은 “나도 돈 많다”며 불순한 의도로 아내에게 접근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남편은 “나는 직업이 있고, 고향에 내 명의로 된 집도 있다”면서 “무언가 필요한 게 있어서 아내 옆에 있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집트 출신 이브리함은 지난해 11월 카이로에서 영국 출신 아이리스 존스(82) 할머니와 결혼식을 올리고 정식 부부가 됐다. 2019년 여름 페이스북 무신론자 모임에서 만나 연인이 된 지 1년여 만이었다.

당시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아내를 처음 본 순간 자신의 진심을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브리함은 “아내가 나를 보러 이집트까지 날아왔는데, 그녀를 보자마자 진정한 사랑임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이집트에서 꿈 같은 시간을 보냈다. 이브리함은 자신의 어머니에게 존스 할머니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어머니 집으로 가 함께 시간을 보냈다. 언어 장벽에도 두 사람은 잘 어울렸고, 어머니는 내가 행복하면 그만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설명했다. 이브리함의 어머니는 존스 할머니보다 20살이 어리다.

하지만, 세간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이집트 청년이 영국 할머니의 재산과 시민권을 노리고 접근한 거란 추측이 난무했다. 할머니가 22만 파운드(약 3억3000만원) 상당의 주택에서 매주 200파운드(약 30만원)의 노인연금 받으며 사는데, 유산을 물려받으려는 게 청년 속셈이라고 손가락질했다.

할머니 자녀들 반대도 심했다. 팔순 어머니의 결혼으로 졸지에 아들 같은 ‘새 아버지’가 생겼으니 그럴 만도 했다. 할머니의 50대 아들들은 특히 어머니가 방송에 나가 손자뻘 청년과의 하룻밤을 적나라하게 공개한 것을 이해하지 못했다.

비자 문제도 부부를 괴롭혔다. 이집트에서 결혼식을 마치고 홀로 영국으로 귀국한 할머니는 오매불망 남편이 오기만을 기다렸다. 그러나 까다로운 검증 절차에 코로나19 상황까지 겹쳐 부부는 결혼 후 1년간 ‘랜선 신혼생활’을 해야 했다. 할머니는 6월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당장 내일 죽을 수도 있는 늙은이에겐 하루하루가 소중하다. 마트에서 장을 보다가도 남편이 보고 싶어서 눈물을 펑펑 쏟는다”며 마음고생을 털어놓기도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5985
낙법 할 줄 알면 8미터 높이에서 뛰어내려도 안 다침 질주머신
21-12-01 22:22
145984
국밥계의 패왕 질주머신
21-12-01 21:38
145983
모터쇼 과한 노출 논란 쓴 기자의 과거 물음표
21-12-01 21:30
145982
고깃집 볶음밥을 너무 비위생적으로 볶아줌...jpg 픽샤워
21-12-01 21:28
VIEW
82세 할머니와 결혼한 36세 이집트 남성, "나도 돈 많다" 발끈 오타쿠
21-12-01 21:20
145980
노르웨이 유명 유튜버, 얼음 위 '극한체험'하다 사망 아이언맨
21-12-01 21:20
145979
이토 사회탭 근황.jpg 타짜신정환
21-12-01 21:14
145978
K 여경이 승진하는 쉬운 방법 호랑이
21-12-01 21:14
145977
옥택연이 군대간 이유.jpg 극혐
21-12-01 21:06
145976
소개팅 어플의 현실 해적
21-12-01 21:04
145975
겨울왕국 동화책 번역상태 원빈해설위원
21-12-01 20:20
145974
중복 수지vs여친짤 글에 대하여 아이언맨
21-12-01 20:18
145973
남친 속이기 오타쿠
21-12-01 20:14
145972
인스타 감성카페..jpg 떨어진원숭이
21-12-01 19:10
145971
배달음식은 사랑하지만 딸배는 혐오하는 나라 가습기
21-12-01 18:54
145970
제우스와 헤라가 금술 좋은 만화 장사꾼
21-12-01 18:28
145969
불쇼? 물쇼?...gif 질주머신
21-12-01 18:20
145968
족발을 시켰는데 시츄가 옴 떨어진원숭이
21-12-01 18:20
145967
싱글벙글 수능갤러리 여갤러 레전드 원빈해설위원
21-12-01 18:20
145966
야야 니 남자친구 지나간다. 미니언즈
21-12-01 18:16
145965
3분만에 탈옥한 괴뢰군 특수부대원 픽도리
21-12-01 18:12
145964
몰?루 티콘 2탄 받았다고 친구놈이... 해적
21-12-01 18:12
145963
자매의 기싸움 해골
21-12-01 18:12
145962
집에 사발면이 없어요..jpg 손나은
21-12-01 1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