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못간 직원 휴가비 7억 쏜 통 큰 홍콩 사장 "사실 술김에…"

128 0 0 2021-12-04 07:10: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홍콩의 한 대형 식당 프랜차이즈의 창업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

향에 가지 못한 직원 250여 명의 휴가비 약 65만 달러(약 7억7600만원)를 통 크게 지원했다.

26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홍콩 식당 프랜차이즈 ‘블랙 쉬프 레스토랑’ 그룹의 공동 창업

자 세이드 아심 후사인과 크리스토퍼 마크는 약 250여명의 직원에게 약 65만 달러를 지급했다.

블랙 쉬프 레스토랑의 직원들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금전적 이유 등으로 오랫동안 고향을 방문하

지 못했다. 레스토랑 직원들은 네팔,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프랑스, 호주 등 다양한 국적이 있다.

후사인은 직원들을 위해 항공료, 코로나19 검사 비용, 자가격리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며 격리 

시 호텔에서 먹을 음식도 레스토랑에서 배달할 예정이다.

27개월간 고향에 가지 못했다는 한 영국 직원은 “코로나 때문에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어 돈을

 더 아끼면서 살았다”며 “회사 덕분에 드디어 부모님을 뵐 수 있게 됐다”고 사측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부모와 아내, 아들을 두고 홍콩으로 온 인도 출신의 한 직원은 “지난해 3월 고향에 간 것이 마지막

이었다. 8살 아들은 하루가 다르게 쑥쑥 크는데 유행병이 시작된 후 집에 간 적이 없다”며 슬퍼하

다가 이번 사측 결정에 한시름 놨다.

네팔에서 온 한 8년 차 직원은 “부모님이 나이가 많아 더욱 걱정됐다”며 “이번에 집에 갈 수 있

게 돼 마음이 벅차다”고 기뻐했다.

후사인의 이번 결정은 사실 술김에 나온 것이다. 후사인은 CNN에 “사실 술에 취해 꺼낸 말이라

 사업 관계자들 사이에도 반대 의견이 많았다”라면서도 “그게 기업의 사회적 책무이자 옳은 일이

라고 생각해 밀어붙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프랜차이즈 그룹에 대한 안 좋은 이미지가

 개선되고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문화가 정착되면 좋겠다”고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6425
이 악물고 4연속 모른척 하기 해골
21-12-04 10:22
146424
당근마켓의 하찮은 그림장인 장사꾼
21-12-04 09:48
146423
간나새끼 안전거리 유지하라우 해적
21-12-04 08:00
146422
불륜 오픈채팅방의 인증절차 수준 오타쿠
21-12-04 07:56
146421
이덕화 가발 당겨보는 유세윤 장사꾼
21-12-04 07:44
146420
집 짓기 귀찮은 새 극혐
21-12-04 07:10
VIEW
고향 못간 직원 휴가비 7억 쏜 통 큰 홍콩 사장 "사실 술김에…" 홍보도배
21-12-04 07:10
146418
도로주행 교육 받다가 혼남 애플
21-12-04 07:08
146417
뇌종양으로 공익받았다 홍보도배
21-12-04 06:52
146416
한강을 메워야.jpg 해적
21-12-04 06:50
146415
유쾌한 부부 타짜신정환
21-12-04 06:50
146414
남자들이 진정 원하는 방 물음표
21-12-04 06:46
146413
곧 딸이 결혼해서 많이 울적한 이경규 물음표
21-12-04 06:24
146412
고전) 흑형이 겪은 인종차별적인 소풍 홍보도배
21-12-04 06:16
146411
고양이 암살자가 항상 임무에 실패하는 이유 원빈해설위원
21-12-04 05:54
146410
중국 "미국은 수준 미달이어서 우주 안끼워 줄 것" 홍보도배
21-12-04 05:48
146409
불편러를 위한 만화 순대국
21-12-04 05:44
146408
"사타구니 염증 때문" 주요부위 노출한 공무원 황당 변명 와꾸대장봉준
21-12-04 05:40
146407
골목식당 금새록 음바페
21-12-04 05:36
146406
20년째 세계에서 가장 '큰 코' 가진 남자…코 길이가 무려 철구
21-12-04 05:32
146405
‘한국의 올리비아 핫세’ 한가인 근황? 오타쿠
21-12-04 05:26
146404
이승우, 팀내 최고 연봉 소식에 팬들 항의…"주급 체계 붕괴된다 정해인
21-12-04 05:06
146403
무한도전) 대본 없이도 지리는 티키타카 곰비서
21-12-04 05:06
146402
00년생 1등 신부감 .jpgif 물음표
21-12-04 0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