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처다부제 신호탄? 남편과 내연남이 한지붕 동거

105 0 0 2021-12-07 12:38: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두 남자를 사랑하게 됐는데 누군가를 속이는 것보다는 이게 낫지 않나요?” 여자는 인터뷰에서 

당당하게 이렇게 말했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일처다부제(?)의 신호탄이라도 쏘아 올리듯 남편과 내연남 등 두 남자와 한지붕 삶을 사는 브라질

여자 안드레사의 이야기다.

브라질 북동부 피아우이에 사는 안드레사는 “선입관을 갖고 비판하는 사람도 있고 사회가 손가락질

하기도 하지만 전혀 개의치 않는다”며 “우리 세 사람은 늙을 때까지 지금처럼 행복하게 살아갈 것”

이라고 말했다.

남편 미란다와 결혼해 평범한 삶을 살던 안드레사는 레지날도라는 또 다른 남자를 알게 되면서 이중

 사랑에 빠졌다.

한동안 남편을 속이며 내연남을 만나던 그는 근본적인 해결책을 고민하다 ‘세 사람 동거’를 떠

올렸다고 한다.

안드레사는 “한 남자에겐 아내, 또 다른 남자에겐 연인의 역할을 하다 보니 결국 거짓말을 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솔직하지 않은 생활에 고통이 컸다”고 했다.

스스로 솔직하기로 하고 돌이켜 보니 그에겐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한다. 두 남자를 동시에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는 것.

그는 “누구를 버리고, 누구를 선택할 수도 없었다”며 “솔직하게 내 감정을 얘기하고 세 사람에게

 거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황당한 얘기지만 의외로 남편과 내연남은 안드레사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안드레사는 “사람은 누구나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행복해질 권리와 자유가 있다는 사실

 두 남자가 존중해 주었다”며 곧바로 세 사람의 동거가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걱정했던 불협화음은 단 1차례도 없었다고 한다. 안드레사는 “남편이라고 더 큰 권리를 주장하지도,

 내연남이라고 위축되지도 않는다”며 “두 남자가 친해지면서 한 번도 다투지 않고 지금까지

 동거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두 남자가 (돈을) 버니 덤으로 생활까지 윤택해졌다”며 “늙기까지 세 사람이 지금처럼 행복하게

 살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안드레사의 사연은 4일(현지시간) 언론에 소개되며 찬반론이 격하게 충돌하고 있다. “솔직한 게 좋다.

 세 사람의 행복을 기원한다”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사회와 가정의 질서를 깨고 있다. 추잡한 동거를

 중단하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높아가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6841
서방세계가 러시아로부터 우크라이나를 지키는 방법 원빈해설위원
21-12-07 13:30
146840
현실 실전 압축 근육 레전드 이영자
21-12-07 13:28
146839
84년생 관리 잘했다 vs 나이대로 보인다 떨어진원숭이
21-12-07 13:20
146838
똑같은 복권, 실수로 두번 산 美 남성…행운도 두 배로 손예진
21-12-07 13:20
146837
오빠! 나 뚱뚱해??.jpg 손예진
21-12-07 13:00
146836
김태균 근황.jpg 홍보도배
21-12-07 12:56
146835
잘생겨야 가능한 장난..gif 원빈해설위원
21-12-07 12:48
146834
중국집 볶음밥 근황.jpg 손나은
21-12-07 12:46
146833
요즘 복층 원룸 근황.jpg 가습기
21-12-07 12:42
VIEW
일처다부제 신호탄? 남편과 내연남이 한지붕 동거 아이언맨
21-12-07 12:38
146831
조삼모사 원숭이의 역습.jpg 순대국
21-12-07 12:34
146830
오빠 나 임신했어.gif 극혐
21-12-07 12:34
146829
미스터리한 고대 중국의 유물.jpg 손나은
21-12-07 12:24
146828
강변 북로 달리는 자전거 정해인
21-12-07 12:24
146827
누구나 알지만 말 못하는 것..jpg 픽샤워
21-12-07 12:22
146826
너가 중대 아이돌이라며? 대대에 너 모르는 사람이 없어.jpg 오타쿠
21-12-07 12:22
146825
독수리 사냥 픽샤워
21-12-07 12:22
146824
친누나랑 사귀고 싶다 아이언맨
21-12-07 12:20
146823
정신차리지 않으면 남의 오빠를 보게되는 뮤지컬.jpg 조폭최순실
21-12-07 11:10
146822
엄마 !! 내콜라 어딨어? 조폭최순실
21-12-07 11:08
146821
23년만에 서울대 재입학 한 현자 애플
21-12-07 11:06
146820
소의 종류 손나은
21-12-07 11:02
146819
??: 정부는 영세자영업자 지원하라!!!! 호랑이
21-12-07 10:58
146818
남자는 블루투스 해골
21-12-07 1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