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옛날 성병' 매독, 사상 최다 7천명 돌파..원인? '說' 분분

280 0 0 2021-12-15 20:54: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日 국립감염증 연구소 올해 집계 공식 발표 
7134명 보고..도쿄 30%인 2226명 
1950년대 年 20만명..1997년 500명대까지 감소 
아베 정권, '관광입국 정책'과 함께 증가세 
외국인 전파설, 데이팅 앱 등 만남 증가 등 

'그 옛날 성병'으로 취급받던 매독이 일본에서 창궐하고 있다. 지난 2013년 이후 증가세인 일본의 매독 감염 보고 건수가 올해, 비교 가능한 통계 작성(1999년)이래 사상 최다인 7000명을 돌파했다.

일본 국립감염증 연구소는 지난 14일 올해 일본의 매독 감염자 보고수(1월 1일~12월 5일)가 7134명이라고 발표했다. 지난해(5784명)대비 23.3%증가한 것이다. 산모를 통한 태아 감염은 19차례 보고(지난 11월 말 기준)됐다.

감염 확산은 도쿄 등 대도시 뿐만 아니라 일본 전국적으로 나타났다. 감염자가 많은 지역은 도쿄(2226명)다. 전체의 30%를 차지했다. 도쿄도(都)가 공표하고 있는 '매독 유행 상황'에 따르면 도쿄의 올해 감염자수는 과거 10년 래 최다다. 남성은 30대, 여성은 20대가 가장 많다.

매독은 '매독 트레포네마'라는 균이 원인이 돼 발병한다. 주로 성관계를 통해 감염된다. 산모를 통한 태아 감염, 혈액을 통한 감염도 전파 경로의 하나다. 발병시 반점, 발진 등이 생긴다. 심할 경우, 중추신경계, 눈, 심장 등 다양한 장기 손상이 발생한다.

15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국립감염증연구소 측은 "매독 감염자는 지난 2010년 이후 서서히 증가했다"면서 "지난 2018년 7007명으로 최다치를 찍은 후 2019, 2020년은 약간 감소하다 올해 다시 늘었다"고 밝혔다.

일본의 매독 감염자는 지난 1950년 한 때 연 20만명까지 보고됐다가, 항생제 페니실린 보급에 따라 1967년 연간 1만2000명으로 내려간 뒤 1997년에는 연간 500여명 수준으로 감소했다.

감염자가 증가하기 시작한 것은 대략 2013년께다. 그해 1000명을 넘어서더니, 2015년 2000명대로, 2016년 4000명대, 2017년 5000명대로 올라섰다.

매독 감염 확산의 뚜렷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으나 몇 가지 '설'들은 언급되고 있다.

외국인 유입을 통한 전염병 확산이라는, '외국인 전파설'로 설명하려는 시각들이 있다. 일본의 매독 감염 보고 건수가 본격 증가세를 나타낸 것은 시기상 아베 신조 2차 내각 출범(2012년 12월)때와 맞물린다. 내수 부양을 위해 추진한 '관광입국'으로 코로나 19사태 발생 직전인 2018년 연 3000만명이 넘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일본을 방문했다. 이들의 유흥업소 이용 가능성 등에서 상관성을 찾아보려는 시각이다.

또 다른 '설'은 데이팅 애플리케이션이나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한 만남이 크게 증가한 점이 지목되고 있다.

한편, 한국의 매독 감염자 보고 건수도 증가 추세에 있다. 한국 질병관리청 국가건강정보포털에 따르면 2013년 798건에서 서서히 증가하더니 2018년 2280건을 기록한 뒤 2019년 1621건이 보고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7928
새콤 해적
21-12-15 21:02
147927
코로나 걸린 손흥민 근황 손나은
21-12-15 20:54
VIEW
日 '옛날 성병' 매독, 사상 최다 7천명 돌파..원인? '說' 분분 손예진
21-12-15 20:54
147925
어~~~엄청나게 행복한.manwha 곰비서
21-12-15 20:54
147924
노웨이홈 스포일러 장사꾼
21-12-15 20:32
147923
딸이 남자친구와 가출하며 남긴 편지 순대국
21-12-15 20:24
147922
여자들 빵 터지게 만드는 유머 ㅋㅋㅋㅋ 타짜신정환
21-12-15 19:56
147921
딸 퇴근했냐 떨어진원숭이
21-12-15 19:46
147920
설전 벌이던 브라질 시장과 前의원.. 진짜 링에서 붙었다, 승자는 ㅋㅋㅋ 아이언맨
21-12-15 19:46
147919
전설의 국민대 여신 사건 원빈해설위원
21-12-15 18:28
147918
흙수저 만화 픽도리
21-12-15 18:16
147917
표정달인.gif 원빈해설위원
21-12-15 18:10
147916
불곰형, 짱깨가 또 ㅠㅠ.gif 음바페
21-12-15 18:08
147915
육아부터가 진짜 결혼의 시작.jpg 장사꾼
21-12-15 17:56
147914
아내와 바람피운 남성 급소 걷어차 숨지게 한 40代 떨어진원숭이
21-12-15 17:50
147913
정상작동하는 코딩.jpg 해적
21-12-15 17:34
147912
"돈 있어도 못 사는 車인데…여자아이 둘이 다 부숴놨습니다" 애플
21-12-15 17:34
147911
군필자라면 모두 공감할 군대 종교 행사 해골
21-12-15 17:34
147910
고전) 오늘 치과에서 독심술 마스터 만남ㄷㄷ 물음표
21-12-15 17:34
147909
고전) 병원에서 있었던 썰.txt 홍보도배
21-12-15 17:00
147908
대륙의 평화로운 속임수 원빈해설위원
21-12-15 17:00
147907
고전) 정형외과 선생님이 나 씹 상남자라고 감탄하더라 손나은
21-12-15 16:58
147906
억울한 카메라무빙 극혐
21-12-15 16:22
147905
멀더 도와줘요 애플
21-12-15 1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