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배달리뷰 보고 정나미 뚝 떨어져…헤어지려고 합니다"

190 0 0 2022-01-18 01:16: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리뷰 이벤트를 신청하고도 악성 리뷰를 다는 남자친구와 헤어지기로 결심했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7 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리뷰 이벤트 때문에 헤어지려구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서른 중반 동갑 남자친구와 이제 막  100 일 넘긴 커플"이라며 운을 뗐다.

A씨는 "나는 배달 주문할때 첫 주문인 가게는 리뷰이벤트 신청을 하지 않는다. 리뷰이벤트 안 하고 맛 없으면 그만이고 맛이 있다면 별 다섯개에 리뷰를 단다"라며 "내 입에 검증된 곳만 재주문 시 이벤트를 신청하는 식"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남자친구가 별점을 매기는 방식은 A씨와 많이 달랐다. A씨는 "남친은 리뷰이벤트를 해놓고도 별점을 깎아서 리뷰를 단다. 심지어 한 개만 준다"라며 "이유는 그냥 본인 입맛에 안 맞거나 맛이 없다는 이유다. 이해가 가느냐"라고 했다.

그러면서 A씨는 "남자친구에게 차라리 그냥 달지를 말아라, 신청까지 해놓고 적게 주는 것은 무슨 심보냐. 신청하지 않고 소신껏 주면 모를까 너무 하다고. 가게가 실수를 한 거면 전화해서 대처해 달라고 하면 되는 것이고 그에 따라 불쾌하면 안 좋은 별점을 달 수도 있겠지만 입맛은 주관적인 건데 본인 입맛에 안 맞는다고 별점 하나 주고 리뷰하는 건 잘못된 행동 같다고 했다"고 적었다.

그는 "여기에 남자친구는 '내 친구도 장사하는데 아이디 적어달라고 안 하는 곳은 이벤트 신청한 사람이 쓴지 모른다. 어차피 공짜로 다 주는 것 받는 게 뭐 어때서 그러냐. 맛이 없으니 다른 사람들 신중하라고 도움되라고 적는 건데'라고 말하더라"라고 덧붙였다.

A씨는 이어 "그래도 요즘 어려운 시국에 생계가 달린 분들인데 굳이 안 좋게 꾸역꾸역 다는 게 이해가 안 간다고 하니, 남자친구는 '너 너무 착한 척 하는 거 아니냐'고 하더라"라며 "그 말에 정나미가 다 떨어져서 입을 닫아버렸다. 내가 틀린 건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작성자 남자친구의 행동을 두고 "남자친구가 얌체다" "정상적인 사람의 인성 맞나" "부모님이 식당을 운영해서 감정이입을 하면서 읽었다. 이런 리뷰들에 점주들은 고통 받는다" "리뷰이벤트는 별 5개를 주는 대신 공짜서비스를 받는 것인데 그걸 이행하지 않는 것 자체가 성품에 문제가 있는 것" 등 비판 의견들을 달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3321
요즘 초딩들 인스타그램 곰비서
22-01-18 05:04
153320
헬창 딸쟁이들을 위한 제품 아이언맨
22-01-18 03:30
153319
걸 레라고 불리운 남자 와꾸대장봉준
22-01-18 01:50
153318
보드 타고 내려온 꼬마 공주 픽도리
22-01-18 01:40
153317
정체가 궁금한 고양이 정해인
22-01-18 01:18
VIEW
"남친 배달리뷰 보고 정나미 뚝 떨어져…헤어지려고 합니다" 곰비서
22-01-18 01:16
153315
블랙스파이더걸 코스프레 크롬
22-01-18 01:14
153314
효자 정해인
22-01-18 01:12
153313
감자탕의 혁명이라는 그 음식..jpg 해적
22-01-18 00:36
153312
부산사람이 국밥먹자고 하면 도망쳐야하는 이유 픽도리
22-01-18 00:22
153311
영웅 쥐의 죽음 순대국
22-01-18 00:18
153310
막장 왕조 4컷 만화 극혐
22-01-18 00:12
153309
천운 조폭최순실
22-01-18 00:06
153308
많이 변한 외국배우 해골
22-01-17 23:50
153307
거기 당신 이상한거 생각하는거 아니죠?.jpg 순대국
22-01-17 23:50
153306
고양이를 한참 찾았어요 미니언즈
22-01-17 23:28
153305
어처구니 없이 잡힌 공개수배자.jpg 원빈해설위원
22-01-17 23:26
153304
재취업 결심이 4개월 걸림 질주머신
22-01-17 23:18
153303
웃참 실패한 번역 레전드 장사꾼
22-01-17 23:08
153302
매일 홀로 카페 오시는 할아버지 손나은
22-01-17 23:08
153301
[회장님유머]모나미 회장님의 삼행시.jpg 아이언맨
22-01-17 23:02
153300
공화국 시민과 왕당파 딸.jpg 음바페
22-01-17 22:58
153299
XXX : 생일에 피자쿠폰을 증정합니다.jpg 질주머신
22-01-17 22:56
153298
죽은 눈 음침한 누나가 유혹한다 원빈해설위원
22-01-17 2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