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남자 400m 계주 은메달 영국...도핑적발로 은메달 박탈 [기사]

179 0 0 2022-02-19 18:22: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작년 도쿄올림픽 남자 400m계주 이탈리아 금...영국 은...캐나다 동


근데 최근 결승에서 영국 1번 주자로 뛴 차지두 우자가 도핑 양성 판정 나면서 은메달 박탈


3위이던 캐나다가 은메달로....4위이던 중국이 동메달로


근데 중재재판소는 이렇게 쉽게 박탈할 일을 왜 러시아 앞에선...


도핑 걸리고도 러시아 피겨선수 단체적 금메달 박탈은 대회후에 논의해라...개인전 나와라..만16세는 죄를 묻지 아니한다는 규정 있으니 대회후에 하라라는 희한한 판결을...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6646563&plink=ORI&cooper=NAVER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2020 도쿄하계올림픽 육상 남자 400m 계주에서 영국이 획득한 은메달을 박탈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대회 당시 영국 계주 첫 번째 주자로 도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치진두 우자가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도핑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영국 대표팀은 실격 처리돼 3위로 들어온 캐나다가 은메달을 물려받고, 4위 중국이 3위로 올라서게 됐습니다. 이 종목 금메달은 이탈리아가 가져갔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의 보도를 보면, 우자의 A 샘플과 B 샘플에선 금지 약물 성분인 오스타린과 S-23이 검출됐습니다. 


둘 다 근육 증강제로 운동 능력을 향상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계육상연맹 독립기구인 선수윤리위원회(AIU)는 도쿄올림픽 기간 우자의 도핑 위반을 발표하고 그의 선수 자격을 일시 정지했습니다. 우자는 AIU의 결정에 불복해 CAS의 문을 두드렸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습니다. 


CAS의 판결에 따라 AIU는 곧 우자의 징계를 결정할 예정인데 도핑 규정을 어긴 선수는 보통 4년 자격 정지 처분을 받게 됩니다. 우자는 CAS의 판결을 수용하면서도 금지 약물 성분을 알고 복용하거나 고의로 도핑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오랜 기간 열심히 훈련해 충분히 메달을 받을 자격이 있는 팀 동료들에게 미안하고 평생 이를 후회할 것"이라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8629
유행어에 민감한 어머니 해적
22-02-19 20:16
158628
포상이다 VS 고소해야된다 떨어진원숭이
22-02-19 20:14
158627
몰카와 셀카 소주반샷
22-02-19 20:14
158626
144hz 쓰는사람은 호구냐? 정해인
22-02-19 20:12
158625
엄마가 갠 빨래 vs 내가 갠 빨래.gif 크롬
22-02-19 20:04
158624
다음중 150만 대도시 광주광역시에 있는 것은? 픽샤워
22-02-19 19:56
158623
대학축제 주점 메뉴 애플
22-02-19 19:52
158622
한국인의 밥상근황 장사꾼
22-02-19 19:50
158621
로봇 청소기 manhwa 픽샤워
22-02-19 19:12
158620
납치된 동료가 세뇌당해 적으로 등장하는 클리셰 소주반샷
22-02-19 19:10
158619
치즈버거 아이언맨
22-02-19 19:10
158618
한남동에 집있다고 자랑하는 가수 픽도리
22-02-19 19:10
158617
(ㅇㅎ) 동계 올림픽 누나들 +^^+ 정해인
22-02-19 19:06
158616
롤스로이스 실내 픽도리
22-02-19 19:00
158615
왼쪽 풀백이 날아댕긴다 픽샤워
22-02-19 19:00
158614
곽윤기: 아랑이 인기요?? 타짜신정환
22-02-19 18:58
158613
모두가 예상을 했던 중국 쇼트트랙 근황 해골
22-02-19 18:54
158612
짱개 옛날 사진 철구
22-02-19 18:52
158611
키보드로 '아이유의 Black'을 쳐보면.jpg 손예진
22-02-19 18:38
158610
엄마가 섬그늘에 굴 따러 가면 해적
22-02-19 18:34
158609
자괴감 들게하는 해외 몰카 이영자
22-02-19 18:28
VIEW
도쿄올림픽 남자 400m 계주 은메달 영국...도핑적발로 은메달 박탈 [기사] 홍보도배
22-02-19 18:22
158607
휴대폰 압수.gif 손예진
22-02-19 16:46
158606
xxx : 마! 내가 누군지 알아! 엉? 감히!.jpg 이영자
22-02-19 1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