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계만 붙은 삼겹살 항의했더니… 식당 직원 “목살 시키지 그랬냐”

145 0 0 2022-04-03 20:46: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글쓴이 A씨가 공개한 삼겹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강남의 한 식당에서 삼겹살을 주문했다가 황당한 일을 겪었다는 손님의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비계만 잔뜩 붙은 고기를 제공받은 걸로 모자라, 이에 항의하자 직원으로부터 ‘다른 메뉴를 시키지 그랬냐’는 취지의 답변을 들었다는 사연이다.

A씨는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쓰고 “어제 일행과 압구정에 있는 냉동 삼겹살집을 방문했다. 3인분과 소주를 시켰고 상이 차려진 뒤 고기를 굽기 시작하면서 일이 벌어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접시) 위에 있던 고기들을 불판에 올리고 나니 아래 깔린 고기들의 상태가”라며 당시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은색 쟁반에 놓인 고기들은 일반적인 삼겹살이라고는 보기 어려울 만큼 비계만 가득했다. 대부분 끝 쪽에 살코기가 소량 붙은 모습이다. 사진 속 삼겹살은 총  12 조각으로 A씨는 주문한 3인분 중 1인분가량이 이같은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A씨는 사장으로 추정되는 직원에게 고기를 보여준 뒤 항의했다. 그러나 직원은 “그럼 목살을 드셔야죠”라고 답했고 ‘삼겹살이 아닌 것 같다’는 A씨 말에는 “삼겹살 맞고 좋은 고기다. 흑돼지”라고 받아치며 자리를 떠났다고 한다.

A씨는 기분이 나빴지만 아직 오지 않은 일행 한 명을 기다려야 했던 탓에, 도착할 때까지 구운 고기만 먹고 나가려고 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이후 또 한 번 어이없는 일을 겪었다고 말했다.

A씨는 “먹고 싶은 음료가 없어서 ‘밖에서 사오는 음료를 먹어도 되냐’고 물었다. 직원이 ‘음료 값 내셔야 한다’고 하길래 정책은 따라야지 싶어 먹지 않겠다고 했다”며 “이후 뒤늦게 도착한 일행에게 상황을 설명하던 중 (직원이) 갑자기 ‘음료수 드세요’라고 하더라”고 했다.

이어 “이미 기분이 상할 대로 상했고 그냥 나가려던 차였는데, 대화 중 불쑥 끼어들어 선심쓰듯 먹으라는 거지같은 배려에 너무 화가 났다”며 “참고 나가려다 일행이 재차 고기 상태에 대해 항의하니 ‘아 그럼 새로 드릴게요’라며 접시를 채가더라”고 덧붙였다.

A씨가 공개한 당시 결제 내역. /온라인 커뮤니티
A씨 일행은 식당 측의 새 상차림을 거부하고 앞서 주문한 4만 4000 원어치를 모두 결제한 뒤 식당을 나왔다고 한다. 그는 “식당 관계자분들이 이 글을 볼지는 모르겠으나 추후 어떤 사과도 보상도 원하지 않는다”며 “소비자로서 의무를 다했던 만큼 정당한 가격을 지불하고도 수준 미달의 음식을 제공받은 점과 업장의 아쉬운 대응에 대한 안타까움으로 쓴 글”이라고 밝혔다.

A씨의 외부 음료 요청 부분을 지적한 일부 네티즌 댓글에는 “불편하게 생각하실 분들의 말씀도 맞습니다. 다만 방침에 따르겠다고 한 후에도 굳이 대화에 끼어들어 마시라고 하는 응대, 괜찮다고 거듭 거절했음에도 눈살이 찌푸려질 만큼 강요에 가까운 섭취를 권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에는 “코로나 시국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계실 자영업자들을 괴롭히기 위한 글이 아니다”라며 “아무리 어려워도 정직하고 정당하게 돈을 벌기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저 정도는 정육점에서도 버리거나 요청하는 손님에게 헐값에 파는 부위다” “좋은 고기라면 왜 밑에다 깔아놨겠나” “삼겹살이 아니라 비곗살이다” “비계가 다소 섞일 순 있지만 저건 좀 심한 것 같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5877
진짜진짜 억울한길(무도스포).gif 호랑이
22-04-03 21:02
165876
돈이 많다고 행복하진 않아요 질주머신
22-04-03 20:56
VIEW
비계만 붙은 삼겹살 항의했더니… 식당 직원 “목살 시키지 그랬냐” 크롬
22-04-03 20:46
165874
유치원 선생님의 영업 노하우.jpg 크롬
22-04-03 20:42
165873
저가 코스프레좌 결혼 조폭최순실
22-04-03 20:40
165872
치토스 헤어스타일 미니언즈
22-04-03 20:34
165871
야구 개막전 개막후.. 극혐
22-04-03 20:34
165870
아빠 닮은 첫째딸들 음바페
22-04-03 20:34
165869
50대 중년 아저씨랑 20대 아나운서 재혼.jpg 철구
22-04-03 20:34
165868
서울로 출근하는 경기도 사람은 공감하는 출근 시간 손예진
22-04-03 20:30
165867
앞유리 얼음 제거 철구
22-04-03 20:28
165866
연어 가격이 폭등한 이유 .JPG 곰비서
22-04-03 20:08
165865
런센스퀴즈 [썰] 조폭최순실
22-04-03 20:02
165864
송소희의 연애 로망 오타쿠
22-04-03 19:52
165863
환자가 도망 못 가게 짜놓은 플랜 해적
22-04-03 19:42
165862
세 쌍둥이 아빠의 다급함 미니언즈
22-04-03 19:42
165861
신라호텔에서의 첫 식사 정해인
22-04-03 19:40
165860
발렌시아가 x 크록스 신상 애플
22-04-03 19:40
165859
은폐의 달인... 홍보도배
22-04-03 19:40
165858
쪽쪽 빨아먹는 장영란.jpg 곰비서
22-04-03 19:38
165857
월드컵 조추첨 후 한일 감독 표정 크롬
22-04-03 19:36
165856
저기 니 남친 지나간다 순대국
22-04-03 19:22
165855
옛날 제국주의 유럽 열강들이 한번쯤 침략했던 영토 와꾸대장봉준
22-04-03 19:20
165854
거짓말 같은 이정표 해골
22-04-03 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