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까라고 루머 퍼트린 사람,미담으로 진화작업[병주고 약주고]

59 0 0 2022-06-25 19:14: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의 갑질 논란에 대해 스태프들의 반박 증언이 나왔다.

24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옥주현은 억울합니다. 현장 스태프들 반박 증언 왜?'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옥주현은 옥장판 고소 사태에 대해 결국 고개를 숙였다"라며 24일 옥주현이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린 것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영상 공개 이후 제보가 많이 쏟아졌다. 제보의 성향은 두 가지로 나눠졌다. 하나는 옥주현의 현장에서의 실체 추가 제보, 다른 하나는 옥주현에 대한 편견을 바로잡고 싶다는 내용이다. 오늘은 반론 차원에서 옥주현의 편견을 바로잡고 싶다는 제보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고 설명했다.

이진호는 "해당 스태프들과 통화를 했고, 실제로 함께 일한다는 사실까지 추가로 확인했다"라며 "그들의 말에 의하면 첫 번째, 샤워기 물 낭비 사건에 대한 의견으로 옥주현이 주연배우 대기실에서 샤워기를 틀어놓았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알려진 것처럼 비상식적으로 오랜 시간 틀어놓은 것은 아니었다. 다른 배우들도 드물지만 샤워기를 틀어놓은 적이 있었다. 옥주현만의 특이한 케이스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또한 "두 번째, 에어컨과 히터 절대 금지에 대해서는 에어컨을 못 틀게 한 적은 없는 것 같다. 히터는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동의하에 끈 적이 있었다. 옥주현 뿐만 아니라 그녀의 선배들이 함께 하는 연습 자리이기 때문에 본인 마음대로 끄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배우들이나 현장 스태프들의 동의 하에 껐다는 의미다"라고 털어놨다.

이진호는 "제보자는 '함께 즐겁게 일을 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전부 마치 그녀에게 갑질을 당하고 있는 바보 같은 약자가 되는 것 같아 너무 안타깝다'라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의상에 관한 문제'에 대해서 이진호는 "해외 라이선스 공연의 경우 현지에서 의상, 소품을 공수해오고 현지 제작팀이 국내로 와 추가적인 확인을 거친다고 한다"라며 "제보 내용 가운데는 옥주현이 이 의상을 마음대로 가져가서 수선을 해온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의상이 애초에 배우의 영역이 아닌 데다가  현지 제작팀으로부터 컨펌을 받은 의상을 손본다는 것 자체가 문제의 소지가 크다는 것이다. 그만큼 옥주현이 본인의 영역을 넘어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라며 이를 설명했다.

즉, 수선을 외부 전문가들에게 맡기는 것이 아니라 옥주현 본인이 직접 바느질도 하고 수선을 해 난감한 적이 많았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이진호는 제보자의 말에 의해면 "이 부분에 대해 제보자는 옥주현이 의상을 가져가 수선을 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디자인적인 수선이 아니었다. 옥주현은 하나하나까지 모두 챙길 정도로 세심한 사람이고 그만큼 프로다"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로서 의상을 입고 움직이는 과정에서 불편함을 느낄 수 있는 부분에 대해 본인이 직접 수선을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진호는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옥주현은 정말 실력을 갖춘 스태프에 대해서는 존중과 경의를 표하고, 다만 프로답지 못한 이들이 있을 경우에는 부득이 본인이 직접 수선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누군가에게는 갑질로 보일 수 있다. 하지만 그 내용 하나하나 따져보면 결국은 주연 배우로서의 책임감이다. 최상의 작품을 만들어내기 위해 세심하게 노력하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특히 히터를 끄면 오케스트라 피트나 현장 스태프 뿐만 아니라 옥주현 본인 역시 추울 수 밖에 없는 부분이다. 그런 부분을 감수하고서도 최적의 환경을 만들기 위해 껐던 부분이다. 결국 그 성과는 관객들이 누릴 수 있는 부분이 아니냐, 최고의 공연을 만들어가기 위한 옥주현의 프로페셔널적인 부분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진호는 "결국 샤워기나 히터 에피소드는 사실에 가깝다는 내용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다만 그 부분에 대한 해석이 엇갈릴 수 있다. 또한 이 제보자들은 '옥주현은 누구보다 뮤지컬을 사랑하고 스태프들을 사랑하는 배우'라고 말했다. 이들이 전하는 미담도 있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옥주현의 미담으로 몸이 안 좋다는 무대 조감독에게 한양을 지어준 일, 제작팀 막내의 결혼식 선물로 냉장고를 사준 일, 체질을 궁금해하는 조감독에게 사비로 병원비를 내준 일 등을 언급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8896
어느 누구의 마술보다 더 신기한 딸의 마술 정해인
22-06-25 21:32
178895
먹고 살 걱정을 하는 딸이 안타까운 장항준 픽샤워
22-06-25 21:16
178894
자취의 달인 순대국
22-06-25 20:54
178893
조선족 엄마가 자식다니는 학교 고소한다는 상황.jpg 가습기
22-06-25 20:46
178892
신천지 근황 떨어진원숭이
22-06-25 20:26
178891
걸어다니기만 해도 시급 12,000원 물음표
22-06-25 19:34
178890
소속 아티스트와 결별하면서 '결별 공지'낸 기획사 손나은
22-06-25 19:32
178889
아기 상... 아, 아니구나 픽샤워
22-06-25 19:28
178888
엄마 미안 내가 틀렸어 오타쿠
22-06-25 19:24
178887
내차 세차중인데 왜이래요?? 떨어진원숭이
22-06-25 19:24
178886
예전 어떤 예능에 나왔던 장면인데 어우.. 야! 호랑이
22-06-25 19:18
178885
유모차를 밀고가는 아기 소주반샷
22-06-25 19:16
VIEW
옥주현 까라고 루머 퍼트린 사람,미담으로 진화작업[병주고 약주고] 곰비서
22-06-25 19:14
178883
??: 나 오늘 레드벨벳 슬기봤는데 개한테 옷 뜯기고 있더라 호랑이
22-06-25 19:12
178882
[지구오락실] Come to the Y2K 의상컨셉 정해인
22-06-25 19:10
178881
프랑스인들 뒷목 잡는 중인 일본 음식 해골
22-06-25 19:08
178880
44초만에 터짐 ㅋㅋ 침착맨 - 본탄아메 먹는 법(유) 떨어진원숭이
22-06-25 19:08
178879
막걸리 애호가 탕웨이가 픽한 막걸리 극혐
22-06-25 18:54
178878
SM 이수만이 S.E.S - Dreams Come True 제작하던 당시 썰 아이언맨
22-06-25 18:50
178877
데뷔때부터 장기하를 괴롭히는 질문.jpg.jpg 음바페
22-06-25 18:50
178876
자취하는 여자중 솔로가 없는 이유 호랑이
22-06-25 18:46
178875
나 처음으로 어제 신점 보러 갔는데 이영자
22-06-25 18:30
178874
해외직구로 의자 산 후기 순대국
22-06-25 18:30
178873
<지구오락실> 이영지가 본 안유진의 첫인상 + 나영석PD의 남다른 진행방식을 지… 타짜신정환
22-06-25 1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