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 간호학과 '똥군기' 도와주세요"…카톡 봤더니 '충격'

42 0 0 2023-03-28 15:04: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방의 한 대학교 간호학과에서 이른바 '똥군기' 논란이 불거졌다. 학과 학생회 측에서 강의실 청소, 총회 등 학과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 학생들에게 불이익을 준다며 협박했다는 주장이다. 또 학생들을 향한 학생회 소속 학생들의 고압적인 태도도 도마 위에 올랐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지방대 무자비한 똥군기 문화,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지방 소재 대학교 간호학과에 재학 중이라는 작성자 A씨는 최근 학생회 소속 학생들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공지 등이 담긴 대화 내역을 캡처해 올렸다.


이에 따르면 먼저 학생회는 '교수의 공지사항'이라며 목요일과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건물 4, 5층 시설물 교환 및 가구 재배치를 진행한다면서 학과 재학생의 전체 참여를 공지했다. 학생회는 "개인 사유로 불참 없다"며 "간호학과가 다같이 공용으로 사용하는 공간인 만큼, 만학, 복학, 편입 예외 없다"고 못을 박았다.


이에 대해 A씨는 "뜬금없이 사용하지도 않는 층을, 사용 안 한 지 몇 년 된 것으로 추정되는 먼지 구덩이 빈 강의실을 청소하라 시켰다"며 "청소에 참여하지 않았더니, 교수한테 불참 인원 명단을 넘겨 불이익을 주겠다고 협박한다"고 주장했다.

또 학생회는 총회 개최 공지를 대화방에 올리면서 "재학, 복학, 편입 예외 없다. 전원 참석"이라고 안내했다. 이 가운데 학생회가 불가피한 사정으로 총회에 참여하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고압적인 태도로 참석을 요구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사진을 보면 학생회 소속 학생은 '애 있는 엄마라 그 시간에 하원 하는 애 데리러 가야 해서 총회에 참석 못 한다'는 메시지에 "다른 가족분들 통해 하원을 하시든지, 아니면 애 데리고 오시면 된다"며 "데리고 올 때까지 기다리겠다. 그리고 불참한다고 통보가 아니라 허락을 구해야 한다"고 답했다.


'개인 사정으로 바빠서 참석할 수 없다'는 메시지에는 "누구는 한가해서 총회를 열고 누구는 한가해서 총회를 참석하냐"며 "학과 일이니까 하는 거고, 참석하는 것이다. 총회를 못 오는 경우가 생긴다면 사유를 정확히 설명하고 허락을 구해도 모자라는데, 사유도 말하지 않고 통보라니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거냐. 최소한의 학과 일조차 안 할 거면 자퇴하는 걸 권고드린다. 앞으로 학과에 없는 분이라고 생각하겠다"고 했다.

'총회 안건에 학생회비 사용 내역이 공개되냐'는 메시지에는 "학생회비 사용 내역 공개는 따로 할 예정이 없다"고 일축했다. '아르바이트로 인한 불참'을 알린 학생에게는 "아르바이트 같은 개인 사유로 불참 없다. 아르바이트 빼고 오면 된다. 학과 생활도 사회생활이고, 본인 신분은 학생 아닌가. 학교 사회생활 먼저 하는 게 맞다고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네티즌들은 "학생들 청소 시키고 학생회비 사용 내역도 공개를 안 한다니", "94학번인 나도 강의실 청소해본 적이 없는데 부조리가 많은 것 같다", "아직도 저런 곳이 있다니", "때려야 폭력인 줄 아나"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5/0004825663?sid=102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2752
나이먹는거 체감하는 순간 장사꾼
23-03-28 15:08
222751
방치 아동의 요리시간 원빈해설위원
23-03-28 15:08
VIEW
"지방대 간호학과 '똥군기' 도와주세요"…카톡 봤더니 '충격' 해적
23-03-28 15:04
222749
당시엔 아무도 몰랐던 스포일러 와꾸대장봉준
23-03-28 15:02
222748
조선시대 활쏘기 대회 모습 손예진
23-03-28 14:54
222747
개인 권한으로 외모평가를 금지해버리는 여자 해골
23-03-28 14:54
222746
변호사가 직접 겪은 불륜상담 레전드 정해인
23-03-28 14:44
222745
한국영화 동정론에 왜 반응이 차가울까 이영자
23-03-28 14:42
222744
에타] 야한 말 하지마라.jpg 물음표
23-03-28 14:32
222743
아빠나뻐.gif 질주머신
23-03-28 14:26
222742
남자들의 진짜 이상형.jpg 곰비서
23-03-28 14:22
222741
55살에 장가 간 이장님 소주반샷
23-03-28 14:18
222740
"현대자동차, 여자는 왜 안 뽑나?" 반발 픽도리
23-03-28 14:06
222739
김은숙 작가가 억울한 점.jpg 떨어진원숭이
23-03-28 13:56
222738
고전] 벚꽃 피면 전봉준 또 돈을 쓸어모으겠네.jpg 손나은
23-03-28 13:56
222737
[소리O] OMG~! 양복이야 매직이야 ㅎㄷㄷ.mp4 이영자
23-03-28 13:54
222736
97년생 인플루언서 인기 투표 결과.jpg 호랑이
23-03-28 13:52
222735
90억 벌어서 45억 세금으로 내기 싫다던 야구선수 해명.jpg 소주반샷
23-03-28 13:48
222734
호스트 롤모델에게 응답 받은 다나카 근황.jpg 크롬
23-03-28 13:36
222733
아내에게 상갓집 간다고 말한 남편 미니언즈
23-03-28 13:34
222732
사람없는 폐아파트의 흔적 원빈해설위원
23-03-28 13:34
222731
한국사극 개쩌는 악역 미니언즈
23-03-28 13:30
222730
여대생이 알려주는 경영학, 경제학의 차이.jpg 소주반샷
23-03-28 13:26
222729
쇠로된 물고기로 찌개 끓이는 캄보디아 정해인
23-03-28 1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