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속에 ‘카페인’ 많으면 체지방 잘 타고 당뇨 위험 낮아

28 0 0 2024-04-21 22:06: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혈중 카페인 농도가 높으면 체지방량이 낮아지고 제2형 당뇨병 발병 위험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연구팀은 혈중 카페인 농도가 체지방, 제2형 당뇨병 발병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체내 카페인 대사 속도에 관여하는 두 가지 유전자 변이형인 CYP1A2과 AHR을 활용해 약 1만명 규모의 참가자들을 높은 카페인 농도에 체지방 감소와 제2형 당뇨병 발병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것이다.

카페인의 대사 속도는 유전자에 따라 다르다. 일반적으로 CYP1A2유전자와 AHR 유전자가 있으면 카페인 대사가 빠르다. 때문에 커피 한 잔으로는 각성효과를 보기 어려워 커피를 많이 마시게 되는 경향이 있다. 연구팀은 유전자 변이를 가진 사람은 카페인 대사 속도가 느려서 평균적으로 평생 동안 더 높은 카페인 농도에 노출될 것으로 추정했다.

분석 결과, 혈중 카페인 수치가 높게 유지되는 사람일수록 체질량지수(BMI) 및 체지방률은 물론 제2형 당뇨병 발병 위험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하루에 카페인을 100mg을 더 섭취하면 약 100칼로리의 에너지 소비가 늘어나 결과적으로 비만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제2형 당뇨병 발병 위험 감소는 체중 감소에서 기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데 카페인 대사 속도가 늦다고 무조건 좋아할 건 아니다. 카페인 대사가 느려지면 분해되지 않고 체내에 남는 카페인 양이 늘어나고 이게 신장에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CYP1A2 변이 유전자를 가진 사람은 하루에 커피를 3잔 이상(카페인 약 300mg) 마실 경우, 그 이하로 마시는 사람보다 단백뇨 위험은 2.7배, 사구체 여과율 과다 위험이 2.5배 높았다는 이탈리아 파도바대 연구팀의 연구 결과가 있다. 혈중 카페인이 신장 혈관을 확장시켜 사구체 여과율을 높이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CYP1A2 변이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지 여부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서만 정확히 확인이 가능하다.

 

-후략-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97753
이거 맛있냐? 해적
24-04-21 22:40
297752
21살인데 아직 술 안 마셔봤고, 앞으로도 생각 없는 아이돌 후배를 본 슈퍼주니어 가습기
24-04-21 22:40
297751
냉밥 먹는 백종원 조폭최순실
24-04-21 22:38
297750
유튜버 소련여자가 2년 버틸 수 있었던 이유ㄷㄷ 이영자
24-04-21 22:38
297749
가까운 미래의 저출산 대책 떨어진원숭이
24-04-21 22:36
297748
[소리O] 본인 한강고양이가 왜 1000만뷰인지 모르겠다는 츄.mp4 크롬
24-04-21 22:36
297747
요즘 예비군 진짜 이럼?? 정해인
24-04-21 22:32
297746
승리의 여신 니케, 3D 옥외 광고 해골
24-04-21 22:26
297745
방울토마토 얇게 슬라이스 하기 호랑이
24-04-21 22:08
VIEW
혈액 속에 ‘카페인’ 많으면 체지방 잘 타고 당뇨 위험 낮아 정해인
24-04-21 22:06
297743
코첼라 가서 진짜 르세라핌 허윤진 목소리에 립싱크하는 문특 재재 픽도리
24-04-21 22:04
297742
10년전 무한도전에서 팩트만 남긴 지석진 해골
24-04-21 21:48
297741
일자리 극혐
24-04-21 21:22
297740
물고기에게 일식을 보여주고 싶었던 남자. 음바페
24-04-21 21:02
297739
레깅스 리뷰녀 떨어진원숭이
24-04-21 21:02
297738
오빠 움직임 없지? 순대국
24-04-21 21:00
297737
만화도 이따구로 그리면 욕먹음 픽도리
24-04-21 20:48
297736
해병대 지원을 환영합니다 아이언맨
24-04-21 20:48
297735
수상할 정도로 BBQ 치킨을 잘알고 있는 메이저리거 음바페
24-04-21 20:46
297734
산부인과 분만실 앞에서 남자 4명이 서로 자신이 애아빠라고 주장함 픽도리
24-04-21 20:36
297733
지상렬 "이미 30년 전에 녹슬어 있었다" 픽도리
24-04-21 20:34
297732
출근버스안, 운 좋은 하루시작 손나은
24-04-21 20:12
297731
친구 한 명 바보 만들기 이영자
24-04-21 20:12
297730
리액션 갑 곰비서
24-04-21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