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이 이야기하는 황당한 신고건들 txt

265 0 0 2020-01-12 13:10: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 소방관으로 10년 조금 넘게 근무한 불끈이입니다.

소방관으로 근무하면서 만나본 황당한 신고건들 이야기 한번 해보려구요

1. 우리 애 왜 깨워요!!
밤 12시쯤 신고가 들어옵니다.
주택2층에 문이 잠겨서 못들어가고 있다고합니다.
출동해보니 아주머니 한분이 건물밖에 나와계십니다.
창문이 열려있다고 해서 사다리를 설치하고 올라갑니다.
올라가보니 방 안에 초등학생정도 돼 보이는 아이가 자고있습니다.
인기척에 잠에서 깨면 놀랄까봐 살살 불러봅니다.
"얘야, 소방관아저씨야, 잠깐 들어간다~"
그때 뒤에서 아주머니가 빽~!! 소리칩니다.
"아니, 우리 애 왜 깨워요?!!!, 애 깨우기 싫어서 119 불렀더니 119가 애를 깨우고 있네!!!"
보통은 애를 깨워서 문열어달라 할텐데, 애 깨우기 싫어서 119 불렀다니

2. 이게 얼마인지 알아요?
밤 11시쯤 신고가 들어옵니다.
하수구에 립스틱이 빠졌다고합니다.
출동해보니 중년의 부부가 있습니다.
동물 잡는 집게로 하수구에 빠진 립스틱을 건지려니 잘 잡히지 않습니다.
뒤에 서계신 남자분 : "아이구, 이런걸로 신고해서 미안합니다. 잘 안되면 그냥 두세요"
나 : "될것같은데.. 조금만 더 기다려주세요~"
여성분 : "와~ 이런걸로 신고했단다.. 남자들은 진짜 모른다.. 립스틱 이게 얼마짜린데, 꼭 꺼내야지"

 
3. 이 아저씨 빡빡하네..
설 연휴 근무때였습니다.
보일러 동파우려 신고가 들어옵니다.
나가보니 식당 아주머니가 식당 보일러가 고장났다고 신고했다고합니다.
나 : "아주머니, 저희는 보일러 전문가도 아니고, 기술도 장비도 없어요". "보일러 기사를 부르세요"
아주머니 : "와, 이 아저씨 빡빡하네. 온김에 그냥 고쳐주고 가요"
나 : "아니, 하기 싫은게 아니고, 할 줄을 몰라요, 우리집 보일러 고장나도 보일러 기사 부릅니다"
아주머니 : "그냥 온김에 해주고 가면 되겠구만...."
119는 만능이라고 생각하시는것같았습니다.

 
4. 소방관 아저씨 엄청 잘생겼네~!!
밤에 아파트 화재신고가 들어옵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보니 연기가 많이 차있습니다.
더듬더듬 들어가보니 화장실에 촛불을 켰다가 커튼에 불이 붙었는데
화세가 크진 않았지만 연기가 많이 났습니다.
불 끄고 보니 아주머니가 혼자 불 끄려고 하다가 놀라고 연기도 마시고 해서 멍하게 앉아계셨습니다.
걱정이 돼서 집안 환기시키고나서 아주머니한테 "많이 놀라셨을텐데 보호자에게 연락하고 구급차 불러드릴텐 병원에 한번 가보세요~"
하는데 윗집 아주머니가 무슨일인가 싶어 내려오셨습니다.
그런데 환하게 웃으면서 "와~ 소방관아저씨 엄청 잘생겼네~" "이야~ 진짜 멋있다~"
연신 이야기를 합니다.
위 아래층이면 서로 얼굴은 아는사이일텐데 아래층 불나서 아주머니 놀란거는 1도 걱정이 되지 않는 표정이었습니다.

5. 몇분 걸리나. .
겨울 새벽 1시쯤 출동이 걸립니다.
수도관 파열로 길에 물이 넘친다는 신고가 들어옵니다.
출동해보니 파이프에서 물방울이 똑... 똑... 떨어지고있고 옆에 신고자 아저씨가 서있습니다.
나 : "선생님, 이거때문에 신고하셨어요?"
아저씨 : "아니, 뭐.. 술 한잔 했는데 집에 들어가도 할일도 없고.. 119는 신고하면 3분 안에 온다던데 얼마 걸리나 볼려고.."
나 : "출동하는데 얼마 걸리나 볼려고 신고하셨다구요?"
아저씨 : "응, 봐, 내가 시간 재고있었잖아.. 3분 안걸렸네.."
팀장님 : "그럼, 이상 없는거니까 우린 들어가겠습니다"
너무 당당한 아저씨와 너무 침착한 팀장님 둘 다 놀라웠습니다.

6. 대단하신 분
사무실에서 근무일지 정리하고 있는데 밖에서 팀장님이 부르십니다.
팀장님 : "야, 소방차 앞에 불법주차 했다 주차단속 스티커 가져와라"
바로 단속하기는 좀 그렇고 경고장 붙이고 차주에게 전화합니다.
좀이따 차주 부부가 옵니다.
나 : "소방차 앞에 주차하셨다가 불나면 저희 출동을 못하는데 여기 주차하시면 어떡합니까?"
아저씨 : "미안합니다, 문닫았는줄 알고.."
나 : "소방서가 문 닫는게 어디있습니까?"
그때 여성분이 저한테 옵니다.
아주머니 : "우리 남편이 잘나가는 치과 의사예요"
나 : "네?"
아주머니 : "구청장도 알고, 시 의원도 알고있어요"
나 : "???????????"
대단하신분이신건 잘 알겠습니다.

7. 동물 과도한애호가
고가도로에 큰 개가 돌아다닌다는 신고로 출동했습니다.
케이지, 그물망 등 챙겨서 개한테 접근합니다.
그런데 뒤에 승용차가 한대 서더니 여자분이 내립니다.
술 냄새가 납니다.
"아저씨!! 그 애, 왜 잡아요!!""애가 무서워 하잖아요!!"
나 : "아니, 개가 여기 있으면 위험하니까 잡으려는겁니다"
"됐어요!! 내가 할테니까 가세요!!" 하며 개한테 갑니다.
나 : "위험합니다, 가지마세요"
뿌리치고 갑니다.
뒤에 있던 경찰한테 가서 "저 분 위험하니까 좀 제재해주세요, 그리고 운전하고 오셨는데 술냄새나요"
이야기하는데 여자분에 돌아왔습니다.
팔에 피를 흘리며..."구급차 불러주세요"
나 : "가지마시라니까.."
황당한 이야기, 재미있는 이야기 많은데 다음에 생각나면 또 적어볼게요

-덧-
소방관이 힘들다고 생각해서 적는 글이 아닙니다.
그냥 소방관이 아닌 분들은 알 수가 없는 이야기 하면 재미있을것같아 적어본 글입니다.
저희는 그냥 직업이 소방관인데 희생 봉사하는 이미지가 있어서 고맙다는 이야기 들을때마다
송구스럽고 민망합니다.
여러분들이 걱정 해주셔서 소방장비도 많이 개선되고, 처우도 많이 개선되었습니다.
감사하지만, 저희보다 훨씬 힘든 환경에서 일하시는 분들이 더 많을텐데...
하여튼 항상 감사합니다!!!!
모두들 2020년 대박나세요~!!!!


본문 출처 - 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bestofbest&no=419026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5966
중국발 주작짤.gif 물음표
20-01-12 14:02
25965
방사능 열도의 안무.gif 물음표
20-01-12 13:56
25964
일본 샤프 롤러블TV 기술력.....gif 손예진
20-01-12 13:42
25963
하승진이 샤킬오닐과의 첫 매치업때의 기억.jpg 손나은
20-01-12 13:36
25962
나PD 의 차기예능 예상 행보? 곰비서
20-01-12 13:24
25961
8천백반 VS 5천백반. 해골
20-01-12 13:24
25960
나PD 의 차기예능 예상 행보? 질주머신
20-01-12 13:14
VIEW
소방관이 이야기하는 황당한 신고건들 txt 아이언맨
20-01-12 13:10
25958
술자리 왕게임에서 여자애 소원들어줌.jpg 정해인
20-01-12 13:06
25957
손담비가 어머니와 같이 안 사는 이유 크롬
20-01-12 13:06
25956
한국인 특 순대국
20-01-12 12:42
25955
저가 코스프레 신작 손나은
20-01-12 12:42
25954
상명대 언덕 위엄.jpg 소주반샷
20-01-12 12:10
25953
90년대 상상하던 2020 곰비서
20-01-12 12:08
25952
돌을 깎아 베개로 만드는 능력 음바페
20-01-12 11:42
25951
사다리 올라갔다 내려오기.gif 홍보도배
20-01-12 11:38
25950
한달용돈 10만원 jpg 오타쿠
20-01-12 11:36
25949
한때 떠들썩했던 파리바게뜨 신메뉴 곰비서
20-01-12 11:34
25948
옆나라 예능 홍보도배
20-01-12 11:32
25947
헬스장의 1월, 2월 정해인
20-01-12 11:26
25946
토이스토리 보고 온 아이 타짜신정환
20-01-12 11:24
25945
어쩔수 없었던 방송사고 이영자
20-01-12 11:24
25944
여자가 큰돔을 안고... 크롬
20-01-12 10:48
25943
성차별이 존재하는가? 조폭최순실
20-01-12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