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부글부글’… 바르사 떠나나

494 0 0 2020-04-03 07:23: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구단에 대한 메시의 반기, 체 게바라식 혁명? 슈퍼스타 리오넬 메시와 소속 구단 FC 바르셀로나의 갈등이 높아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구단과 선수가 임금 삭감에 합의한 가운데 메시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구단이 우리를 현미경 들여다보듯 감시하고 압박했다”며 비난했다. 왼쪽 아래 사진은 프랑스 스포츠 매체 ‘레키프’가 메시와 아르헨티나 출신 쿠바의 혁명가 체 게바라를 합성한 사진. AP 뉴시스·사진 출처 레키프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축구계의 슈퍼스타 리오넬 메시(33·FC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까지 흔들고 있다.

2월부터 불거지기 시작한 메시와 구단의 갈등은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놓고 최고조로 향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재정난을 겪고 있는 바르셀로나는 지난달 30일 선수들과 임금 70% 삭감에 합의했다. 메시의 주급은 56만5000유로(약 7억6000만 원)에서 16만9500유로(약 2억2800만 원)로 줄어든다. 연봉으로 치면 약 300억 원 감소한다.

구단 발표 이후 주장인 메시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임금을 삭감해 구단 직원들이 급여를 정상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돕겠다”고 하면서도 “(삭감을 강요하기 위해) 구단이 우리를 현미경 들여다보듯 감시하고 압박했다”며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이런 일이 놀랍지도 않다”며 구단 운영 방식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메시는 2월에도 에리크 아비달 바르셀로나 기술이사(41)와 SNS를 통해 공개 설전을 벌였다. 아비달 이사가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전 감독의 경질 이유로 선수들의 태업을 들자 분노한 메시가 확실한 근거도 없이 선수들에게 책임을 떠넘긴다는 식으로 맞받아쳤다. 이후 훈련장에서 둘이 만났을 때는 몸싸움 직전까지 갔다.

메시가 성명서를 발표한 다음 날 프랑스 스포츠매체 ‘레키프’는 1면에 메시와 같은 아르헨티나 출신 혁명가 체 게바라를 합성시킨 사진을 실었다. 구단에 반기를 든 메시의 행동을 혁명에 비유했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 등은 “구단이 메시의 인내심을 시험하고 있다”며 그동안의 갈등 과정을 전했다. 2004년 바르셀로나에서 프로에 데뷔한 메시는 한 번도 팀을 옮기지 않았다. 하지만 영국 ‘더 선’은 “메시의 계약 조건 속에는 ‘시즌을 마친 뒤에는 언제든 옮길 수 있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며 “갈등이 깊어지면 메시가 팀을 떠날지도 모른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갈등설이 이적설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한편 이에 앞서 메시의 라이벌 호날두의 이적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역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벤투스가 약 7억4000만 원에 이르는 그의 주급을 감당하기 어려워 팀에서 내보낼 것이라는 내용이다. 역으로 호날두 역시 유벤투스가 자신이 원하는 만큼의 대우를 해주지 못할 경우 팀을 떠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2020-04-03 08:58:26

어휴 차이나 바이러스만 아니었어도... 지금쯤 챔스도 재밌게 보고, 메시가 저런 갈등 겪을 일도 없는데...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4-03 08:57:44

코로나가 진짜 여럿 잡는구나.. 축구라도 편히 보는게 그나마 낙이었는데..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4099
제발 빨리 코로나 없애주세요 + 1 물음표
20-04-04 03:26
4098
EPL 5월초 재개 무산, 안전할 때까지 무기한 연기 + 1 남자성기사요
20-04-04 01:51
4097
이와중에 몸살이 오네 + 2 킁킁
20-04-04 00:38
4096
유럽리그 중단 장기화에 첼시 지소연·웨스터햄 조소현 등 귀국 + 2 스킬쩐내
20-04-03 22:58
4095
메시 이적 가짜뉴스에 당햇네 + 1 릅갈통
20-04-03 21:53
4094
운동부족인가 + 2 갓커리
20-04-03 20:12
4093
호나우지뉴 굴욕, 감옥 내 족구대결에서 살인범-강도범 조에 패배 픽샤워
20-04-03 18:18
4092
코로나 ~ 이영자
20-04-03 17:30
4091
"완벽한 타이밍" SON 훈련소 입소 소식에 토트넘 팬 '흐뭇' 조현
20-04-03 16:27
4090
대만프로야구(CPBL) 정규시즌 일정 확정 + 2 정해인
20-04-03 15:47
4089
오늘도 건승합니다 + 1 떨어진원숭이
20-04-03 14:03
4088
MLB 7월 개막설 나오네 + 1 질주머신
20-04-03 13:12
4087
류중일 감독 “144경기, 고급야구 어렵다…야구 질 떨어진다” [오!쎈 잠실] + 2 호랑이
20-04-03 12:15
4086
요즘 하루 확진자 90명 씩 나온다.. + 2 미니언즈
20-04-03 11:17
4085
4월 3일 롯데 경기 라인업 + 1 가습기
20-04-03 10:39
4084
영국 언론도 '해병대 입소' 손흥민 주목 + 1 캡틴아메리카
20-04-03 09:58
4083
형님들 오늘도 건승하세요 ^^ + 1 물음표
20-04-03 08:57
VIEW
메시 ‘부글부글’… 바르사 떠나나 + 2 크롬
20-04-03 07:23
4081
좋은 아침 + 1 날강두
20-04-03 06:27
4080
'연봉 200억' 베일, 레알 떠날 생각 없다 + 1 롤다이아
20-04-03 05:22
4079
아이폰 버벅현상 고치는방법 아시는분 ? + 1 찌끄레기
20-04-03 03:39
4078
매운게 ㅈㄹ 땡기네 + 2 불쌍한영자
20-04-03 02:06
4077
ㅎㅇ 탈퇴한회원
20-04-03 00:06
4076
추신수 선행에 팬 반응 “이래서 내가 CHOO를 사랑하지” + 1 불도저
20-04-02 2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