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환 "자신감 위해 내가 제일 잘한다고 생각한다"

456 0 0 2020-06-04 18:14:3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LG 오지환(39)은 요즘 수비에서만큼은 '내가 최고다'라는 자신감을 갖고 그라운드를 밟는다.

2009년 LG 1차지명으로 입단한 오지환은 수비 실책이 많아 부정적인 의미로 주로 통하는 불명예 별명도 갖고 있다. 큰 부상 없이 오랫동안 주전으로 뛰면서 그런 임팩트를 남긴 영향도 있지만, 본인도 일부 쉬운 타구를 자주 놓쳐서임을 알고 있다.

그런데 최근 들어 수비에 안정감이 많이 좋아졌다. 원래 수비 범위는 굉장히 넓고, 어깨가 강하다. 요즘에는 감탄을 자아내는 캐치도 자주 선보인다.

지난 26일 대전 한화전에서 이번 시즌 호수비 중 한 차례를 연출했다. 2-0으로 아슬하게 앞선 6회 1사 후 정은원의 타구를 역동작으로 슬라이딩 캐치해 1루로 던져 아웃 처리했다. 정원원의 빠른 발을 고려하면, 수비와 송구로 안타성 타구를 지워낸 것이다. 오지환은 "정은원이 발이 빨라 타구를 정면에서 잡았으면 스텝을 밟고 던져야 해 아마 안타가 됐을 것이다. 그래서 일부러 역동작 캐치를 하고자 이를 계산해 한 박자 천천히 움직여 잡아 스텝 없이 던졌다"고 했다. 이날 선발투수였던 KBO리그 3년 차 LG 타일러 윌슨은 "오지환은 내가 생각하는 KBO 최고 수비수다. 오지환이 있어 나도 편하게 던진다"고 평가했다. 오지환은 평소에도 상대 타자의 특성, 볼카운트에 따라 수비 위치를 스스로 계산하고 결정해 움직인다.

'완벽주의자'라고 소개한 오지환은 스스로에게 '최고'라는 주문을 건다. 그는 "두산 (김)재호 형이나 키움 (김)하성처럼 리그에 수비력이 좋은 유격수가 많지만 '내가 제일 잘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자부심이라기보다 자신감을 갖고가 나 스스로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웃었다.

LG에 입단해 꾸준한 기회를 얻은 덕분이다. 2009년 입단한 오지환은 이듬해부터 주전 유격수로 발탁, 1200경기 이상을 소화했다. 10개 구단 유격수 가운데 김재호에 이어 두 번째로 경험이 많다. 오지환은 "류중일 감독님과 유지현 수석코치님 모두 유격수 수비로는 최고였기 때문에 눈높이가 높다"고 웃으며 "어릴 때부터 유지현 코치님께 이론적으로 많이 배운 것이 좋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후배들에게도 경험에서 비롯된 조언을 해준다. 오지환은 "후배 내야수들이 실수하면 '다른 사람은 이해 못 해도 나는 이해한다. 내가 너보다 훨씬 많이 했다. 그러니 너무 자괴감이 빠지지 마라'고 조언한다"며 "그동안 많은 실수를 하다 보니 타구 처리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다른 포지션과 비교해 타석보다 수비의 비중이 커야 한다"고 말한다. 타격에 대한 부담은 수비만큼은 아니지만 2할5푼은 기록하고 싶다. 장타력과 작전 수행 능력을 갖춘 내야수라 팀에 기대하는 바도 그 정도다. 다행히도 1할 중반대였던 타율이 이제는 2할 초반으로 올라왔다. 오지환은 "타율 맨 앞자리를 1에서 2로 바꿨다. 중간 숫자 역시 5(2할5푼)로 빨리 바꾸고 싶다"고 웃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348
김연경-이재영 쌍포 후덜덜 하겠네 찌끄레기
20-06-05 18:37
5347
오우 세이부 마핸 옵 6시내고환
20-06-05 17:08
5346
[SC핫포커스]"8월까지 '승패차 -7'까지 괜찮다"던 허문회 감독, 반전은 어디서 이뤄져야 할까? 치타
20-06-05 16:49
5345
벌써 금요일이네 미쳤다.! + 2 캡틴아메리카
20-06-05 15:56
5344
두산, 이용찬 대체선발 '급구'... 생각나는 이름 '장원준' + 2 정해인
20-06-05 14:55
5343
6월 5일 KBO 종합픽 올나잇농협
20-06-05 14:02
5342
맛점들하세요 ~~ + 1 원빈해설위원
20-06-05 12:39
5341
요미우리 사카모토 하야토, PCR 검진결과 코로나 19 음성판정 + 2 손나은
20-06-05 11:45
5340
추신수 휴스턴행?...텍사스와 결별 예상 봇물 + 3 가습기
20-06-05 10:43
5339
어제 야구 올정배 라니.. + 2 지아코
20-06-05 10:43
5338
드디어 다음주면 경기하나씩 시작하네 !! + 2 극혐
20-06-05 09:52
5337
프로세스 수정없이 추락하는 허문회호[SS 집중분석-영남 라이벌 희비②] + 1 물음표
20-06-05 08:54
5336
즐거운 불금입니다. ㅎㅎ 크롬
20-06-05 08:16
5335
'호날두 싫어!' 페드로, '앙숙' 있는 유벤투스행 완전 배제 뉴스보이
20-06-05 06:13
5334
주말이 기다려진다 + 1 간빠이
20-06-05 04:54
5333
[오피셜] EPL, 선수교체 3명→5명 & 서브는 7명→9명 확대 + 1 불도저
20-06-05 04:01
5332
야구는 나하구 안맞나 + 1 노랑색옷사고시퐁
20-06-05 02:32
5331
[EPL POINT] '꿀대진표' 맨유, TOP4 도전 어렵지 않다 + 2 섹시한황소
20-06-05 01:31
5330
롯데랑 한화는 왜 이모양이냐 + 2 박과장
20-06-04 22:54
5329
이제 되는건가 ? + 2 캡틴아메리카
20-06-04 22:27
5328
한화 11연패냐 ? + 1 조폭최순실
20-06-04 19:07
VIEW
오지환 "자신감 위해 내가 제일 잘한다고 생각한다" 원빈해설위원
20-06-04 18:14
5326
오박사 KBO 오박사
20-06-04 17:42
5325
“갑자기 사라지네” 김광현 슬라이더 본 콜튼 웡의 감탄 + 1 6시내고환
20-06-04 1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