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사라지네” 김광현 슬라이더 본 콜튼 웡의 감탄

289 0 0 2020-06-04 17:22: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광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인생의 목표였던 메이저리그(ML) 무대를 밟는 순간과 가까워졌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모든 것을 망쳤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불투명한 개막일을 기약하며 철저히 몸을 만들었다. 최근 팀 훈련에 합류한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투구를 지켜본 동료들은 엄지를 세웠다.

ML은 코로나19로 스프링캠프를 중단했지만 최근 서서히 경기장 및 훈련시설을 개방 중이다. 세인트루이스는 5월 마지막 주부터 홈구장인 부시스타디움을 개방했다. 팀 동료 애덤 웨인라이트와 캐치볼을 하는 게 전부였던 김광현은 홈구장 그라운드를 밟고 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4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의 훈련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부터 타자 콜튼 웡과 폴 데용이 홈구장에서 훈련을 시작했고, 김광현은 그 첫날부터 타자를 세워두고 던지는 라이브피칭을 진행했다. 김광현을 상대한 웡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양쪽 코너를 활용하는 공격적 투구를 했다. 좋은 커브와 슬라이더를 던졌다”고 평가했다. 웡을 사로잡은 김광현의 무기는 역시 슬라이더였다. “타석에서 갑자기 사라지는 느낌”이라며 감탄했다.

올 시즌에 앞서 세인트루이스와 2년 총액 800만 달러(약 93억 원)에 계약한 김광현은 4차례 시범경기에 등판해 8이닝 5안타 1볼넷 11삼진 무실점의 역투를 펼쳤다. 당시만 해도 선발진 진입이 유력했지만 코로나19로 모든 것이 백지화됐다. 그러나 베테랑 타자 웡의 증언을 살펴봐도 김광현은 의지를 잃지 않고 자신의 몸 상태를 유지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그 결과 날카로운 슬라이더의 위력을 유지할 수 있었다.

다만 ML의 개막시점은 여전히 예측하기 어렵다. 사무국은 7월 4일 개막을 목표로 내걸었지만 연봉을 둘러싼 선수노조와 줄다리기가 거듭 이어지고 있다. 선수노조가 제안한 팀당 114경기를 4일 사무국이 거부하면서 개막시점은 또 한 번 미궁 속으로 빠지게 됐다. 김광현의 기다림은 여전히 기약이 없다. 

2020-06-04 17:38:07

김광현 선수 메이저리그에서 좋은 결과 기대할께요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348
김연경-이재영 쌍포 후덜덜 하겠네 찌끄레기
20-06-05 18:37
5347
오우 세이부 마핸 옵 6시내고환
20-06-05 17:08
5346
[SC핫포커스]"8월까지 '승패차 -7'까지 괜찮다"던 허문회 감독, 반전은 어디서 이뤄져야 할까? 치타
20-06-05 16:49
5345
벌써 금요일이네 미쳤다.! + 2 캡틴아메리카
20-06-05 15:56
5344
두산, 이용찬 대체선발 '급구'... 생각나는 이름 '장원준' + 2 정해인
20-06-05 14:55
5343
6월 5일 KBO 종합픽 올나잇농협
20-06-05 14:02
5342
맛점들하세요 ~~ + 1 원빈해설위원
20-06-05 12:39
5341
요미우리 사카모토 하야토, PCR 검진결과 코로나 19 음성판정 + 2 손나은
20-06-05 11:45
5340
추신수 휴스턴행?...텍사스와 결별 예상 봇물 + 3 가습기
20-06-05 10:43
5339
어제 야구 올정배 라니.. + 2 지아코
20-06-05 10:43
5338
드디어 다음주면 경기하나씩 시작하네 !! + 2 극혐
20-06-05 09:52
5337
프로세스 수정없이 추락하는 허문회호[SS 집중분석-영남 라이벌 희비②] + 1 물음표
20-06-05 08:54
5336
즐거운 불금입니다. ㅎㅎ 크롬
20-06-05 08:16
5335
'호날두 싫어!' 페드로, '앙숙' 있는 유벤투스행 완전 배제 뉴스보이
20-06-05 06:13
5334
주말이 기다려진다 + 1 간빠이
20-06-05 04:54
5333
[오피셜] EPL, 선수교체 3명→5명 & 서브는 7명→9명 확대 + 1 불도저
20-06-05 04:01
5332
야구는 나하구 안맞나 + 1 노랑색옷사고시퐁
20-06-05 02:32
5331
[EPL POINT] '꿀대진표' 맨유, TOP4 도전 어렵지 않다 + 2 섹시한황소
20-06-05 01:31
5330
롯데랑 한화는 왜 이모양이냐 + 2 박과장
20-06-04 22:54
5329
이제 되는건가 ? + 2 캡틴아메리카
20-06-04 22:27
5328
한화 11연패냐 ? + 1 조폭최순실
20-06-04 19:07
5327
오지환 "자신감 위해 내가 제일 잘한다고 생각한다" 원빈해설위원
20-06-04 18:14
5326
오박사 KBO 오박사
20-06-04 17:42
VIEW
“갑자기 사라지네” 김광현 슬라이더 본 콜튼 웡의 감탄 + 1 6시내고환
20-06-04 1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