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적 똥파리

32 0 0 2021-07-31 09:52: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강적 똥파리

엄청난 공주병 환자가 길을 걷고 있었다.

그때 마침 똥파리 한 마리가 주변을 맴돌고 있었다.

여자는 환한 미소를 지으며 똥파리에게 인사했다.

“안녕? 난 백설공주라고 한단다.”

그러자 여자를 향해 똥파리가 외쳤다.

“그럼 난 팅커벨이다!”

▲두 가지 소식

의사 :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이 있습니다. 어느 쪽부터 듣고 싶으십니까?

환자 : 나쁜 것부터 들어보고 싶군요.

의사 : 암입니다. 길어야 앞으로 2년입니다.

환자 : 이럴수가! 2년 후면 내 인생이 끝난다구요? 이런 상황에 대관절 좋은 소식이 뭐란 말입니까!

의사 : 치매도 겹쳤습니다. 석달 후면 제가 한 소리를 모두 잊어버리게 될 겁니다.

▲국가기밀

군사 독재에 대해 악평을 한 사람이 검거됐다. 법정에 끌려온 그는 재판장에게 관대한 처분을 호소했다. “저는 다만 ‘그’가 바보라는 말을 했을 뿐입니다.”

그러나 재판장은 그에게 20년 형을 선고했다. “죄인에게 명예훼손죄 5년, 그리고 국가기밀을 누설한 죄로 15년을 더 선고한다.”

▲공범?

클리턴 대통령이 겨울에 조깅을 하다 눈 위에 쓴 낙서를 발견했다.

‘클린턴은 멍텅구리 변태!’라는 낙서는 오줌으로 씌어져 꽁꽁 얼어붙었다.

화가 단단히 난 클린턴은 경찰을 시켜 범인을 찾아내게 했다.

“각하! 오줌 성분을 분석한 결과, 앨 고어 부통령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뭐야! 그 녀석은 당장 해고야!”

그러자 경찰이 난처한 표정으로 덧붙였다.

“각~하. 그런데 필적은 힐러리 여사의 것이었습니다.”

▲그 남자의 정성

한 여자가 새로 사귄 남자에게 편지를 썼다.

“당신이 날 얼마나 좋아하는지 보여주세요.

100일간 밤마다 집 앞으로 찾아와 주신다면 당신 뜻대로 결혼하겠어요.”

그날 밤부터 남자는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바람이 부나 매일 여자의 집을 찾아왔다.

여자는 매일밤 어렴풋이 보이는 남자의 모습에 감동하고 있었다.

99일째 되던 날, 심한 폭풍우가 몰아치는데 우산도 쓰지 않은 남자에게 여자는 다가가 말했다.

“이젠 됐어요. 당신 마음을 충분히 알았으니 우리 결혼해요.”

그러자 갑자기 남자가 당황하며 말했다.

“전 알바생인데요.”



원문보기:
https://sports.khan.co.kr/bizlife/sk_index.html?mcode=series&art_id=200810102022586&sec_id=561101#csidx859f0742adb40368450f9307cba3725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5940
소방관의 볼링 음바페
21-07-31 09:52
125939
여자의 마음 아이언맨
21-07-31 09:52
125938
악마를 숭배하는 이유.jpg 손예진
21-07-31 09:52
125937
여자후배가 집에 VR하러 놀러온다는데.jpg 손나은
21-07-31 09:52
125936
법정 서기가 직접 듣고 기록한 실화.txt 질주머신
21-07-31 09:52
125935
김종국 유튜브 최신 명언.gif 홍보도배
21-07-31 09:52
125934
짐승의 수 순대국
21-07-31 09:52
VIEW
강적 똥파리 해적
21-07-31 09:52
125932
식전기도 소주반샷
21-07-31 09:52
125931
지하철에서 옆자리 허벅지를 쓰다듬는 손길 미니언즈
21-07-31 09:52
125930
개나 소나 방송한다 원빈해설위원
21-07-31 09:52
125929
요즘 같은 때, 찬양받는 최고의 건물주.. 홍보도배
21-07-31 09:52
125928
해외 파병 철수 소식들은 미군 홍보도배
21-07-31 09:52
125927
펜싱 금메달의 여파 물음표
21-07-31 09:52
125926
TRPG 밈 모음 손나은
21-07-31 09:52
125925
4천만원 치료비 블박 크롬
21-07-31 09:52
125924
귀신의 집 근황 픽도리
21-07-31 09:52
125923
코로나에pc방 출입을 막자 성행하는 PC텔 해적
21-07-31 09:52
125922
아들아 내 맘을 읽어라 원빈해설위원
21-07-31 09:52
125921
방송사고 직전 물음표
21-07-31 09:52
125920
호불호 확실히 갈리는 음식... 손예진
21-07-31 09:52
125919
안산 욕하는 사람들 후두려패는 정만식 픽샤워
21-07-31 09:52
125918
절대 건널 수 없는 다리 ㄷ gif 극혐
21-07-31 09:52
125917
과자 보고 놀란 아이 음바페
21-07-31 0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