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골 차붐과 동률' 손흥민, 전설보다 2년 더 빨랐다

134 0 0 2019-10-23 07:35: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손흥민이 23일(한국시간) 즈베즈다전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런던 | 이동현통신원

[런던=스포츠서울 이동현통신원·이용수기자]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7)이 한국 축구 전설 차범근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그가 유럽 무대 121번째 골을 기록하면서 전설 ‘차붐’의 기록과 동률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3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홈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의 5-0 대승을 견인했다. 이날 개인 통산 유럽 무대 120번째와 121번째 골을 기록하면서 그가 차범근의 기록과 맞췄다. 이로써 차범근이 지녔던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 기록에도 손흥민의 이름이 함께 올랐다.

‘전설’ 차범근은 지난 1978년 독일 분데스리가에 진출해 다름슈타트, 프랑크푸르트, 레버쿠젠 등을 거치면서 11년간 공격수로 활약했다. 그는 89년 레버쿠젠에서 은퇴할 당시 리그에서만 98골로 외국인 최다 득점을 기록하며 명예롭게 퇴장했다. 차범근의 기록은 10년 뒤 1999년 스위스의 스테판 샤퓌자가 106골로 갱신할 때까지 분데스리가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유지했다.

손흥민은 이런 차범근의 기록을 뛰어 넘고 있다. 지난 2010년 함부르크에서 18세 나이로 데뷔한 그는 ‘전설’ 차범근이 뛰었던 레버쿠젠을 거쳐 지난 2015년 현재의 잉글랜드 토트넘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손흥민은 독일과 잉글랜드 무대에서 9년 만에 121골을 기록하면서 차범근보다 더 빠른 시간 안에 대기록을 달성했다.

이날 2선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은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앞서던 1-0 상황에서 전반 16분 에릭 라멜라의 크로스를 가볍게 밀어넣으며 차범근의 기록에 1골 차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다득점할 수 있는 즈베즈다전을 가볍게 넘기지 않았다. 전반 44분 즈베즈다의 실수를 놓치지 않은 은돔벨레의 도움으로 손흥민은 이날 두 번째 골이자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이 23일(한국시간) 즈베즈단전에서 홈팬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벤치로 향하고 있다.

대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 손흥민은 내친김에 신기록을 달성할 수도 있었지만 기록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 모습이었다. 후반 10분 슛 기회로 해트트릭 달성과 차범근의 기록을 뛰어넘을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더 좋은 기회의 라멜라에게 밀어줬다. 만족스러운 활약을 펼친 손흥민은 이날 후반 23분 에릭 다이어와 교체돼 나오며 팬들 한 명, 한 명과 손을 잡아주는 여유를 보여줬다.

이날 손흥민은 지난 바이에른 뮌헨(독일)전에 이어 UCL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함과 동시에 멀티골 그리고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 동률을 이뤄내는 등 많은 기록을 달성했다. 또 시즌 4~5호골을 넣은 손흥민은 ‘전설’ 차붐을 뛰어넘는 그의 남은 시즌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09
'비싼 유리몸' 네이마르, PSG서 '결장률 50%' + 2 소주반샷
19-10-23 13:36
1408
게릿 콜 시장가치 떨어지는 소리가 들려오네 + 2 손나은
19-10-23 11:24
1407
[현장 REVIEW] ‘손흥민 2골’ 토트넘, 즈베즈다 5-0 격파…2위 도약 + 3 철구
19-10-23 10:50
1406
이번 월드시리즈는 선발부터 역대급이네요 + 2 아이언맨
19-10-23 09:58
1405
사전예약자 500만 + 1 가마구치
19-10-23 09:36
1404
챔스 핵정배데이 다들 ㅊㅋ 드려요 ㅅㅅㅅㅅ 순대국
19-10-23 08:26
VIEW
'121골 차붐과 동률' 손흥민, 전설보다 2년 더 빨랐다 극혐
19-10-23 07:35
1402
10월22일 챔스리그 월클애쉬★
19-10-22 23:02
1401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에 '그리즈만 사전접촉' 합의금 196억원 지불 닥터최
19-10-22 18:55
1400
금일 픽 느낌 군주
19-10-22 17:56
1399
윌슨 멋지네요 가터벨트
19-10-22 16:30
1398
‘비결은 수비와 외곽슛’ KGC의 핵심 식스맨으로 자리 잡은 박형철 + 1 못난이
19-10-22 15:58
1397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돈콜미
19-10-22 14:21
1396
내일 느바 개막전 어떻게 예상하심? + 2 장그래
19-10-22 14:05
1395
'최악의 부진' 토트넘, 문제는 내부에 있었다 + 2 캡틴아메리카
19-10-22 13:59
1394
역시 지난시즌 우승팀 세인트 굿 + 1 질주머신
19-10-22 12:00
1393
모든 종목 언오버는 생각하는거 반대로 가야 잘들어오네 + 3 가츠동
19-10-22 10:32
1392
월드시리즈 뭔가 느낌이 워싱 느낌이다 + 3 해적
19-10-22 09:51
1391
하키 꿀잼이네 !! 가자 ! + 3 극혐
19-10-22 08:47
1390
휴스턴 감독 "WS 이기려면 상대 선발 이겨야" [현장인터뷰] + 2 크롬
19-10-22 07:23
1389
근데 지금 벨기에 리그 보다 생각났는데 스킬쩐내
19-10-22 01:41
1388
어우 심심;; 캡틴아메리카
19-10-21 22:52
1387
우리은행 단펄 승 어떻나요 파볼악마
19-10-21 18:04
1386
보농은 별로인데 + 1 6시내고환
19-10-21 1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