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합류' LG, 원했던 빅맨 데려왔으니 반등만 남았다 [★현장]

111 0 0 2019-11-05 07:43:1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현주엽 감독(가운데). /사진=KBL창원 LG가 원했던 빅맨 보강에 성공했다.

대학선수 최대어였던 박정현(23)이 LG 유니폼을 입게 됐다.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LG의 지명을 받았다.

현주엽(44) LG 감독은 박정현 선발에 대해 "고민하지 않았다. 1순위 지명권을 획득했을 때 박정현을 생각하고 있었다. 잠재력이 충분하다. 미드레인지 점퍼가 좋고 센스도 뛰어난 편"이라고 기대를 걸었다. 신인이지만 팀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LG도 박정현의 활약이 필요한 시점이다. 올 시즌 LG는 12경기를 치른 가운데 3승 9패, 리그 최하위(10위)에 머물러 있다. 또 최근 5경기 1승 4패로 기나긴 부진의 늪에 빠져 있는 상황이다. 그래도 새 외국인선수 마이크 해리스(36)가 오면서 원주 DB, 인천 전자랜드 등 상위권 팀들과 치열한 경기를 펼치는 등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LG는 해리스가 오고 나서 1승 2패를 기록했다.

여기에 박정현까지 합류하게 되면서 추진력을 얻게 됐다. 박정현은 신장 204cm, 110kg의 좋은 체격을 가졌으며, 슛 거리가 긴 빅맨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박정현의 영입이 더욱 반가운 이유가 있다. LG는 시즌에 앞서 기존 빅맨 김종규(28)가 DB로 이적해 빅맨 보강이 필수 과제였다. 신인 박정현을 정상급 빅맨 김종규와 비교하기엔 무리가 있지만, 현재로서 할 수 있는 최상의 시나리오를 만든 셈이다.

이제 남은 것은 반등이다. 현 감독은 "1라운드 팀 성적이 안 좋아 밑에 있다.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다행히 1순위 박정현을 영입했다. 외국인선수가 역할을 해줬기 때문에 지금보다 공격이 더 좋아질 것 같다. 다양한 플레이를 할 수 있을 것이다. 박정현과 외국인선수가 같이 뛸 때는 다른 국내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질 것 같다"고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4일 신인드래프트에서 LG의 지명을 받은 박정현. /사진=KBL이번 드래프트에 지명된 선수는 각 구단의 13번째 경기부터 출전할 수 있다. 가장 빠른 구단은 LG다. 박정현은 오는 6일부터 프로 데뷔전을 치를 수 있다. 다만 코트에 나설 수 있는 몸 상태는 만드는 것이 급선무다. 현 감독은 박정현 출전에 대해 "빠를수록 좋다. 몸 상태가 어떤지 보고 빨리 투입하고 싶다. 선수만 적응한다면 그 시기가 오래 걸릴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박정현은 "안 다치고 운동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일단 많이 뛰고 싶다. 그 이후엔 신인왕도 받고 싶다. 이 것을 다 이루고 난 뒤 새로운 목표를 세우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2019-11-05 13:59:28

박정현 지금 당장 뛰면 아무것도 못할걸

답글
0
0
▲ 답글 접기
2019-11-05 09:15:01

ㅋㅋㅋㅋㅋㅋ 크게 달라질까???? 왜케 자꾸 뛰워주는것같지...... 즉시전력감이라도 김동량 박인태 밑일것같은뎈ㅋ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2
챔스 헷갈리네요 + 3 철구
19-11-05 23:23
1641
'버릴 땐 언제고…' 맨유, AS로마의 '194억' 스몰링 '영입 제안 거절' + 3 손예진
19-11-05 22:16
1640
갠신히 이겼네 + 2 애플
19-11-05 21:12
1639
오늘은 챔스로 꿀을 빨아볼까 ? + 3 물음표
19-11-05 19:57
1638
다들 건승하세요~ + 1 극혐
19-11-05 18:45
1637
고메즈 완전 회복 가능성 다행…SON 퇴장 철회 해야 (英 BBC 기자) + 1 날강두
19-11-05 17:54
1636
아저씨오버 + 2 앗살라
19-11-05 16:38
1635
류현진, 한국인 최초로 사이영상 투표 득표 + 2 장그래
19-11-05 14:56
1634
오늘은 골스 승리하나 ?? + 2 홍보도배
19-11-05 13:31
1633
'야투 27%-3점 16%' 웨스트브룩 '충격 부진' 여파? 멤피스전 결장 + 3 질주머신
19-11-05 12:55
1632
휴 환절기는 진짜 너무 힘들다 + 2 미니언즈
19-11-05 10:19
1631
느바 오늘도 달달하게 가봅세 ! + 2 오타쿠
19-11-05 09:17
1630
좋은날씨네요~ + 2 크롬
19-11-05 08:37
VIEW
'박정현 합류' LG, 원했던 빅맨 데려왔으니 반등만 남았다 [★현장] + 2 음바페
19-11-05 07:43
1628
근데 이젠 포르투갈 리그도 쳐주는겨? 부천탕수육
19-11-05 03:30
1627
리니지2M 얘 탱커느낌 가마구치
19-11-05 02:33
1626
스팔만 이번에 이기면 진짜 오랜만에 먹는데 조현
19-11-05 00:41
1625
당분간 저녁엔 볼 게 없네 + 1 디발라
19-11-04 22:34
1624
포인트 후다닥 올리는법 ㅎ + 1 엉화베우
19-11-04 21:04
1623
"화요일부터 훈련해도 괜찮은데" 김단비의 소박한 소원 + 2 못난이
19-11-04 18:03
1622
월요일 가뜩이나 심심한데 여농까지 없네 + 2 조폭최순실
19-11-04 17:08
1621
삼성 품에 안긴 김진영 "한국의 케빈 듀란트 되겠다" + 3 치타
19-11-04 16:41
1620
어제 광주-안산 경기 2.5 오버깠는데 + 2 이영자
19-11-04 15:05
1619
유타 다 따라잡혔네 + 2 픽샤워
19-11-04 1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