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한국인 최초로 사이영상 투표 득표

110 0 0 2019-11-05 14:56:3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국인 투수 최초로 사이영상 투표 득표에 성공한 류현진.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한국 선수 최초로 사이영상 투표 득표에 성공했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5일(한국시각) 신인상, 올해의 감독, 사이영상, 최우수선수(MVP) 최종후보 3인을 발표했다. 아메리칸리그(AL)와 내셔널리그(NL) 최고 투수에게 주어지는 사이영상은 BBWAA 소속 기자 30명의 투표로 결정되며, 1위부터 5위까지 차등된 점수를 준다. 류현진은 한국인 선수 최초로 득표에 성공하며 최종 3인 안에 이름을 올렸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의 뛰어난 성적을 거뒀다. 동양인 투수 최초로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다. 박찬호는 2000시즌에 18승 10패 평균자책점 3.27을 기록했지만, 당시 득표엔 실패했다. 지금까지 동양인 선수로는 뉴욕 양키스에서 활약한 왕젠밍(대만)이 2위(2006년 AL)에 오른 게 최고 기록이다.

류현진의 경쟁자는 2년 연속 수상에 도전하는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 통산 네 번째 수상을 노리는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다. 디그롬은 올시즌 11승 8패 평균자책점, 2.43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2위지만, 탈삼진 1위(255개)에 올랐다. 투구이닝은 류현진(182이닝)보다 많은 204이닝을 기록했다. 셔저는 11승 7패, 평균자책점 2.92에 삼진 243개를 낚았다. 잦은 부상으로 투구 이닝은 172⅓이닝에 그쳤다. 슈어저는 올시즌 11승 7패, 평균자책점 2.92, 탈삼진 243개(2위)를 기록했다. 다만 부상 때문에 투구 이닝은 172와 3분의 1이닝에 머물렀다. 투표가 지난달 실시됐기 때문에 포스트시즌 성적은 반영되지 않는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이 유력한 뉴욕 메츠 투수 제이콥 디그롬. [AP=연합뉴스]

그러나 류현진의 최종 수상 가능성은 높지 않다. 디그롬 쪽으로 분위기가 쏠리고 있다. 디그롬은 MLB.com가 최근 실시한 모의 투표에서 1위표 35표 중 30표를 휩쓸며 1위를 차지했다. AL 사이영상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저스틴 벌랜더와 게릿 콜이 다툴 것으로 보인다.

한편 NL MVP 최종 후보로는 코디 벨린저(LA 다저스)와 앤서니 렌던(워싱턴),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 브루어스)로 좁혀졌다. AL은 알렉스 브레그먼(휴스턴), 마커스 시미언(오클랜드 어슬레틱스), 마이크 트라우트(LA 에인절스)가 올랐다.

NL 신인상은 메이저리그 역대 한 시즌 신인 최다 홈런(53개) 신기록을 수립한 피트 알론소(뉴욕 메츠)가 유력한 가운데 투수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내야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3위 안에 들었다. AL은 지명타자 요르단 알바레스(휴스턴), 내야수 브랜던 로(탬파베이 레이스), 투수 존 민스(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다툰다.

AL 감독상 후보는 미네소타 트윈스의 로코 볼델리, 뉴욕 양키스 애런 분, 탬파베이 케빈 캐시 감독이고, NL 감독상 후보는 크레이그 카운셀(밀워키), 마이크 실트(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브라이언 스닛커(애틀랜타)로 좁혀졌다. 수상자는 신인상(12일), 올해의 감독상(13일), 사이영상(14일), MVP(15일) 순으로 발표된다. 


2019-11-05 18:04:21

솔직히 슈어져한테 류현진이 지면 차별심한거 인정하는거다. 사이영은 디그롬은 확정이고

답글
0
0
▲ 답글 접기
2019-11-05 16:37:43

이야 표받아서 3등안에 든게 어디야 대단하다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39
오늘은 챔스로 꿀을 빨아볼까 ? + 3 물음표
19-11-05 19:57
1638
다들 건승하세요~ + 1 극혐
19-11-05 18:45
1637
고메즈 완전 회복 가능성 다행…SON 퇴장 철회 해야 (英 BBC 기자) + 1 날강두
19-11-05 17:54
1636
아저씨오버 + 2 앗살라
19-11-05 16:38
VIEW
류현진, 한국인 최초로 사이영상 투표 득표 + 2 장그래
19-11-05 14:56
1634
오늘은 골스 승리하나 ?? + 2 홍보도배
19-11-05 13:31
1633
'야투 27%-3점 16%' 웨스트브룩 '충격 부진' 여파? 멤피스전 결장 + 3 질주머신
19-11-05 12:55
1632
휴 환절기는 진짜 너무 힘들다 + 2 미니언즈
19-11-05 10:19
1631
느바 오늘도 달달하게 가봅세 ! + 2 오타쿠
19-11-05 09:17
1630
좋은날씨네요~ + 2 크롬
19-11-05 08:37
1629
'박정현 합류' LG, 원했던 빅맨 데려왔으니 반등만 남았다 [★현장] + 2 음바페
19-11-05 07:43
1628
근데 이젠 포르투갈 리그도 쳐주는겨? 부천탕수육
19-11-05 03:30
1627
리니지2M 얘 탱커느낌 가마구치
19-11-05 02:33
1626
스팔만 이번에 이기면 진짜 오랜만에 먹는데 조현
19-11-05 00:41
1625
당분간 저녁엔 볼 게 없네 + 1 디발라
19-11-04 22:34
1624
포인트 후다닥 올리는법 ㅎ + 1 엉화베우
19-11-04 21:04
1623
"화요일부터 훈련해도 괜찮은데" 김단비의 소박한 소원 + 2 못난이
19-11-04 18:03
1622
월요일 가뜩이나 심심한데 여농까지 없네 + 2 조폭최순실
19-11-04 17:08
1621
삼성 품에 안긴 김진영 "한국의 케빈 듀란트 되겠다" + 3 치타
19-11-04 16:41
1620
어제 광주-안산 경기 2.5 오버깠는데 + 2 이영자
19-11-04 15:05
1619
유타 다 따라잡혔네 + 2 픽샤워
19-11-04 13:14
1618
11월 벤투호 명단발표(vs 레바논, 브라질) + 3 애플
19-11-04 11:38
1617
김승기 감독, 두 가드를 향한 칭찬과 기대 + 3 손예진
19-11-04 10:57
1616
마앰 휴스턴 경기 스코어 거꾸로 된 거 아님? + 2 미니언즈
19-11-04 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