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사 새 감독 세티엔, 구단의 ‘4순위’ 후보였다

65 0 0 2020-01-15 10:16: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베스트 일레븐)

바르셀로나가 지난 14일(한국 시간) 키케 세티엔 감독을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 지난 2017년 5월부터 팀을 이끌었던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전 감독은 경질됐다.

바르셀로나는 이번 결정을 앞두고 여러 후보를 놓고 검토했다. 세티엔 감독도 고려 대상이었지만, 최선이나 차선은 아니었다. 바르셀로나의 최우선 후보는 구단 레전드 사비 에르난데스였으며, 두 번째 후보는 네덜란드 대표팀을 지휘 중인 로날드 쿠만 감독으로 알려졌다. 3순위는 얼마 전 토트넘 홋스퍼에서 물러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었고, 세티엔 감독은 네 번째 후보에 불과했다.

스페인 축구 전문가 그레이엄 헌터는 영국 스카이스포츠 방송을 통해 “바르셀로나는 카타르로 날아갔고 사비를 설득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들은 사비가 오지 않을 것이며, 올 수 없다는 걸 알았다. 그리고는 로날드 쿠만 감독을 설득하기 시작했다. 이전에도 이야기를 나눴지만 올 수 없다고 했던 인물이다. 그는 이번 여름 네덜란드를 이끌고 유로에 나갈 것이고, 우승을 할 거라 생각하고 있다”라며 선임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바르셀로나의 다음 선택지는 포체티노 감독이엇다. 헌터는 “그들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전에 이야기했던 걸 떠올렸다. 다시 일을 하기 보다는 아르헨티나의 농장에 머무르기를 바란다는 것 말이다. 키케 세티엔은 크루이프 멘털리티를 갖춘 매력적 지도자다. 그러나 그는 네 번째 후보였다”라고 전했다.

세티엔 감독도 부임 기자회견에서 자신에게 오퍼가 왔을 때 놀랐었다면서, 바르셀로나 감독 부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던 일”이라고 이야기했다. 


2020-01-15 14:51:20

ㅋㅋ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1-15 11:29:21

4순위든 뭐든 결과로 보여주세요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895
[오피셜] 바르셀로나 DF 토디보, 샬케 임대 이적 디발라
20-01-16 05:05
2894
거인의활 강화성공 ㅋ 가마구치
20-01-16 04:49
2893
'포그바, 올 여름 맨유 떠날 것' 독일 언론 + 1 이아이언
20-01-16 03:19
2892
맨유 거절한 판 더 빅, 레알행 합의 '다음 시즌 합류' + 1 가츠동
20-01-16 01:49
2891
새축 씹어먹어보쟈 좀 + 1 찌끄레기
20-01-16 00:47
2890
16일 NBA 픽 콜드브루빡곰
20-01-16 00:05
2889
설마 피오 승은 아니지 ? + 1 6시내고환
20-01-15 23:33
2888
잘츠부르크 단장, "황희찬 판매 불가, 515억 줘도 안판다" + 2 뉴스보이
20-01-15 22:00
2887
으 열받는다 엘지 쌍넘들 + 2 간빠이
20-01-15 20:52
2886
초반 득점 나이스 + 3 불도저
20-01-15 19:28
2885
'대박 예감' 탕강가...무리뉴, "요즘 애들 같지 않아...모든 걸 흡수해" 정해인
20-01-15 18:17
2884
저녁 맛잇게 드세요 + 1 이영자
20-01-15 17:59
2883
epl 득점 1위 제이미 바디네 + 1 장그래
20-01-15 17:23
2882
'수아레스 무릎 수술'에 리버풀도 울상인 이유 + 2 캡틴아메리카
20-01-15 15:50
2881
KBL 우승 누가 하려나;;;; + 1 롤다이아
20-01-15 14:51
2880
오늘 서울 동부 재밋겠다 ㅎㅎ + 1 해골
20-01-15 13:55
VIEW
바르사 새 감독 세티엔, 구단의 ‘4순위’ 후보였다 + 2 소주반샷
20-01-15 10:16
2878
고메스 복귀한다고하네. + 2 극혐
20-01-15 09:22
2877
형님들 오늘도 건승하세요 ^^ + 3 미니언즈
20-01-15 08:05
2876
“자존심 상하지 않니?” 왕년의 별 문경은의 스타 조련법 + 3 크롬
20-01-15 07:14
2875
손형 골 가즈아 박과장
20-01-15 06:30
2874
“미나미노, 쿠티뉴처럼 무에서 유 창조” 리버풀 전설 가르시아 찬사 + 1 갓커리
20-01-15 05:14
2873
인테르, 다시 맨유에서 선수 수혈…목표는 총 + 1 롤다이아
20-01-15 03:57
2872
3장만 더모으면,, 가마구치
20-01-15 0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