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미노, 쿠티뉴처럼 무에서 유 창조” 리버풀 전설 가르시아 찬사

61 0 0 2020-01-15 05:14: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리버풀 전설 루이스 가르시아(41)가 미나미노 타쿠미(24, 리버풀)의 능력을 높게 평가했다.

미나미노는 1월 1일부 리버풀 정식 팀원이 됐다. 지난 6일 에버턴과 FA컵 3라운드(1-0승)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지난 12일 토트넘 홋스퍼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1-0승)에서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출전이 불발됐다. EPL 데뷔전은 다음으로 미뤄졌다.

미나미노의 리버풀 입성을 지켜본 가르시아가 ‘폭스스포츠’ 아시아를 통해 “미나미노는 필리페 쿠티뉴(바이에른 뮌헨) 같이 무에서 유를 만든다. 창의적이고 예측 불가한 선수”라고 찬사를 보냈다.

유럽 무대에서 아시아 선수들이 급부상하고 있는 것에 관해서도 입을 열었다. 가르시아는 “이제 유럽에서 많은 아시아 선수를 볼 수 있다. 숫자가 그것을 말해준다. 미나미노, 쿠보 타케후사(마요르카), 중국 공격수 우레이(에스파뇰) 등이 있다”는 예를 들었다.

이어 “많은 선수가 퍼스트팀에 합류하고, 최고의 선수도 배출되고 있다. 아시아 축구가 점점 강해지고 있다. 한 국가가 월드컵에서 좋은 결과를 얻는 건 시간문제”라며 아시아 축구가 성장을 인정했다. 


2020-01-15 06:31:21

호호호호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895
[오피셜] 바르셀로나 DF 토디보, 샬케 임대 이적 디발라
20-01-16 05:05
2894
거인의활 강화성공 ㅋ 가마구치
20-01-16 04:49
2893
'포그바, 올 여름 맨유 떠날 것' 독일 언론 + 1 이아이언
20-01-16 03:19
2892
맨유 거절한 판 더 빅, 레알행 합의 '다음 시즌 합류' + 1 가츠동
20-01-16 01:49
2891
새축 씹어먹어보쟈 좀 + 1 찌끄레기
20-01-16 00:47
2890
16일 NBA 픽 콜드브루빡곰
20-01-16 00:05
2889
설마 피오 승은 아니지 ? + 1 6시내고환
20-01-15 23:33
2888
잘츠부르크 단장, "황희찬 판매 불가, 515억 줘도 안판다" + 2 뉴스보이
20-01-15 22:00
2887
으 열받는다 엘지 쌍넘들 + 2 간빠이
20-01-15 20:52
2886
초반 득점 나이스 + 3 불도저
20-01-15 19:28
2885
'대박 예감' 탕강가...무리뉴, "요즘 애들 같지 않아...모든 걸 흡수해" 정해인
20-01-15 18:17
2884
저녁 맛잇게 드세요 + 1 이영자
20-01-15 17:59
2883
epl 득점 1위 제이미 바디네 + 1 장그래
20-01-15 17:23
2882
'수아레스 무릎 수술'에 리버풀도 울상인 이유 + 2 캡틴아메리카
20-01-15 15:50
2881
KBL 우승 누가 하려나;;;; + 1 롤다이아
20-01-15 14:51
2880
오늘 서울 동부 재밋겠다 ㅎㅎ + 1 해골
20-01-15 13:55
2879
바르사 새 감독 세티엔, 구단의 ‘4순위’ 후보였다 + 2 소주반샷
20-01-15 10:16
2878
고메스 복귀한다고하네. + 2 극혐
20-01-15 09:22
2877
형님들 오늘도 건승하세요 ^^ + 3 미니언즈
20-01-15 08:05
2876
“자존심 상하지 않니?” 왕년의 별 문경은의 스타 조련법 + 3 크롬
20-01-15 07:14
2875
손형 골 가즈아 박과장
20-01-15 06:30
VIEW
“미나미노, 쿠티뉴처럼 무에서 유 창조” 리버풀 전설 가르시아 찬사 + 1 갓커리
20-01-15 05:14
2873
인테르, 다시 맨유에서 선수 수혈…목표는 총 + 1 롤다이아
20-01-15 03:57
2872
3장만 더모으면,, 가마구치
20-01-15 0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