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없는 KBO, 각팀 참여하는 의무위원회 신설

77 0 0 2020-03-25 08:22:1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운찬 총재 등 한국야구위원회와 프로야구 10개 구단 사장단이 이사회를 진행하고 있다.  김도훈기자 [email protected]

[야구회관=스포츠서울 배우근기자] KBO가 10개 구단이 참여하는 의무위원회를 신설한다.

KBO는 24일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제2차 이사회에서 의무위원회 신설을 밝히며 “KBO리그 관계자 간 야구 의학 정보 공유 및 선진화를 통해 리그 경기력 향상을 도모하고, 선수들의 적절한 부상치료 및 예방과 올해 첫 도입되는 부상자 명단 제도의 효율적 운영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했다.

예기치 못했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비롯해 선수들의 부상 방지와 예방을 위해 의무위원회가 만들어진다는 설명이다.

의무위원회 구성에 대해 KBO 류대환 사무총장은 “각 구단 팀 닥터와 트레이닝 파트에서 참여한다. KBO에서도 각 분야 권위자를 영입해 함께 참여한다”라고 밝히며 “해외에서 좋은 치료법 등이 나오면 도입해 10개 구단이 공유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KBO는 의무위원회를 비롯해 리그 전체의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적극 동참한다. 다음달 7일 무관중으로 시작하는 구단 간 연습경기는 일단 무관중으로 시작하지만,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관중입장이 가능하다.

류 총장은 “상황이 좋아져 관중이 입장하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좌석의 30%, 그리고 좌석의 50% 이렇게 순차적으로 받게 될 것이다. 좌석에서도 나란히 앉지 않고 띄어 앉게 된다. 그렇게 진행하다가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완전 개방으로 간다”라고 밝혔다.

KBO는 각 구단 선수와 관계자, 팬을 위해 ‘안전’을 가장 염두에 두고 있다. 또한 연습경기나 정규시즌 개막 후 감염자가 발생하면 2주간 리그가 ‘셧 다운’된다는 점도 우려스럽기 때문이다. 만약 그런 사태가 벌어지면 144경기 체제를 물리적으로 유지할 수 없다. 


2020-03-25 11:16:06

무관중->일부좌석 괜찮은 방법인듯. 이 시기에 kbo라도 개막하면 역대 최고 시청률 나올듯요. 볼 경기가 하나도 없기 때문에..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3960
경기 + 1 물음표
20-03-26 08:10
3959
英언론 "맨유 이적 고민했던 홀란드, 아버지 조언 듣고 독일행 결심" + 1 크롬
20-03-26 07:23
3958
좋은 아침 ㅎ 소주반샷
20-03-26 06:33
3957
요즘 왜 이러냐 나 ? + 1 곰비서
20-03-26 03:04
3956
와 겨우 왔다 ㅋ 가마구치
20-03-26 02:15
3955
앞으로 한달 + 1 철구
20-03-26 01:33
3954
원조 황제' 펠레의 자신감, "메시보다는 호날두가 우위, 하지만 내가 최고" + 1 아이언맨
20-03-25 23:43
3953
심각하게 고민중 + 1 손예진
20-03-25 22:05
3952
김학범호 캡틴’ 이상민, “도쿄 올림픽 연기에 모두 멘붕됐다” + 2 가습기
20-03-25 21:56
3951
다들 요즘 머하고 노심? + 1 애플
20-03-25 20:02
3950
"강정호 옛 팀 히어로즈 채널에서도 한다" PIT 매체 야구 보는 법 제시 치타
20-03-25 18:19
3949
따스한 봄날이다 ~~~~~~~~~~~~~ + 1 타짜신정환
20-03-25 17:24
3948
롯데 고승민 사생활 폭로한 前 여자친구 “두 번 유산” + 2 조현
20-03-25 16:22
3947
J리그 5월 9일 재개 확정 + 2 사이타마
20-03-25 15:15
3946
나성범 부상에서 돌아왔구만 + 1 이영자
20-03-25 13:20
3945
최근 코로나 19 의심증세 보였던 국야 선수들 다 음성판정 + 2 호랑이
20-03-25 11:50
3944
점심 맛있게 드세요^^ + 1 손나은
20-03-25 11:17
3943
잉글랜드 클럽 우승 순위(펌) + 2 극혐
20-03-25 10:25
3942
인고의시간.. + 1 음바페
20-03-25 09:35
VIEW
방심없는 KBO, 각팀 참여하는 의무위원회 신설 + 1 미니언즈
20-03-25 08:22
3940
도쿄 올림픽 사상 첫 연기 ㅋㅋ 지렸다.! + 1 물음표
20-03-25 07:21
3939
확실히 경기 없으니까 심심.. 가마구치
20-03-25 01:46
3938
토트넘, 홀란드 깜짝 영입 준비...맨유-유벤투스와 경쟁 가츠동
20-03-24 18:08
3937
한신 뭐냐 2사 이후에 5점 해적
20-03-24 1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