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세미루vs캉테vs부스케츠, 당신의 원 픽은?

41 0 0 2020-05-29 17:09: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세계 최고의 수비형 미드필더는 누구일까?
▲ 본 매체 글로벌 에디션의 투표 카세미루와 캉테 그리고 부스케츠 중 당신의 선택은?

[골닷컴] 박문수 기자 = 질문지가 있다. 셋 중 하나를 고르면 된다.

코로나 19로 대다수 리그가 멈추면서 본 매체 '글로벌 에디션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팬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여러 설문지를 제시하고 있다.

이번 질문지는 수비형 미드필더 항목이다. 수비형 미드필더가 차지하는 역할은 상당하다. 포백 바로 위를 보호한다. 수비적인 임무도 중요하지만, 때에 따라서는 빌드업에도 도움을 줘야 한다.

팬들이 생각하는 정상급 수비형 미드필더도 다양하다. 본 매체 '글로벌 에디션'이 준비한 선수는 레알 마드리드와 브라질의 카세미루 그리고 바르셀로나와 스페인의 세르히오 부스케츠와 일명 '캉요미'로 불리는 첼시와 프랑스 대표팀의 은골로 캉테다.

여기 세 명의 선수를 두고, 각자 가장 마음에 드는 선수를 고르면 된다. 취향에 따라 갈릴 수 있다. 그래서 정답은 없다. 대신 세 선수에 대해 아주 간략히만 소개하겠다. 여기서 끝내면 시시하니까.


첫 번째 후보는 카세미루다. 카세미루의 경우 브라질과 레알의 척추와 같은 선수다. 파비뉴가 브라질 대표팀 주전이 될 수 없는 이유도, 카세미루의 존재가 너무 확고하기 때문이다. 실례로 카세미루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2018 러시아 월드컵 벨기에와의 8강전에서 브라질은 수비형 미드필더 부재에 발목이 잡히며 1-2로 패했다. 하필 그 경기 선발 출전한 페르난지뉴가 경기 내내 부진하며 카세미루의 입지만 다시금 확인하게 됐다.

카세미루가 정상 출전한 2019 코파 아메리카에서는 12년 만에 남미 정상에 오르며, 저력을 보여줬다. 당시 카세미루의 파트너는 바르셀로나 미드필더 아르투르 멜루였다.

카세미루의 진가가 가장 발휘된 곳은 레알 마드리드다. 처음부터 잘 풀린 건 아니었다. 브라질 기대주였던 그는 2013년 레알로 이적했지만, A팀이 아닌 카스티야였다. 이후 포르투 임대를 거쳐 가능성을 보여줬고, 라파엘 베니테스 그리고 지네딘 지단 감독 체제에서 서서히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기본적으로 단단하다. 그래서 제2의 마우루 시우바로 불린다. 수비력 자체가 훌륭하다. 일차적으로 포백을 보호하면서 상대와의 중원 싸움에 힘을 보태는 유형이다. 모드리치와 크로스가 좀 더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었던 원동력 중 하나가 카세미루의 단단한 수비력이었다. 시즌을 치를 수록 빌드업에서도 점차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현역 최고의 수비형 미드필더 중 하나로 꼽힌다.

그 다음은 캉테다.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 대표팀 우승 주역 중 한 명이다. 결승전에서는 조금 부진했지만, 대회 내내 헌신적인 플레이로 팬들의 열띈 지지를 받았다.

그리고 이 선수 캐릭터가 확실하다. 소소하다. 작은 키에서 뿜어져 나오는 에너지 또한 매력 넘친다. 레스터 시티의 2015/2016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 중심이었으며, 2016년 첼시 이적 후에도 첫 시즌 만에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도우며, 2년 연속 각기 다른 유니폼을 입고 프리미어리그 정상을 차지했다.

귀여운 외모 탓에 '캉요미'라는 애칭도 있지만, 이 선수 작은 체구에서 나오는 에너지가 상당하다. 활동량도 좋고, 중원 장악에 큰 보탬을 주는 유형이다. 다만 올 시즌에는 예전과 같은 존재감을 보여주진 못하고 있다.

마지막은 부스케츠다. 사실 부스케츠는 전세계에서 가장 저평가 받고 있는 미드필더 중 하나로 꼽힌다. 바르셀로나 주전으로서 두 번이나 유럽 정상을 차지했고, 스페인 대표팀의 메이저 대회 2연패(유로 2008은 불참) 중심 선수 중 하나였다. 그러나 그 흔한 FIFPRO 월드 베스트 11에도 선정되지 못한 불운의 선수다.

바르셀로나 원클럽맨이다. 인기야 부족할 수 있어도 사비 그리고 이니에스타와 함께 바르셀로나 전성기를 이끌었다. 눈에 띄지는 않아도 없으면 티가 많이 나는 유형이다. 앞서 말한 저평가 탓에 오히려 '언성 히어로'라는 이미지도 강하다.

키도 큰데, 공도 잘 다룬다. 시야도 넓다. 빌드업에도 유용하다. 발이 조금 느리지만, 기술력 하나로 이를 모두 커버할 줄 아는 선수다. 다만 나이가 문제다. 1988년생이다. 30대에 접어들면서 폼이 조금씩 하락 중이다. 다만 누적으로 따지면 앞서 언급한 두 선수보다 보여준 것이 더 많다. 



2020-05-29 17:56:13

현폼 닥 카세미루 누적 닥 부스케츠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카세미루vs캉테vs부스케츠, 당신의 원 픽은? + 1 치타
20-05-29 17:09
5202
금일 국야 + 2 조현
20-05-29 16:24
5201
대구 공식발표, 국가대표 GK 구성윤 영입 + 3 사이타마
20-05-29 15:15
5200
5월 29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유시리
20-05-29 14:41
5199
“최원준? NO!” 윌리엄스 감독은 어느 때보다 단호했다 + 2 노랑색옷사고시퐁
20-05-29 14:07
5198
요키시 알칸타라 루친스키 + 1 뉴스보이
20-05-29 13:28
5197
PSV 엠블럼 바꿨다...'다른 그림 3개 찾기' 미션처럼 + 3 오타쿠
20-05-29 12:09
5196
오호 EPL 6월 18일 경기한다. + 2 손나은
20-05-29 11:05
5195
"코로나 무섭다"던 캉테, '혼자 훈련' 조건으로 첼시 복귀 + 1 가습기
20-05-29 10:19
5194
함북 쳐졋네 결국 ㅋㅋㅋㅋ + 1 미니언즈
20-05-29 09:51
5193
'이과인 원톱에 쿠티뉴 2선' 뉴캐슬 새 시즌 가상 라인업 + 1 물음표
20-05-29 08:49
5192
즐거운 금요입니다.!! 크롬
20-05-29 07:51
5191
출근들 하세요 사이타마
20-05-29 06:27
5190
6월이면 축구 다시 재개 + 1 캡틴아메리카
20-05-29 05:30
5189
내일 뵙겠습니다. + 1 가츠동
20-05-29 04:41
5188
잘나가던 홀란드 황당부상, 주심과 충돌 후 무릎 뒤틀려 + 1 군주
20-05-29 03:07
5187
2부는 안건들라 했는데 + 2 장그래
20-05-29 01:48
5186
가시화된 EPL 재개 일정, 6월 19일 개최 8월 1일 종료 + 1 조폭최순실
20-05-28 23:45
5185
양의지 지렸다 + 2 떨어진원숭이
20-05-28 22:14
5184
오늘 야구도 망했네 + 1 해적
20-05-28 20:59
5183
어어 곰탱이들 + 2 장사꾼
20-05-28 19:58
5182
바이에른 뮌헨, 분데스 우승해도 팬 참여 세리머니 없다(獨매체) 스킬쩐내
20-05-28 18:03
5181
T1 좋은 1승이다.!! + 2 앗살라
20-05-28 17:36
5180
5월 28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유시리
20-05-28 1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