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스 위해 기도” 엠비드, ‘앙숙’ 母 코로나19 극복 기원

123 0 0 2020-03-26 12:21:1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NBA(미프로농구)에서 대표적인 앙숙으로 꼽히는 사이였지만,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진심 어린 한마디를 전했다. 조엘 엠비드(필라델피아)가 칼 앤서니-타운스(미네소타)의 어머니를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남겨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엠비드는 26일(이하 한국시각) 자신의 SNS를 통해 “형제여. 우리는 너와 함께 있다. 타운스를 위해 기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앤서니는 지난 25일 어머니의 코로나19 감염 소식을 밝힌 바 있다. 앤서니는 자신의 SNS에 직접 촬영한 영상을 통해 “어머니의 상태가 좋지 않다. 39도가 넘는 고열에 시달리고 있다. 코로나19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예방을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라고 남겼다.

이에 엠비드가 쾌유를 기원하는 한마디를 남겼다. 타운스와 ‘앙숙’으로 알려진 엠비드였기에 NBA 팬들도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엠비드와 타운스는 지난해 10월 31일 경기 도중 난투극을 벌인 사이다. 타운스가 신경전을 이어가던 엠비드에게 주먹을 날렸고, 엠비드도 타운스의 눈을 찔러 일촉즉발의 상황이 일어난 것.

NBA는 난투극을 벌인 엠비드, 타운스에게 각각 2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들은 이후에도 SNS를 통해 서로를 비난하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앞에선 개인적인 감정도 눈 녹듯 사라진 것처럼 보인다. 엠비드는 25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쓰고 있는 의료진을 위해 50만 달러를 쾌척한 바 있다. 또한 엠비드는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장 직원들을 위한 추가 기부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0-03-26 15:05:48

이것이 남자들의 세계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3-26 13:59:37

이게 스포츠지. 경기장 안에서는 죽일듯이 덤비지만 경기장 밖에서는 서로 응원해주고 챙겨주고칼타주 어머니도 빨리 괜찮아 지셨으면 좋겠다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3-26 13:25:18

명박드 단숨에 호감형 캐릭터로 변화중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3968
렙업 올리는방법 아시는분 + 1 블랙워크
20-03-26 21:02
3967
주식이나 사볼까나 ? + 2 간빠이
20-03-26 19:47
3966
'프로축구 개막은 언제쯤' … 30일 K리그 대표자 회의 '난상토론' / 기본적으로 개막일은 4월 20일 이후로 생각하고 있다 가츠동
20-03-26 18:09
3965
'쩐의 전쟁' 맨유, 산초 영입전서 치고 나갔다…1억 2000만 파운드 '클럽레코드' + 2 치타
20-03-26 17:01
3964
코로나 때문에 경기 갈게 없네요ㅡㅡ + 1 치타
20-03-26 15:07
3963
탈모 치료제 가격 2억 산다 vs 안산다 + 2 원빈해설위원
20-03-26 14:00
3962
sk와이번스 라인업나왔다는데? + 2 떨어진원숭이
20-03-26 13:25
VIEW
“타운스 위해 기도” 엠비드, ‘앙숙’ 母 코로나19 극복 기원 + 3 극혐
20-03-26 12:21
3960
음바페의 선택은? + 2 뉴스보이
20-03-26 10:25
3959
맨유, 그리즈만에게 등번호 7번 준다… 이적료 1323억 계획 + 3 미니언즈
20-03-26 09:28
3958
경기 + 1 물음표
20-03-26 08:10
3957
英언론 "맨유 이적 고민했던 홀란드, 아버지 조언 듣고 독일행 결심" + 1 크롬
20-03-26 07:23
3956
좋은 아침 ㅎ 소주반샷
20-03-26 06:33
3955
요즘 왜 이러냐 나 ? + 1 곰비서
20-03-26 03:04
3954
와 겨우 왔다 ㅋ 가마구치
20-03-26 02:15
3953
앞으로 한달 + 1 철구
20-03-26 01:33
3952
원조 황제' 펠레의 자신감, "메시보다는 호날두가 우위, 하지만 내가 최고" + 1 아이언맨
20-03-25 23:43
3951
심각하게 고민중 + 1 손예진
20-03-25 22:05
3950
김학범호 캡틴’ 이상민, “도쿄 올림픽 연기에 모두 멘붕됐다” + 2 가습기
20-03-25 21:56
3949
다들 요즘 머하고 노심? + 1 애플
20-03-25 20:02
3948
"강정호 옛 팀 히어로즈 채널에서도 한다" PIT 매체 야구 보는 법 제시 치타
20-03-25 18:19
3947
따스한 봄날이다 ~~~~~~~~~~~~~ + 1 타짜신정환
20-03-25 17:24
3946
롯데 고승민 사생활 폭로한 前 여자친구 “두 번 유산” + 2 조현
20-03-25 16:22
3945
J리그 5월 9일 재개 확정 + 2 사이타마
20-03-25 1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