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과이어, NL DH 도입에 일침 "수비 못하면 야구도 하지마!"

333 0 0 2020-06-24 12:50: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빅맥' 마크 맥과이어(56)는 내셔널리그 지명타자 도입에 대한 반대 의사를 분명히 드러냈다.

맥과이어는 지난 23일(한국시간) 'TMZ'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글러브를 끼고 나가서 수비를 하지 못한다면 야구를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메이저리그에서 16시즌동안 출전한 1874경기중 단 37경기만 출전한 맥과이어 입장에서는 내셔널리그 지명타자 도입이 못마땅해보일 수도 있다.

맥과이어는 내셔널리그 지명타자 도입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사진= MK스포츠 DB그럼에도 내셔널리그는 2020년 지명타자 도입을 준비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투수들이 타격으로 인해 부상을 입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내셔널리그 지명타자 도입은 또한 주로 베테랑 야수들이 소하하는 지명타자 자리를 늘릴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지난 노사협약 과정에서도 논의됐던 주제다. 당시에는 도입이 무산됐지만,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외부 요소가 도입을 앞당기게 만들었다.

한편, 맥과이어는 이 인터뷰에서 자신이 1998시즌 때린 70호 홈런공에 대해 "명예의 전당에 전시돼야한다"고 주장했다. 그의 70호 홈런공은 코믹북 아티스트 토드 맥파레인이 300만 달러에 구매했다.

이 공의 가치는 현재 3~40만 달러 수준으로 폭락한 상태. 그럼에도 맥파레인은 "말도 안되는 금액"에만 이 공을 팔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2020-06-24 15:41:22

스테로이드 강의나 하시지 약물의 달인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6-24 14:24:44

약 먹을 깡없음 선수하지마!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701
오늘은 기필코 묵는다 + 1 장그래
20-06-25 00:43
5700
새축 맹구 필승 + 2 조폭최순실
20-06-24 23:33
5699
삼성 역전 하긋네 + 2 해골
20-06-24 22:26
5698
맛가네 요미우리 + 2 철구
20-06-24 20:42
5697
비와서 야구는 취소 + 1 애플
20-06-24 19:28
5696
김연경 복귀전 컵대회, 무관중 되려나 군주
20-06-24 18:18
5695
사리, “호날두 정상 아니다” + 1 원빈해설위원
20-06-24 17:53
5694
비오니깐 참 기분이 좋네 ㅎㅎ + 1 픽샤워
20-06-24 16:18
5693
NC발 대형 트레이드? 명쾌한 감독-단장 “지금 선수가 우선” + 2 곰비서
20-06-24 15:40
5692
MLB 7월 25일, 26일중에 하루 개막 확정이다. + 3 와꾸대장봉준
20-06-24 14:14
VIEW
맥과이어, NL DH 도입에 일침 "수비 못하면 야구도 하지마!" + 2 손예진
20-06-24 12:50
5690
즐거운하루 + 1 호랑이
20-06-24 11:16
5689
MLB 선수노조, 7월 1일 캠프 소집 동의 + 2 아이언맨
20-06-24 10:19
5688
즐거운 수요일입니다. + 1 크롬
20-06-24 07:51
5687
손흥민 몇cm 차이로 골 취소, 그래도 리그 8호 도움 해적
20-06-24 06:16
5686
첫 등판부터 155km' 키움 안우진, 강렬하게 돌아왔다 픽도리
20-06-24 04:29
5685
동문서답·동어반복’ 강정호의 뻔한 사과…‘진정성’ 없었다 질주머신
20-06-24 03:51
5684
애타게 기다린 가마구치
20-06-24 02:46
5683
테니스 세계 랭킹 1위 조코비치, 코로나19 양성 반응 장사꾼
20-06-24 02:30
5682
이적 추진' 이재성, 안드레흐트-C.팰리스 외 EPL 한 팀이 관심 소주반샷
20-06-24 01:05
5681
돈도 별로 못 버는 게" 귀엥두지, 브라이튼전 '조롱'으로 구설수 픽샤워
20-06-24 00:25
5680
위기 때만 150km/h ‘빡!’ 데스파이네, 독이 된 완급조절 픽도리
20-06-23 23:28
5679
김준태 9회 역전 끝내기...롯데, KIA전 9연패 극적 탈출 해골
20-06-23 22:13
5678
복귀' 양의지, 결승포 등 종횡무진 활약…NC, kt에 4연승 질주머신
20-06-23 2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