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2AS 맹활약’ 바이에른II, 뮌헨더비서 2-1 역전 승 [GOAL LIVE]

20 0 0 2020-06-25 08:59: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골닷컴, 뮌헨] 정재은 기자=

24일 저녁(현지 시각) 독일 뮌헨 그륀발데어 슈타디온의 주인공은 바이에른 뮌헨II(2군)이었다. 2019-20 3.리가 35라운드, 이곳에서 열린 뮌헨더비에서 바이에른II은 1860 뮌헨을 상대로 2-1 승리를 거뒀다.

한국의 정우영(20)이 동점 골과 결승 골을 모두 도왔다. 그의 번쩍이는 스피드와 정확한 크로스가 빛을 발했다. 시즌 7호, 8호 어시스트를 그는 뮌헨더비에서 기록했다.



경기 전: ‘꼬마’ 바이에른, ‘어른’ 1860을 만나다

경기장 분위기는 평소와 달랐다. 무관중 경기지만 장외 풍경에서 긴장감이 흘렀다. 경기장 주변 곳곳에 세워져 있는 경찰차, 유니폼을 입고 기웃거리는 팬들이 이날 경기 중요성을 대변했다.

워밍업 전 바이에른 선수단이 마스크를 쓰고 잔디를 체크하기 위해 나왔다. 보통 이때 세바스티안 회네스 감독은 나오지 않는다. 이날은 달랐다. 회네스 감독은 선수들을 붙잡고 손가락으로 위치를 가리키며 설명했다. 정우영에게도 왼쪽과 오른쪽으로 위치를 알려주며 그가 오늘 할 역할을 다시 한번 상기시켰다.

1860 뮌헨이 워밍업을 위해 그라운드로 입장했다. 마스코트가 사자인 그들은 정말 ‘으르렁’거리며 뛰어 들어왔다. 한 눈에 봐도 바이에른II과 덩치 차이가 컸다. 이날 선발 라인업 평균 나이는 27세, 25세 이상이 8명이다.

반면 바이에른II에는 25세 이상이 3명뿐이었다. 심지어 17세 자말 무시알라, 19세 앙겔로 슈틸러도 있었다. 평균 나이도 22세에 불과했다. 그래서 바이에른 현지 팬들은 그들은 ‘우리 꼬맹이들(Unsere Kleinen)’이라 부른다. 아이러니하게도 ‘꼬맹이들’이 리그 1위, 1860이 8위에 위치했다.



전반: 치열한 접전… 정우영 1AS 적립, 1-1

시작부터 치열했다. 1분 만에 크와시 오취리 브릿(25)이 헤더슛을 시도했고, 곧바로 사샤 묄더스(35)가 공을 잡고 문전까지 갔다. 두 차례 다 양팀 골키퍼가 막았다. 정우영은 좌측과 우측을 오가고, 수비까지 적극적으로 가담하며 그라운드를 종횡무진 누볐다. 27분 정우영이 왼쪽 측면에서 번쩍였다. 그는 상대 수비 3인을 마주하고 공을 지켜냈다. 무시알라와 일대일 패스로 공격의 물꼬를 트려했으나 성공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31분 정우영이 반대편으로 크로스를 올렸다. 브리트가 머리를 갖다댔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1분 후 문전에 있던 정우영이 패스를 받고 곧바로 슈팅했지만 이번에는 힐러가 막아냈다.

33분에 1860의 선제골이 터졌다. 역습 상황, 대니스 드레슬(21)이 전방으로 롱패스를 넘겼다. 묄더스가 기회를 잡았다. 그는 론 호프만(21)을 마주하고 침착하게 골대 우측 안으로 슛을 날렸다. 스코어는 1-0이 됐다.

전반전 추가시간 1분, 정우영의 스피드가 빛을 발했다. 공이 좌측 전방으로 흐르자 정우영이 전속력으로 달렸다. 장내 바이에른 관계자와 교체 멤버들 모두 벌떡 일어났다. 대니스 에드만(29)도 달렸지만 그를 따라잡지 못했다. 공이 엔드라인 바깥으로 나가기 직전 정우영이 잡았다. 그리고 문전으로 빠르게 크로스를 올렸다. 브리트가 왼발로 득점을 터뜨리며 스코어를 1-1로 만들었다.



후반: 정우영이 결승 골 도우며 바이에른 2-1 역전 승

후반전 골문은 니콜라스 퀸(20)이 열었다. 하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취소됐다. 후반 9분 정우영이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잡았다. 전방까지 달린 그는 오른쪽으로 우회하며 직접 중거리 슛을 날렸다. 이는 마르코 힐러(23) 손에 막히고 말았다.

후반 20분 이번에도 정우영이 왼쪽에서 달렸다. 그는 반대편으로 향해 정확하게 크로스를 올렸다. 골대 우측으로 뚝 떨어졌지만 동료들의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정우영은 머리를 감싸쥐며 아쉬워했다.

28분 레온 다야쿠가 공을 몰고 전방으로 달렸다. 1860 3인이 따라붙었다. 이때 정우영이 다시 전속력으로 달려 그들을 앞서며 패스를 받으려 했다. 결국 페널티 에어리어 선상에서 수비에 발이 걸려 넘어지고 말았다.

34분, 정우영이 또 해냈다. 좌측에서 다시 한번 스피드를 발휘한 그가 반대편으로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다. 이번에는 말리크 틸만이 헤딩골을 터뜨렸다. 스코어는 2-1로 바뀌었다. 정우영은 몸을 푹 숙이며 해냈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정우영이 결승 골을 도우며 바이에른II은 2-1 역전 승을 거뒀다. 오랜만에 풀타임을 뛰고, 어시스트 두 개를 적립한 정우영은 이날 경기의 주인공이었다. 



2020-06-25 11:38:35

두골 다 정우영이 떠먹여준 골이었음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733
빈스 카터, 공식 은퇴 발표...마침내 착륙하는 '에어 캐나다' + 1 물음표
20-06-26 08:20
5732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6-26 07:42
5731
첼시 승 나이스죠 ㅎㅎㅎ 찌끄레기
20-06-26 06:36
5730
발렌 지는건가 ? + 1 6시내고환
20-06-26 03:46
5729
야심한새벽 국민이
20-06-26 03:34
5728
전섭 최초 10강 초록 방어구를 만들었지만 가마구치
20-06-26 01:40
5727
이과인 돌아온 유벤투스, 우승 굳히기 돌입할까? 불쌍한영자
20-06-26 01:34
5726
안녕하세요 + 1 무임승차
20-06-26 00:42
5725
이강인 오늘은 교체로 나올수 있는건가? + 1 간빠이
20-06-26 00:26
5724
스포츠조선 SON '판매불가', 케인 '다른 곳으로 못가', 풋볼런던의 토트넘 선수 평가 + 1 노랑색옷사고시퐁
20-06-25 23:28
5723
첼시 맨시티 ? 어디야 + 1 섹시한황소
20-06-25 21:56
5722
두산 연승 안대겠니 + 2 박과장
20-06-25 20:43
5721
야쿠르트가 복병인가 ? + 2 사이타마
20-06-25 19:46
5720
SK 염경엽 감독, 경기 중 쓰러져…병원 후송 중 의식 약간 회복(종합) 불도저
20-06-25 18:16
5719
야구장에서 호날두 세리머니를! 이래서 스타성, 스타성 하는구나 군주
20-06-25 17:19
5718
두산 달달하고 3점차 소주반샷
20-06-25 16:10
5717
"델레 알리는 재앙"…토트넘 팬들 뿔났다 + 1 와꾸대장봉준
20-06-25 15:14
5716
날씨꼬 꿀꿀하니 개피곤하네. + 1 철구
20-06-25 14:09
5715
코로나19 확진자 28명 증가...서울 8명, 경기 9명, 해외 5명 + 3 애플
20-06-25 13:10
5714
개막 한 달 남았는데… NBA서 코로나19 확진자 속출 + 1 오타쿠
20-06-25 11:38
5713
[EPL 리뷰] '마르시알 해트트릭' 맨유, 셰필드 3-0 완파...7G 무패 질주 + 3 호랑이
20-06-25 10:57
5712
축구 잡리그 분석 어케햐ㅏ요?? + 1 미니언즈
20-06-25 09:47
VIEW
‘정우영 2AS 맹활약’ 바이에른II, 뮌헨더비서 2-1 역전 승 [GOAL LIVE] + 1 미니언즈
20-06-25 08:59
5710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6-25 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