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준의 독한S다이어리] 강정호, 단념할 줄 아는 용기

21 0 0 2020-06-29 10:02:0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고척 권영준 기자] 단념할 줄 아는 용기, KBO리그 복귀를 원하는 강정호(33)에게 가장 필요한 말이다.

‘음주운전 3회’ 전력에도 기회를 달라고 호소한 강정호의 거취가 곧 결정 난다. KBO리그 복귀 시 보류권을 쥐고 있는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는 곧 강정호 관련 사안에 대해 공식 발표한 예정이다. 애초 지난주 내로 관련 안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마지막 결재 단계에서 일시 정지했다.

발표가 늦어지면서 ‘키움이 강정호를 영입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확실한 것은 마지막 결재 라인을 제외하고 영입에 회의적이라는 것이다. 키움 구단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는 "강정호에 대한 여론이 예상보다 더 좋지 않다. 과거 두 차례 음주운전을 숨긴 점, 그리고 마지막 음주운전 때는 사고까지 냈다. 그뿐만 아니라 마지막 음주운전 사고로 세상에 알려진 뒤 단 한 번도 직접 나서서 사과하지 않았던 강정호가 3년여가 지난 현시점에서, 그것도 KBO리그 복귀를 위해 KBO 측에 임의탈퇴 해제를 요청해 이뤄진 후에야 사과했다는 점은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라며 "키움 구단 내부에서도 강정호 영입을 적극적으로 반대하는 목소리가 크다"고 설명했다. 

일단 구단 실무진 입장에서는 강정호를 영입 시 타격을 받을 구단 이미지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가뜩이나 광고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강정호 영입 시 구단의 도덕성에 대해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 경우 키움 구단을 통해 광고하겠다는 기업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스폰서 기업은 키움증권이 받을 데미지도 고려해야 한다.

선수단도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강정호가 팀에 합류해 경기에 출전한다면, 그라운드에 울려 퍼질 야유와 비난은 온전히 선수단 모두가 감당해야 한다. 이는 손혁 키움 감독뿐만 아니라 코칭스태프, 선수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는 강정호의 활약 여부와 전혀 관계가 없다. 강정호가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전성기의 기량을 보여준다고 해도 ‘도덕성’에서 결코 극복할 수 없는 부분이다.

이런 상황에서도 키움이 쉽게 거취를 발표하지 못하는 이유는 강정호가 메이저리그로 떠나면서 구단에 남겨준 이익 때문이다. 강정호는 2014시즌 종료 후 미국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유니폼을 입으면서 키움(당시 넥센)에 포스팅 금액 500만 달러(60억원)를 안겼다. 여기에 피츠버그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박병호의 메이저리그 진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강정호 역시 이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키움 복귀를 원하고 있다. 현장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강정호는 키움 외에 타 구단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라며 "물론 타 구단에서도 강정호 영입에 부정적이다. 모기업의 이미지에 치명적인 타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관심도 두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키움 입장이 더 곤란하다"고 설명했다.

강정호가 조용한 현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런데 간과하고 있는 부분이 있다. 바로 구단 자체 징계이다. 키움이 마지막 결재라인에서 급반전으로 강정호 영입을 결정했다고 가정하면, 징계소화 후 2021시즌 7∼8월 경기면 KBO리그 구단을 밟을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하지만 키움이 강정호를 영입한다면 반드시 구단 자체 징계를 내려야 한다.

강정호는 메이저리그 진출 전이었던 넥센 시절 음주운전을 2차례나 하고도 은폐했다. 이 부분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 강정호가 최소 1년 이상의 출전정지라는 구단 자체 징계를 받는다면 사실상 KBO리그 복귀는 어렵다고 봐야 한다. 또한 선수의 음주운전 은폐 사실을 몰랐던 구단 역시 KBO의 징계를 받아야 하는 사실도 인지해야 한다.

현시점에서 가장 합리적인 해결 방법은 강정호 스스로 KBO리그 복귀를 단념하는 것이다. 모두에게 불편을 주고 있다. 헌법상의 ‘법률불소급의 원칙’에 따라 경징계에 그쳐야 했던 KBO는 중징계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비판받고 있다. 심지어 야구계에 전혀 관심을 두지 않았던 국회의원까지 자료를 요청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또한 키움 히어로즈 구단과 스폰서 기업인 키움증권, 또한 경기에 집중하기에도 부족한 선수단까지 모두 어떤 선택과 결정을 내려야 하는 어려움에 놓였다. 무엇보다 야구를 사랑하는 팬에게 깊은 상처를 줬다. 이제는 단념할 줄 아는 용기가 필요하다. 



2020-06-29 17:08:26

강정호가 MLB 가면서 준 이익때문에 허락한다는건 말이 안된다 차라리 그돈 기부하고 강정호 그라운드 복귀는 절대 안된다고 본다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6-29 15:29:48

강정호는 영구 퇴출시켜라 뭘 자꾸 기회를 엿봐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782
'주급 5억' 데 헤아, 활약 대비 오버페이...완 비사카는 '저평가' 픽샤워
20-06-29 18:18
5781
교회발 집단감염으로 국내 신규 확진자 42명 해골
20-06-29 17:07
5780
MLB, 공식 훈련 앞두고 금지약물 복용 무더기 적발 + 1 소주반샷
20-06-29 16:38
5779
여축 신앙 인천아님? + 1 와꾸대장봉준
20-06-29 15:19
5778
이제 6월말이네 + 1 손예진
20-06-29 14:02
5777
벤 칠웰 행동에 뿔난 레스터시티 팬들 '졌는데 웃고 떠들어? 나가!' + 2 오타쿠
20-06-29 12:43
5776
2020-06-29 오전 파워볼 승률 ! 팀퍼시픽아리샤
20-06-29 12:07
5775
오후부터 장마비 ㄷㄷㄷㄷㄷ + 1 호랑이
20-06-29 11:54
VIEW
[권영준의 독한S다이어리] 강정호, 단념할 줄 아는 용기 + 2 미니언즈
20-06-29 10:02
5773
안우진 노터치 선언, 손혁 감독 "155㎞는 하늘이 준 속도잖아요"[백스톱] + 2 물음표
20-06-29 09:44
5772
즐거운 아침입니다. + 1 크롬
20-06-29 07:52
5771
‘다시 현역된’ 로번, “원래 마라톤 대회에 나가려고 했다” 6시내고환
20-06-29 06:21
5770
레알 경기나 시청해야게따 + 1 불쌍한영자
20-06-29 04:58
5769
황희찬 1골 1도움…잘츠부르크, 오스트리아리그 7연패 간빠이
20-06-29 03:24
5768
첼시 승 ㅅㅅㅅㅅㅅㅅㅅㅅㅅㅅ + 1 불도저
20-06-29 02:12
5767
아 잘못갔어 이런 실수를 하다니 + 2 섹시한황소
20-06-29 00:42
5766
손흥민뿐인 EPL에 韓 국대 선수들이 대거 늘어날까 + 1 박과장
20-06-28 23:03
5765
당빠 아스날 승 + 1 사이타마
20-06-28 21:54
5764
아슬아슬하게 하나 묵었네 + 2 이아이언
20-06-28 20:17
5763
오릭스 무섭게 쫒아와서 개쫄았다 + 2 캡틴아메리카
20-06-28 18:54
5762
6월 28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짜세
20-06-28 16:04
5761
광전사와 전사의 다른점은 가마구치
20-06-28 09:26
5760
좋은 아침 군주
20-06-28 07:00
5759
도르트문트, ‘포트트릭’ 얻어맞고 호펜하임에 무득점 완패 조폭최순실
20-06-28 0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