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우진 노터치 선언, 손혁 감독 "155㎞는 하늘이 준 속도잖아요"[백스톱]

30 0 0 2020-06-29 09:44: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키움 안우진.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LG와 키움의 더블헤더 2차전. 2020. 6. 25. 잠실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고척=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 “155㎞ 정도면 하늘이 준 속도죠.”

‘파이어볼러’ 안우진(21·키움)의 구속은 지난해보다 더 올라온 상태다. 지난 23일 1군 엔트리에 복귀하자마자 잠실 LG전에 등판해 최고구속 155㎞를 찍었다. 이날 전체 9구 중 7구가 포심 패스트볼이었는데, 모두 150㎞를 상회했다. 나머지 2개는 슬라이더였다. 사실상 투피치 투수지만 뛰어난 강속구 구위로 상대하는 타자들을 압도하고 있다. 현재까지 2경기에서 피안타도 하나 없었다.

투수 출신인 키움 손혁 감독은 현역 시절 정반대였다. 컨트롤을 위주로 타자들과 수싸움을 하는 유형이었다. “제구는 노력하면 늘지만 속도는 타고 나는 부분이 크다”던 그는 “150㎞ 넘어가는 공을 던지는 건 노력만으로 되는 게 아니다. 155㎞ 정도면 하늘이 준 속도다. 던질 때 좀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하더라도 본인이 문제를 느끼지 않는다면 그냥 두는 게 낫다”는 지도 견해를 밝혔다.

다만 안우진은 장기적으로 선발 진입을 바라보는 투수다. 자신도 선발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는다. 그렇다면 ‘변화구 장착’은 잠재적 과제로 남는다. 현재 커브와 체인지업을 던질 수는 있지만, 완성도가 떨어져 실전에선 잘 선보이지 않는다. 다만 높은 타점에서 내리꽂는 스타일상 안우진에게 포크볼은 효과적인 무기가 될 수 있다. 만약 비시즌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더라면 이를 본격 시도해볼 수도 있었다.

그러나 국내에서 재활에 전념하는 쪽을 택하면서 올해 굳이 무리할 필요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손 감독은 “재활을 했던 선수다. 이래라저래라 하지 않고 천천히 가려고 한다”며 “본인이 던질 수 있는 변화구가 계속 발전하면 포크볼까지 추가해 머리 아프게 할 필요가 없다. 선수가 생각이 있으면 모를까 내가 강요하진 않는다”고 강조했다. 선수가 먼저 구하지 않은 조언은 잔소리로 들릴 뿐이다. 안우진에게 ‘노터치’를 선언한 이유다. 



2020-06-29 17:08:38

안우진 노터치 선언, 손혁감독 터치 했다가 죽방 날라와서 틀니 끼게 되잖아요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6-29 11:03:10

학폭은 범죄잖아요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787
미리 우승 문신 새겼던 리버풀 팬, “시즌 연기되자 의심됐다 타짜신정환
20-06-29 23:00
5786
1위 NC 외야-2위 키움 불펜 트레이드설? "순위 경쟁 팀끼린 안 해요 픽도리
20-06-29 21:55
5785
수비 4명 녹이고 '원맨쇼 쿠니모토', 日 올림픽 기대주 급부상 질주머신
20-06-29 21:11
5784
강정호 공식 발표, "히어로즈 복귀 신청 철회" 가츠동
20-06-29 20:20
5783
기성용 측 "가능성 다 열어뒀다지만, FC서울 간다 말한 적도 없다 순대국
20-06-29 19:24
5782
'주급 5억' 데 헤아, 활약 대비 오버페이...완 비사카는 '저평가' 픽샤워
20-06-29 18:18
5781
교회발 집단감염으로 국내 신규 확진자 42명 해골
20-06-29 17:07
5780
MLB, 공식 훈련 앞두고 금지약물 복용 무더기 적발 + 1 소주반샷
20-06-29 16:38
5779
여축 신앙 인천아님? + 1 와꾸대장봉준
20-06-29 15:19
5778
이제 6월말이네 + 1 손예진
20-06-29 14:02
5777
벤 칠웰 행동에 뿔난 레스터시티 팬들 '졌는데 웃고 떠들어? 나가!' + 2 오타쿠
20-06-29 12:43
5776
2020-06-29 오전 파워볼 승률 ! 팀퍼시픽아리샤
20-06-29 12:07
5775
오후부터 장마비 ㄷㄷㄷㄷㄷ + 1 호랑이
20-06-29 11:54
5774
[권영준의 독한S다이어리] 강정호, 단념할 줄 아는 용기 + 2 미니언즈
20-06-29 10:02
VIEW
안우진 노터치 선언, 손혁 감독 "155㎞는 하늘이 준 속도잖아요"[백스톱] + 2 물음표
20-06-29 09:44
5772
즐거운 아침입니다. + 1 크롬
20-06-29 07:52
5771
‘다시 현역된’ 로번, “원래 마라톤 대회에 나가려고 했다” 6시내고환
20-06-29 06:21
5770
레알 경기나 시청해야게따 + 1 불쌍한영자
20-06-29 04:58
5769
황희찬 1골 1도움…잘츠부르크, 오스트리아리그 7연패 간빠이
20-06-29 03:24
5768
첼시 승 ㅅㅅㅅㅅㅅㅅㅅㅅㅅㅅ + 1 불도저
20-06-29 02:12
5767
아 잘못갔어 이런 실수를 하다니 + 2 섹시한황소
20-06-29 00:42
5766
손흥민뿐인 EPL에 韓 국대 선수들이 대거 늘어날까 + 1 박과장
20-06-28 23:03
5765
당빠 아스날 승 + 1 사이타마
20-06-28 21:54
5764
아슬아슬하게 하나 묵었네 + 2 이아이언
20-06-28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