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사-레알이 쫓는 황희찬은 새로운 손흥민" 西매체의 극찬

351 0 0 2020-07-03 13:48:0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스페인 매체가 RB 라이프치히 이적을 앞둔 황희찬을 새로운 손흥민이라고 치켜세웠다.

스페인 '돈발롱'은 3일(한국시간) "손흥민은 자타공인 아시아 축구 역사상 최고의 선수다. 아직 27세로 앞으로 더 높게 올라갈 날들이 남았다"며 "그러나 새로운 크랙이 경쟁할 수도 있다. 바로 황희찬 때문이다"고 보도했다.

이어 "황희찬은 레드불 잘츠부르크에서 더 좋은 기록을 세웠다. 한국에서는 손흥민과 그를 비교하고 있다. 그러나 황희찬은 조금 더 중앙 공격수에 가깝고 손흥민은 조세 무리뉴 밑에서 측면 공격수로 뛰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매체는 "황희찬은 함부르크 임대 후 팀에 돌아와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그를 우승했고, 16골 22도움을 기록했다. 미나미노 타쿠미와 엘링 홀란드의 뒤를 잇고 있다"며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도 그를 쫓고 있다. 그러나 라이프치히가 티모 베르너의 후계자로 황희찬을 데려간다. 그의 이적료는 2000만 유로(약 267억 원) 안이다"고 전했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 미나미노, 홀란드와 함께 유럽에서 떠오르는 공격수로 주목받았다. 미나미노와 홀란드는 이미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각각 리버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로 이적했다. 그러나 황희찬은 팀에 남아 공격을 이끌며 리그 우승을 이뤄냈다.

좋은 활약에 여름 이적시장에서도 많은 팀의 관심을 받았다. 라이프치히를 비롯해 울버햄튼 원더러스, 에버턴, 리버풀 등 이적설이 나왔고, 주전 공격수 베르너를 첼시로 보낸 라이프치히 이적이 유력한 상황이다. 세부 협상이 완료되면 조만간 공식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2020-07-03 15:05:31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가 언제 황희찬의 뒤를 쫓음? ㅋ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879
왜 하필 오늘이냐 + 2 미니언즈
20-07-04 19:59
5878
오늘도 화이팅 닥터최
20-07-04 18:22
5877
20세 제이든 산초, 맨유 간다… 몸값은? 6시내고환
20-07-04 17:37
5876
스페인 매체 “구보의 플레이, 축구교과서에 실려야 한다” 불쌍한영자
20-07-04 16:50
5875
오늘은 경기가 많으면서 없는거 같은 느낌이군 간빠이
20-07-04 15:39
5874
[SC핫피플] '타격왕' 출신 김선빈의 클래스, KIA 마운드에도 단비가 내린다 불도저
20-07-04 14:39
5873
오승환도 기본 지킨 '1루 전력 질주'... 허삼영 "든든하다" 엄지 척 호랑이
20-07-04 11:56
5872
와 토트넘 개털렸네 ,, 가습기
20-07-04 10:22
5871
'평균구속 145km→140km 뚝↓' LG 윌슨, 8실점에도 QS 아이러니 [★대구] 물음표
20-07-04 08:41
5870
즐거운 주말입니다. 크롬
20-07-04 07:54
5869
꼬마 승은 무저껀이였지 조현
20-07-04 06:32
5868
골닷컴 더비의 반전 이끈 루니, 다음 시즌 EPL에서 활약? + 1 닥터최
20-07-04 05:43
5867
바셀우승 어렵겠네 + 1 찌끄레기
20-07-04 03:05
5866
주말이네요 6시내고환
20-07-04 01:23
5865
'뮌헨 이적' 사네, 등번호 '10번' 확정...'로벤 후계자' + 1 치타
20-07-03 23:24
5864
그지같네 쉬벌 + 2 뉴스보이
20-07-03 21:59
5863
그래 오늘이야 + 2 간빠이
20-07-03 20:47
5862
키움 요키시 필승인데 + 1 불도저
20-07-03 19:37
5861
as로마 실화냐 타짜신정환
20-07-03 18:00
5860
벌써 금요일이네 금일 경기 다들 건승하세요 ~ 사이타마
20-07-03 17:18
5859
오늘도 축복받은 하루 보내세여 + 1 홍보도배
20-07-03 16:23
5858
“‘FA’ 기성용은 조급하지 않다” [이근승의 킥앤러시] + 2 원빈해설위원
20-07-03 14:19
VIEW
"바르사-레알이 쫓는 황희찬은 새로운 손흥민" 西매체의 극찬 + 1 픽샤워
20-07-03 13:48
5856
가입인사 드립니다 파워볼1위스박사
20-07-03 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