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기성용은 조급하지 않다” [이근승의 킥앤러시]

636 0 0 2020-07-03 14:19:1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A매치 110경기 출전 기성용, 자유의 몸으로 새 소속팀 찾는다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장래 고민하고 있다”
-“기성용과 서울, 2월 이후 한 차례도 연락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
-“미국 프로축구 등 기성용 영입 원하는 구단 많은 상황. 서두르지 않을 것”
 
FA로 새 소속팀을 고민하기 시작한 기성용(사진=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세 차례 월드컵(2010·2014·2018) 포함 A매치 110경기(역대 8위)에 출전한 미드필더.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선 대회 첫 메달(동) 획득에 앞장선 기성용(31)의 얘기다. 
 
기성용은 6월 26일 한국으로 돌아왔다. 2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RCD 마요르카와 맺은 4개월 계약은 6월 30일 끝났다. FA(자유계약선수)다. 
 
축구계 눈이 기성용의 K리그 복귀로 향한다. 기성용은 2월 3일 K리그 복귀를 추진한 바 있다. 당시 기성용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계약을 해지하고 새 소속팀을 찾았다. 기성용은 큰 고민 없이 친정팀 FC 서울 복귀를 논의했다. 
 
협상 결렬. 기성용과 서울은 견해차가 컸다. 기성용 영입에 도전한 K리그1 최다우승팀(7회) 전북 현대는 약 26억으로 알려진 위약금에 부담을 느꼈다.   
 
그로부터 넉 달이 지났다. 기성용 에이전트 씨투글로벌 관계자는 기성용은 7월 9일 자가 격리가 끝난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장래를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덧붙여 결정된 건 없다고 강조했다. 
 
“‘FA’ 기성용은 조급하지 않다” 
 
A매치 110경기에 출전한 기성용(사진 맨 왼쪽)(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기성용은 2006년 FC 서울에서 프로축구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서울에선 2009년까지 리그 80경기(8골 12도움)에 출전했다. 이후엔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SPL) 셀틱, EPL 스완지 시티, 선덜랜드, 뉴캐슬 유나이티드 등을 거쳤다. EPL에서만 187경기(15골 9도움)를 뛰었다. 
 
기성용은 2019년 4월 21일 차범근, 박지성, 손흥민에 이어 유럽 리그 통산 300경기 출전 기록을 달성했다. 축구계가 자유의 몸이 된 기성용에게 큰 관심을 보이는 건 이 때문이다. 
 
하지만, 기성용의 K리그 복귀는 쉽지 않다는 게 축구계의 공통된 예상이다. 한 축구 관계자는 기성용과 서울이 다시 협상 테이블에 마주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기성용과 서울이 2월 이후 한 차례도 연락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 기성용과 서울 모두 2월 협상 과정에서 마음이 상했기 때문이다. 한쪽이 양보해야 하는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성용이 K리그 타 구단으로 이적하는 건 더 어렵다. 서울을 제외한 구단이 기성용을 영입하려면 약 26억 원의 위약금을 지불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한국 축구 리빙 레전드 기성용의 연봉까지 책임져야 한다. 자금력이 막강한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가 섣불리 나서지 못하는 이유다. 
 
위 관계자는 기성용 측은 급할 게 없다면서 올여름 새 소속팀을 찾지 못하는 상황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어 미국 프로축구를 비롯한 여러 팀에서 기성용 영입을 원하고 있다. 서두르지 않고 제 기량을 발휘할 팀을 찾는다는 계산이다. 기성용은 마요르카에서 발목 부상으로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재활이 필요하다. 올여름 이적이 어렵다면 몸을 만드는 데 집중한 뒤 2021년 겨울 이적 시장에서 새 팀을 찾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아직 정해진 건 없다. 기성용 측과 서울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는 공통된 이야기만 했다.


2020-07-03 17:19:06

서울에 대한 미련은 1도 없을듯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7-03 15:06:34

그냥 친구있는 쿠 따라 카타르로 가라노후보장되게 선수생명 끝나기전에대비하는것도 나쁘지않다.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879
왜 하필 오늘이냐 + 2 미니언즈
20-07-04 19:59
5878
오늘도 화이팅 닥터최
20-07-04 18:22
5877
20세 제이든 산초, 맨유 간다… 몸값은? 6시내고환
20-07-04 17:37
5876
스페인 매체 “구보의 플레이, 축구교과서에 실려야 한다” 불쌍한영자
20-07-04 16:50
5875
오늘은 경기가 많으면서 없는거 같은 느낌이군 간빠이
20-07-04 15:39
5874
[SC핫피플] '타격왕' 출신 김선빈의 클래스, KIA 마운드에도 단비가 내린다 불도저
20-07-04 14:39
5873
오승환도 기본 지킨 '1루 전력 질주'... 허삼영 "든든하다" 엄지 척 호랑이
20-07-04 11:56
5872
와 토트넘 개털렸네 ,, 가습기
20-07-04 10:22
5871
'평균구속 145km→140km 뚝↓' LG 윌슨, 8실점에도 QS 아이러니 [★대구] 물음표
20-07-04 08:41
5870
즐거운 주말입니다. 크롬
20-07-04 07:54
5869
꼬마 승은 무저껀이였지 조현
20-07-04 06:32
5868
골닷컴 더비의 반전 이끈 루니, 다음 시즌 EPL에서 활약? + 1 닥터최
20-07-04 05:43
5867
바셀우승 어렵겠네 + 1 찌끄레기
20-07-04 03:05
5866
주말이네요 6시내고환
20-07-04 01:23
5865
'뮌헨 이적' 사네, 등번호 '10번' 확정...'로벤 후계자' + 1 치타
20-07-03 23:24
5864
그지같네 쉬벌 + 2 뉴스보이
20-07-03 21:59
5863
그래 오늘이야 + 2 간빠이
20-07-03 20:47
5862
키움 요키시 필승인데 + 1 불도저
20-07-03 19:37
5861
as로마 실화냐 타짜신정환
20-07-03 18:00
5860
벌써 금요일이네 금일 경기 다들 건승하세요 ~ 사이타마
20-07-03 17:18
5859
오늘도 축복받은 하루 보내세여 + 1 홍보도배
20-07-03 16:23
VIEW
“‘FA’ 기성용은 조급하지 않다” [이근승의 킥앤러시] + 2 원빈해설위원
20-07-03 14:19
5857
"바르사-레알이 쫓는 황희찬은 새로운 손흥민" 西매체의 극찬 + 1 픽샤워
20-07-03 13:48
5856
가입인사 드립니다 파워볼1위스박사
20-07-03 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