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었던 황의조 침묵, 투르크메니스탄전 졸전 초래

151 0 0 2019-09-11 07:30:2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황의조(보르도)가 결정적인 기회를 잇따라 놓치며 체면을 구겼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벤투호 최다 득점자 황의조(보르도)가 결정적인 기회를 잇따라 놓치며 체면을 구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한국시각)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서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조별 리그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첫발을 내딛었다.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37위인 한국은 132위인 투르크메니스탄을 맞아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

이날 한국은 전반 12분 나상호의 선제골로 앞서나가며 대량 득점을 기대케 했지만 후반 중반까지 답답한 흐름 속에 불안한 1-0 리드를 가져갔다.

주전 공격수 황의조가 골 결정력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이면서 졸전을 유발했다.

한국은 전반 8분 손흥민이 중앙에서 상대 수비의 시선을 끈 뒤 측면에 있는 이용에게 공을 내줬다. 곧바로 이용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문전에 있는 황의조에게 노마크 헤딩 기회를 제공했지만 아쉽게 골문을 크게 벗어나고 말았다.

골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보인 황의조.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황의조는 2분 뒤 또 한 번 노마크 기회를 놓쳤다. 상대 왼쪽 측면에서 이재성이 절묘한 스루패스를 전달했고, 황의조가 공간 침투를 통해 상대 수비수의 견제에서 벗어나 골키퍼와 1대1 기회를 맞이했지만 아쉽게 슈팅이 정면으로 향하며 막히고 말았다.

결정적인 기회 가운데 한 개만 성공을 시켰어도 한국은 유리한 흐름 속에서 경기를 풀어갈 수 있었다. 하지만 황의조가 득점에 실패하면서 한국은 1-0이라는 불안한 리드를 후반 37분까지 끌고 가야 했다.

황의조는 후반전에도 문전에서 호시탐탐 득점 기회를 노려봤지만 번번이 수비벽에 가로막히고 말았다. 결국 후반 36분 김신욱과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지난 5일 조지아와의 평가전에서 후반전에만 2골을 몰아넣으며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던 그였기에 이날 침묵은 유독 아쉬움으로 남았다. 


2019-09-11 10:21:48

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
0
▲ 답글 접기
2019-09-11 09:58:05

사진 어딜보고 슛을 하는거야 ㅋㅋ?

답글
0
0
▲ 답글 접기
2019-09-11 08:40:41

이거뭐 황의조 계속 잘하다 한경기못했다고 태세전환들오진다 ㅋㅋㅋ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82
산체스 이적하나 ? + 2 오타쿠
19-09-12 01:59
781
개인상 욕심 없다는 호날두 "6번째 발롱도르? 신경 안 써" + 3 애플
19-09-12 01:19
780
추석 연휴 시작 ㅅㅅ + 3 크롬
19-09-12 00:28
779
낼은 양키스가 이길것 같죠 ? + 2 호랑이
19-09-11 23:19
778
'이강인에게 기회?' 발렌시아, 차기 감독으로 前 스페인 U-21 감독 낙점 + 3 아이언맨
19-09-11 22:23
777
스크 지겠네 + 2 가습기
19-09-11 21:14
776
삼성 옵승인데 + 3 음바페
19-09-11 20:08
775
요미 역전 가능하냐 ? + 3 물음표
19-09-11 19:14
774
[단독] 이승우, 벨기에 데뷔 미뤄질 전망…'비자 문제 때문' + 1 소주반샷
19-09-11 18:13
773
명절이 얼마 안남았네요~ + 1 스킬쩐내
19-09-11 17:47
772
케빈 듀란트 "나는 다른 GSW 선수처럼 될 수 없었다" + 1 앗살라
19-09-11 16:23
771
오늘 국야는 + 1 나베하앍
19-09-11 15:15
770
한화 서폴드, "어머니 韓 야구 푹 빠져, 내년도 오고 싶어" + 1 떨어진원숭이
19-09-11 14:52
769
어제 한국 축구보면서 든 킹리적 의심인데 + 2 사이타마
19-09-11 13:49
768
디트가 양키를 잡아내다니;; + 2 순대국
19-09-11 12:37
767
아시안컵의 문제점이 그대로…약체를 확실하게 제압하지 못하는 벤투호 + 2 킁킁
19-09-11 11:30
766
양키 ㅜㅜㅜㅜㅜ + 1 스킬쩐내
19-09-11 10:21
765
LA다저스 오늘 시원하네 !!! + 2 손나은
19-09-11 09:01
764
어제 한국 축구 겁나 공격적임 ㅎㅎㅎ + 3 극혐
19-09-11 08:12
VIEW
믿었던 황의조 침묵, 투르크메니스탄전 졸전 초래 + 3 미니언즈
19-09-11 07:30
762
조합! 남자성기사요
19-09-10 19:05
761
'만 12세에 180cm' 다니엘, 부활한 KBL 장신자 발굴 사업 1호 등록 + 1 킁킁
19-09-10 18:29
760
벨린저·트라웃, MLB.com MVP 레이스 선두 + 3 가츠동
19-09-10 17:32
759
일야 농구 + 2 치타
19-09-10 1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