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리, 꼭 와줘”…등번호7, 호화 빌라까지 제공한 구단은?

185 0 0 2021-09-06 00:01:2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베테랑 윙어 프랑크 리베리(38)가 이탈리아 세리에A 승격팀 살레르니타나에서 현역 생활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탈리아 매체 ‘코리에레델레스포르트’는 5일 “리베리가 내일 살레르니타나에 와서 메디컬 테스트를 받고 1년 계약서에 사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매체는 올 시즌 세리에B에서 승격한 살레르니타나가 리베리 영입을 위해 파격 대우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리베리에게 등번호 7번을 주고, 150만 유로(약 21억 원)의 연봉, 여기에 그의 가족을 위한 호화로운 빌라까지 마련했다는 것이다.

이 매체는 “살레르니타나는 올 시즌 팀 프로젝트의 중심에 리베리가 있다는 사실을 확신시키면서 베테랑을 붙잡았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국가대표 출신 리베리는 과거 바이에른 뮌헨을 대표했던 레전드다. 2007년 마르세유를 떠나 뮌헨에 입단한 그는 12년 동안 425경기에 출전해 306개의 공격포인트(124골·182도움)를 기록했다.

분데스리가를 제패한 리베리는 2019년 정들었던 뮌헨을 떠나 이탈리아 피오렌티나로 이적했다. 불혹에 가까운 나이였지만 그는 지난 시즌 리그 27경기에 출전해 8개의 공격포인트(2골 6도움)를 터뜨리며 녹슬지 않은 기량을 보여줬다.

하지만 피오렌티나와 재계약이 결렬되면서 FA로 시장에 나왔다. 스페인, 프랑스 몇몇 구단이 관심을 보였는데 리베리는 이탈리아 살레르니타나의 적극적인 구애에 승격팀을 선택했다.

살레르니타나는 지난 시즌 세리에 B에서 2위에 오르며 승격에 성공했다. 리베리는 베테랑의 풍부한 경험을 새로운 팀에 심어주며 축구인생 황혼기를 보내게 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325
역배데이 오타쿠
21-09-06 17:29
12324
월드 클래스 어마어마하네...토트넘, '1167억원' 손흥민 덕에 구단 가치 톱10 손예진
21-09-06 16:33
12323
김연경 능청 폭발 "드디어 식빵 광고 찍었다, 제 얼굴 붙어있는거 사세요" [★인터뷰] 손나은
21-09-06 15:01
12322
메시의 분노 "방역당국, 3일 동안 뭐했어!!" 아이언맨
21-09-06 14:31
12321
"내 빈자리 실감나요?" 147승 대투수, 구단 SNS 깜짝 등장에 팬들 폭발 반응 극혐
21-09-06 12:36
12320
지명 받고 눈물 ‘펑펑’, 지금은 2군서 안타 ‘펑펑’ [엑:스토리] 미니언즈
21-09-06 10:56
12319
‘시즌 시작했는데…?’ 하메스, 이비자 섬에서 흡연+휴가? 물음표
21-09-06 09:26
1231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9-06 08:27
12317
브라질vs아르헨, 아르헨 선수들 코로나 방역수칙 위반으로 경기 중단 박과장
21-09-06 07:09
12316
‘1100억’ 메시, 34세 이상 선수 중 압도적 몸값 1위… ‘호날두는 2위’ 군주
21-09-06 04:39
12315
브라질 승이다요 조폭최순실
21-09-06 03:30
12314
‘뷸러-유리아스’, 커쇼 이탈 후 ‘ERA 1.61-1.89’… 최강 원투펀치 타짜신정환
21-09-06 01:45
VIEW
“리베리, 꼭 와줘”…등번호7, 호화 빌라까지 제공한 구단은? 정해인
21-09-06 00:01
12312
머선 일이고 해적
21-09-05 22:54
12311
퍼펙트하게 올 미적 이영자
21-09-05 21:49
12310
'SON도 한 몫' 토트넘 선수단 몸값, 바르셀로나 제쳤다 조현
21-09-05 20:29
12309
[亞최종예선] 슈팅 지적에 손흥민 "고치겠다" "소신 발언 변함없다" 앗살라
21-09-05 19:53
12308
아스널, 아르테타 사실상 경질...'10월부터 콘테 선임 합의 완료' 닥터최
21-09-05 19:27
12307
'캡틴' 손흥민, "이라크 침대축구라는 생각 변함없다" 찌끄레기
21-09-05 18:10
12306
"토트넘에 넥스트 메시 등장"…20살 윙어에게 열광 6시내고환
21-09-05 15:27
12305
'세월이 야속하더라~'...루니, '동갑내기' 호날두와 굴욕적인 비교 치타
21-09-05 13:38
12304
토트넘이 日 수비수 도미야스 영입 접은 이유, 바로 이 선수 때문이다 뉴스보이
21-09-05 12:02
12303
'바르셀로나 맞나?'...메시-그리즈만 방출에 처참해진 스쿼드 불쌍한영자
21-09-05 11:06
12302
'주급 8억' 원하는 에이스, 충격에 휩싸인 리버풀 간빠이
21-09-05 1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