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며 겨자 먹는' 콘테..."본인도 억지로 기용하고 있어"

134 0 0 2022-11-01 17:35: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포포투=백현기]

축구에서 모든 것이 뜻대로 돌아가지는 않는 법이다.

과거 토트넘에서 활약했던 제이미 오하라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원치 않는 선수들이 있을 것이라 예상했다. 오하라는 영국 매체 '토크 스포츠'에서 "콘테 감독이 영리한 감독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문제가 있다. 바로 팬들이 토트넘에게 맨체스터 시티나 바르셀로나처럼 플레이하기를 바라고 있다는 점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토트넘은 그만한 수준의 선수들을 갖고 있지 않다. 또한 토트넘은 언제나 수세적으로 경기를 펼친다. 지난 본머스전에서도 8명의 선수가 수비를 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고 말하며 토트넘의 경기력에 일침을 가했다.

토트넘은 최근 경기에서 진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29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본머스에 위치한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에서 본머스에 3-2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8승 2무 3패(승점 26점)로 3위를 지켰고 본머스는 3승 4무 6패(승점 13점)로 14위로 떨어졌다.

이날 토트넘 라인업에는 변화가 있었다. 공격진에는 히샬리송과 데얀 쿨루셉스키가 부상으로 명단에 들지 못했고, 주중 마르세유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D조 최종전을 위해 주축인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이반 페리시치 등을 벤치에 대기시켰다.

하지만 로테이션은 초반에 효과적이지 않았고 본머스가 선제골을 만들었다. 전반 23분 본머스의 역습 과정에서 마커스 태버니어가 침착하게 키퍼 무어에게 건넸고 무어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이어 후반 5분 오른쪽에서 스미스가 크로스를 올렸고 무어가 달려들며 머리로 마무리했다.

두 점을 뒤지고 있던 토트넘이 반격에 나섰다. 후반 12분 라이언 세세뇽이 돌파 후 왼발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후반 28분 벤 데이비스의 추가골과 후반 47분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역전골로 토트넘은 3-2 승리를 거뒀다. 승리를 거두기는 했지만 많은 비판에 시달려야 했다.

오하라는 토트넘이 수비적인 경기를 펼친 것을 비판하면서도 콘테 감독도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 예상했다. 바로 브리안 힐과 루카스 모우라다. 오하라는 "콘테 감독은 힐과 모우라를 쓰고 싶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써야 한다. 토트넘은 최상급의 팀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것이 토트넘의 또 하나의 고민거리다"고 말했다.

이날 힐과 모우라는 후반에 나란히 교체 투입돼 활발하게 공격 지역을 누볐지만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는 못했다. 두 선수 모두 콘테 감독의 플랜에 완전히 들지 못했다. 힐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 발렌시아로 이적 가능성이 대두됐지만 결국 토트넘의 만류로 이적이 무산됐고 모우라도 꾸준하게 출전 기회를 잃어가고 있었다. 둘은 최근 데얀 쿨루셉스키와 히샬리송의 부상으로 조금씩 기회를 받고 있지만 콘테 감독의 기대치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

콘테 감독의 리빌딩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아직까지 더 나은 팀을 만들기 위한 보강의 필요성은 꾸준히 외부에서도 제기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749
한때 '천재소년' 또 굴욕, 나폴리 '16경기 8G-10AS' 신성에 당했다 가습기
22-11-02 11:24
17748
즐거운 아침이되세요 ~ 미니언즈
22-11-02 10:29
VIEW
'울며 겨자 먹는' 콘테..."본인도 억지로 기용하고 있어" 해적
22-11-01 17:35
17746
스텔리니 토트넘 수석코치 "콘테 감독 없지만 잘 이겨낼 것" 홍보도배
22-11-01 16:11
17745
[오!쎈 인터뷰] 젠지 ‘쵸비’ 정지훈, “4세트 라이즈 플레이, 예상 빗나가” 원빈해설위원
22-11-01 15:46
17744
"김민재 같은 알려지지 않은 보석 찾은 덕"…英매체도 나폴리 상승세 주목 와꾸대장봉준
22-11-01 12:35
17743
‘하든 17어시’ 필라델피아, 워싱턴 꺾고 3연승 거두다[NBA] 손예진
22-11-01 11:42
17742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01 10:30
17741
[단독]'무용지물→폐지수순' 퓨처스FA 마지막 대어가 뜬다, 우타거포 이형종 자격획득...복수팀 뜨거운 관심 손예진
22-10-31 16:02
17740
한국 쇼트트랙, 남자 계주 5000m 금메달…최민정 1000m 銀 극혐
22-10-31 14:43
17739
포스트시즌 응원 ㅎㅎ 가터벨트
22-10-31 13:57
17738
당구 女帝는 이제 자타 공인이 됐다 '포켓볼 이어 3쿠션도 최강' 미니언즈
22-10-31 11:51
17737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0-31 09:19
17736
'정우영 PK 유도' 프라이부르크, 살케에 2-0 깔끔한 승리...3위 도약 픽도리
22-10-31 07:07
17735
맨유때문에 완전 지릴뻔했다 소주반샷
22-10-31 03:24
17734
‘백업의 활약! 넬슨 2골 1도움’ 아스널, 리그 1위 탈환...노팅엄 5-0 격파 곰비서
22-10-31 02:14
17733
'호날두 선봉' 맨유, 웨스트햄전 선발 공개 와꾸대장봉준
22-10-31 00:56
17732
이태원 참사에 축구팀 애도 물결..."비극적 사고에 진심어린 애도" 손예진
22-10-30 23:05
17731
'러브콜이었나' 과르디올라, 상대 에이스와 '심도 깊은 대화' 관심 오타쿠
22-10-30 21:23
17730
'헬스 중독된 맨유MF'→몸짱 호날두 제친 '신입생'...터키탕에서도 웨이트 '웃음' 호랑이
22-10-30 20:17
17729
‘치크-찰로바 자책골’ 첼시, 브라이튼 원정 1-4 충격패...‘6위 맨유와 1점 차’ 손나은
22-10-30 07:12
17728
김민재, 또 풀타임 철벽수비...나폴리 리그 8연승 견인 아이언맨
22-10-30 03:43
17727
개역배냐? 극혐
22-10-30 00:26
17726
'적장' 클롭 감독도 극찬..."나폴리, 현재 세계 최고의 폼" 미니언즈
22-10-29 2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