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서 온 복덩이 포수, 152억 포수 함박웃음 “지명타자로 많이 나갈 것 같다”

76 0 0 2024-05-04 11:37:1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두산 포수 김기연이 공수에서 좋은 활약을 하며 주전 포수 양의지의 체력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 OSEN DB

[OSEN=잠실, 한용섭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포수 김기연이 2번째 포수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주전 포수 양의지는 김기연을 칭찬하며 “지명타자로 더 많이 나갈 것 같다”고 반겼다. 

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LG의 ‘잠실 라이벌전’. 이승엽 두산 감독은 선발 라인업의 포수로 김기연의 이름을 올렸다. 지난 4월 LG와 3연전에서 양의지가 3경기 모두 포수 마스크를 썼는데, 이날 양의지는 지명타자로 나섰다. 

이 감독은 경기 전 “의지가 (삼성과) 3경기 연속 나갔다. 사실 의지가 6게임을 연속으로 나갈 수 없기 때문에, 지난번에 (김)유성이가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의지를 체력 안배하고 기연이도 컨디션이 나쁜 상태가 아니고 좋기 때문에 기연이의 장점을 살리면서 여러 가지 생각을 해서 기연이를 냈다”고 설명했다. 

지난 4월 26일 대전 한화전에서 김기연은 김유성과 배터리를 이뤄, 프로 첫 선발 등판한 2년차 김유성의 프로 데뷔 첫 승을 이끌었다. 이날 선발 투수 김유성과 다시 호흡을 맞추게 했다. 

이 감독은 “지금 훌륭하게 임무를 잘 수행하고있다. 우리 팀으로 봤을 때는 지금 (장)승현이가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기연이가 들어와서 수비적인 면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주고, 투수들하고 호흡도 괜찮고, 타격에서도 쏠쏠하게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지금 김기연 선수의 활용도에 대해서는 만족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OSEN=잠실, 김성락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LG 트윈스를 꺾고 승리했다. 두산은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6-4로 승리했다. 양의지가 결승타를 때렸다. 경기 종료 후 두산 홍건희, 김기연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4.05.03 / ksl0919@osen.co.kr

김기연은 2016년 신인드래프트 2차 4라운드(전체 34순위)로 LG의 지명을 받아 입단했다. LG에서 2018년 2경기, 2022년 12경기, 2023년 28경기 출장에 그쳤다. 지난해 초반 염경엽 LG 감독은 김기연을 2번째 포수로 기용하면서 기회를 줬으나, 기회를 잡지 못하고 베테랑 허도환에게 밀렸다. 

지난해 11월 2차 드래프트에서 백업 포수 보강을 원한 두산은 김기연을 1라운드에 지명해 영입했다. LG에 1라운드 양도금 4억원을 지급했다.

김기연은 4월초 장승현이 종아리 타박상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1군에 콜업돼 기회를 잡았다. 양의지가 잔부상으로 컨디션 조절이 필요할 때 김기연이 포수 마스크를 썼다. 양의지가 손목 타박상을 입었을 때 지난 4월 24~27일 네 경기 연속 포수로 선발 출장했다. 4경기에서 김기연은 타율 4할(15타수 6안타) 2타점 3득점으로 공격에서도 활약을 했다. 

김기연은 3일 LG전에서 타석에서는 4타수 무안타로 안타를 때리진 못했으나, 투수들을 잘 리드했다. 이날 경기는 선발 김유성부터 불펜 필승조가 총출동하는 총력전이었다. 4회부터 박치국(⅔이닝 무실점), 이병헌(1⅓이닝 무실점), 김강률(1⅔이닝 1실점), 최지강(1이닝 2실점), 홍건희(1⅓이닝 무실점)가 이어 던졌다.  

지명타자로 출장해 3회 2타점 결승타를 때린 양의지는 김기연을 칭찬하며 흐뭇했다. 양의지는 경기 후 “오늘 유성이랑 다른 투수들이랑 또 기현이랑 잘해서 진짜 값진 승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동료들을 칭찬했다.

특히 이날 포수로 출장한 김기연에 대해 “지금 너무 잘하고 있어서 칭찬할 일 밖에 없는 것 같다. 내가 좀 편하게 타격에 집중할 수 있었고, 좀 더 지명타자 비율이 높아질 것 같다”며 “기현이가 잘해서, 방망이도 잘 치고, 또 리드도 많이 잘하는 것 같아서 기분 너무 좋다”고 웃으며 말했다.

[OSEN=부산, 이석우 기자] 두산 베어스 김기연 2024.04.06 / foto0307@osen.co.kr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382
토트넘 이럴 줄 알았다 "여차하면 손흥민 계약 1년 연장"…통큰 재계약 NO, 옵션 행사 '간보기' 감행하나 떨어진원숭이
24-05-05 21:45
23381
'역사적 챔피언 탄생' KCC, 5위팀 최초 정상 등극…KT와 5차전 88-70 완파, 4승1패로 마감 군주
24-05-05 20:42
23380
고척돔 단독 콘서트도 없다…'우울한' 어린이날, 5개 구장 전 경기 우천 취소 (종합) 장그래
24-05-05 15:04
23379
'선방쇼 노이어가 더 이상 막을 수 없었다'→정우영, 바이에른 뮌헨 상대로 결승골 폭발…슈투트가르트 완승 노랑색옷사고시퐁
24-05-05 11:37
23378
[NBA PO] ‘앤트맨’, 최고의 식스맨 펄펄 날았다…미네소타 기선 제압 가습기
24-05-05 11:05
23377
'신인왕부터 불안 증세까지' MCW의 희로애락 극혐
24-05-05 09:26
23376
'버밍엄 데뷔골' 백승호, 노리치 최종전서 '군계일학'…"3부에서도 함께하길 원할 것" 부천탕수육
24-05-05 08:44
23375
‘EPL 12호’ 황희찬, 맨시티 골문 또 뚫었다…홀란 포트트릭 남자성기사요
24-05-05 07:33
23374
조성훈 “요키치가 전설을 향해 나아가는 시즌이 될 듯 싶어요” 미니언즈
24-05-05 06:39
23373
김단비, W리그 올스타전 스킬스 챌린지 우승…“언젠가 日 팬들이 한국 올 수 있도록” 물음표
24-05-05 05:59
23372
'육청명 프로 첫 승, 이강철 감독 400승' KT, 3연승 질주...키움은 3연패 스킬쩐내
24-05-05 05:15
23371
홀란드, 포트트릭 작렬...황희찬, 리그 12호골→맨시티, 울버햄튼에 5-1 완승 갓커리
24-05-05 04:30
23370
[분데스 REIVEW] '김민재 하늘보며 한숨→정우영 KIM 뒤로 날아올라 결승골' 뮌헨, 슈투트가르트에 1-3 충격패 철구
24-05-05 04:12
23369
'신이시여! 맨시티 패배하게 해주세요' 아스널, 본머스에 3-0 완승 '리그 선두 유지→4점 차 달아나' 날강두
24-05-05 03:29
23368
다이어 너 마저…머리 부상 '붕대 투혼'→결국 OUT→김민재만 멀쩡 손예진
24-05-05 02:52
23367
"김민재 탐욕적"→"최고!"…'KIM 농락' 투헬 이중인격적 발언 왜? 롤다이아
24-05-05 02:43
23366
'굿바이 SON' 토트넘 결단 내렸다…방출 1순위 낙점→'리그 10골' 활약 무색하네 애플
24-05-05 01:05
23365
[NBA] '용두사미' 밀워키, 우승은커녕 PO 1라운드 탈락으로 마침표 크롬
24-05-05 00:29
23364
'또 태하드라마!' 포항, 94분 극장골로 전북 1-0 격파...10G 무패 행진+선두 탈환[오!쎈 포항] 노랑색옷사고시퐁
24-05-04 19:20
23363
마이너행·트레이드…'험난한 미국 생활' 고우석, 마이애미서 기회 잡을까 섹시한황소
24-05-04 16:20
VIEW
LG에서 온 복덩이 포수, 152억 포수 함박웃음 “지명타자로 많이 나갈 것 같다” 박과장
24-05-04 11:37
23361
'압도적인 공격력 과시' NBA 인디애나, 10년 만에 PO 2라운드 진출 미니언즈
24-05-04 09:25
23360
SSG, '더거 참사'에 이어 '5연속 밀어내기 참사'… NC 19득점 대폭발, SSG 또 굴욕패 조현
24-05-04 08:31
23359
"손흥민, 토트넘에서 은퇴한다!"…토트넘 '거대한 패키지' 제시, 여름에 도장 찍는다! "최대한 빨리 재계약 하고, 전설 중심으로 팀 구축하라" 촉구 소주반샷
24-05-04 0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