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낙동강 혈전...역대 한 경기 최다 투수 19명 출장 타이

14 0 0 2020-07-01 03:34: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롯데와 NC가 18점 난타전을 펼치면서 총 19명의 투수를 쏟아부었다. KBO리그 역대 한 경기 최다 투수 출장 타이 기록을 수립했다. 

롯데와 NC는 30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리그 NC와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선발 투수 포함해 총 19명의 투수를 투입하는 난타전을 펼쳤다. 19명의 투수 출장은 역대 한 경기 최다 투수 출장 기록 타이다. 지난 2017년 10월 3일 대전 NC-한화전에서 연장 12회 혈투를 펼치며 19명의 투수가 출장한 바 있다. 아울러 롯데는 11명의 투수를 내세우면서 역대 팀 한 경기 최다 투수 출장 타이 기록까지 수립했다. 역시 2017년 10월 3일 NC-한화전에서 NC가 11명의 투수를 투입한 바 있다. 

롯데는 이날 당초 선발 예고됐던 노경은이 갑작스런 손목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에 등재되면서 어쩔 수 없이 불펜 김대우를 내세웠고 불펜 데이를 펼쳐야 했다. 롯데의 불펜은 사실상 1회부터 가동된 것이라고 봐야 했다. 

일단 롯데는 오프너 역할의 김대우가 2⅓이닝 1실점으로 선방했다. 뒤이어 올라온 진명호(⅔이닝), 이인복(1⅔이닝), 박시영(⅓이닝)까지 5회를 틀어막았다. 롯데는 6회부터 필승조가 가동됐지만 수난시대를 맞이했다. 타선이 폭발하면서 7회말을 8회초까지 8-5의 리드를 잡고 있었다. 하지만 구승민이 1⅔이닝 3실점-박진형(⅓이닝 3실점)으로 부진했다. 마무리 김원중이 8-7로 따라붙은 8회 무사 2루에서 올라오는 총력전을 펼쳤지만 결국 8-8 동점을 허용하며 블론세이브를 범했다. 

NC는 선발 마이크 라이트가 6회까지 버티고 3실점했다. 6이닝 3실점 퀄리티 스타트로 나름대로 제 몫을 해냈다. 4-3으로 앞선 7회초 박진우, 임정호, 배재환까지 필승조를 총출동시켰지만 결국 롯데에 역전을 허용했다. 8회 임창민까지 투입한 NC였고 패색이 짙어졌다.

하지만 타선이 8회말 뒤늦게 폭발하며 NC도 총력전을 펼쳤다. 9회부터 원종현이 2이닝을 틀어막았다. 롯데도 마찬가지. 롯데는 10회말 송승준부터 시작해 김유영, 오현택, 강동호까지 불펜에 있는 투수들을 총출동 시키며 1사 만루 위기를 극복했다. 11명의 모든 투수가 투입된 시점이다. 

결국 모든 투수를 투입한 11회에 결론이 났다. NC는 좌완 강윤구를 투입했지만 이대호에게 투런포를 얻어맞으며 패전 투수가 됐다. 뒤이어 상황을 종료시키기 위해 송명기까지 올라오며 8명의 투수를 소모했다. 역대 한 경기 최다 투수 출장 타이 기록이 수립된 순간이었다. 

결국 혈전 끝에 롯데가 10-8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투수 총출동 혈전으로 양 팀 모두 이번 주 투수 운용에 골머리를 안게 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820
[PL REVIEW] '브루노 멀티골' 맨유 행복 축구, 브라이튼 3-0 제압…첼시 추격 + 2 물음표
20-07-01 09:01
5819
즐거운 하루되세요 ~ + 2 크롬
20-07-01 07:37
5818
사네, 결국 맨시티→바이에른 이적...공식발표만 남았다 이아이언
20-07-01 05:52
VIEW
역대급 낙동강 혈전...역대 한 경기 최다 투수 19명 출장 타이 가츠동
20-07-01 03:34
5816
이제보니까 빈곳이 있었네 가마구치
20-07-01 02:53
5815
37경기 19골' 마샬, 개인 통산 경기당 득점 최고 기록 군주
20-07-01 02:39
5814
2~3일 간격 경기 '줄줄이'... 무리뉴 "일정이 왜 이래" 불만 장그래
20-07-01 00:55
5813
구스타보, 전북현대 이적...메디컬 테스트만 남아 가츠동
20-06-30 23:48
5812
이도희 감독 “흥국생명 독주? 우리 갈 길에 집중하겠다 닥터최
20-06-30 22:56
5811
최채흥 SK전 데뷔 첫승+오승환 라팍 첫 SV', 삼성 SK에 4대1 승리 노랑색옷사고시퐁
20-06-30 22:01
5810
미친 벌크업' 나니, 34살 맞아?... 운동을 얼마나 한거야 정해인
20-06-30 20:46
5809
김치현 키움 단장 "강정호 구단 내부결정 내렸었다 타짜신정환
20-06-30 19:36
5808
30일 한화-KIA 광주경기 우천취소...10월 7일 더블헤더 편성 소주반샷
20-06-30 19:06
5807
금일 야구 사이타마
20-06-30 18:07
5806
1위 레반도프스키-2위 호날두...2020 발롱도르 파워랭킹(골닷컴) + 1 이아이언
20-06-30 17:29
5805
비가 내려와요 ~ + 1 캡틴아메리카
20-06-30 16:41
5804
"램파드 진심에 반해"…리버풀 대신 첼시 택한 이유 + 1 장그래
20-06-30 15:35
5803
오늘도 좋은하루요~ + 1 불도저
20-06-30 14:30
5802
6월 30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짜세
20-06-30 13:47
5801
‘포르투서 0골’ 나카지마, 팀에서 ‘훈련 안 와도 돼’ + 2 장그래
20-06-30 13:09
5800
개막이 코앞인데...MLS, '선수 20명+6개 클럽 직원' 코로나19 양성 반응 불쌍한영자
20-06-30 12:52
5799
'회계 꼼수' 때문에 떠난 아르투르, 바르사 팬들 대폭발 + 1 치타
20-06-30 11:07
5798
오늘도 건승하세요 미니언즈
20-06-30 10:08
5797
은퇴 후 "나는 게이다" 고백한 선수, 현역들 '커밍아웃' 독려 "지지 필요해" 물음표
20-06-30 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