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간격 경기 '줄줄이'... 무리뉴 "일정이 왜 이래" 불만

19 0 0 2020-07-01 00:55: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제 무리뉴(57)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프리미어리그 재개 후 일정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했다. 불리한 일정이라는 것이다.

영국 풋볼런던은 30일(한국시간) "토트넘 보스 무리뉴가 일정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토트넘은 프리미어리그 재개 후 맨유와 웨스트햄을 상대했고, 다시 셰필드에 이어 에버튼을 만난다"라고 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일정이 들쑥날쑥하다. 9일 만에 경기를 치렀다가 다시 6일간 3경기를 해야 한다. 둘 다 별로다. 우리에게 좋은 일이 아니다. 균형 잡힌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토트넘은 지난 20일 맨유와 프리미어리그 재개 첫 경기를 치렀고,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후 사흘을 쉬었고, 24일 웨스트햄과 경기를 치렀다. 이날은 2-0의 승리를 거뒀다.

다음 경기가 7월 3일 셰필드 원정이다. 8일을 쉬고 9일째 경기를 치른다. 이어 7 월 7일 에버튼과 홈 경기를 펼치고, 7월 10일 본머스 원정을 간다. 그리고는 7월 13일 아스날과 다시 경기가 있다.

빡빡한 일정이다. 특히 7월 7일부터 13일까지 일주일 동안 3경기가 열린다. 끝이 아니다. 7월 16일 뉴캐슬을 만나고, 심지어 18일 다시 레스터 시티와 경기가 있다. 살인 일정이 따로 없다.

사실 토트넘만 어려운 것은 아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리그가 중단됐다가 다시 열렸고, 전체적으로 빡빡한 감이 있다. 그래도 현장의 불만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풋볼런던은 "무리뉴 감독은 현재 일정을 선호하지 않는다. 길게 쉬는 것도 문제지만, 빡빡한 일정으로 인해 회복할 시간이 거의 없는 것도 문제다. 로테이션 운영이 필요할 전망이다"라고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832
황희찬 발표만 남아…잘츠부르크→라이프치히 역대 선수 행보는? + 1 질주머신
20-07-01 22:18
5831
구창모 역시 에이스 + 1 해골
20-07-01 21:09
5830
두산 화력 보소 + 2 오타쿠
20-07-01 19:55
5829
오늘 일야 언더 좋아보이나? 치타
20-07-01 18:28
5828
[롤챔스] T1 정글러 '엘림' 최엘림, 두 경기 연속 선발 출격 순대국
20-07-01 17:25
5827
금일 e스포츠 스타 롤 일정 입니당 지아코
20-07-01 16:17
5826
형님들 오늘 국내야구 어디가 꿀일까요 손예진
20-07-01 16:05
5825
성적 하락 속 보수 인상, 오리온이 ‘전 경기 출전’ 이승현에게 전한 믿음 애플
20-07-01 15:32
5824
'야구 천재' 강백호, 찬스 앞에선 '고양이'인가...득타율 .205 [오!쎈 잠실] + 1 호랑이
20-07-01 14:22
5823
점심 맛있게 드세요^^ 손나은
20-07-01 13:41
5822
‘호날두 3경기 연속골’ 유벤투스, 제노아에 3-1 승 + 2 극혐
20-07-01 12:51
5821
오늘도 건승하세요 + 2 미니언즈
20-07-01 10:05
5820
[PL REVIEW] '브루노 멀티골' 맨유 행복 축구, 브라이튼 3-0 제압…첼시 추격 + 2 물음표
20-07-01 09:01
5819
즐거운 하루되세요 ~ + 2 크롬
20-07-01 07:37
5818
사네, 결국 맨시티→바이에른 이적...공식발표만 남았다 이아이언
20-07-01 05:52
5817
역대급 낙동강 혈전...역대 한 경기 최다 투수 19명 출장 타이 가츠동
20-07-01 03:34
5816
이제보니까 빈곳이 있었네 가마구치
20-07-01 02:53
5815
37경기 19골' 마샬, 개인 통산 경기당 득점 최고 기록 군주
20-07-01 02:39
VIEW
2~3일 간격 경기 '줄줄이'... 무리뉴 "일정이 왜 이래" 불만 장그래
20-07-01 00:55
5813
구스타보, 전북현대 이적...메디컬 테스트만 남아 가츠동
20-06-30 23:48
5812
이도희 감독 “흥국생명 독주? 우리 갈 길에 집중하겠다 닥터최
20-06-30 22:56
5811
최채흥 SK전 데뷔 첫승+오승환 라팍 첫 SV', 삼성 SK에 4대1 승리 노랑색옷사고시퐁
20-06-30 22:01
5810
미친 벌크업' 나니, 34살 맞아?... 운동을 얼마나 한거야 정해인
20-06-30 20:46
5809
김치현 키움 단장 "강정호 구단 내부결정 내렸었다 타짜신정환
20-06-30 1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