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하만 문제?' 두산 불펜, 김강률 부상+떨어진 체력 어쩌나

18 0 0 2020-11-22 08:09:2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타뉴스 고척=이원희 기자]4차전 강판된 이영하(맨 오른쪽). /사진=OSEN두산 베어스 불펜진이 큰 위기를 맞고 있다. 정규시즌 든든히 뒷문을 책임졌던 이영하(23)가 한국시리즈에 들어 페이스가 떨어진 모습이다. 사실 문제는 한두 가지가 아니다. 박치국(22), 이승진(25) 등 다른 불펜진은 한국시리즈 4경기 연속 마운드에 올랐다. 체력이 떨어질 수 있는 시점이다.

여기에 철벽투구를 선보였던 김강률(32)이 쓰러졌다. 김강률은 21일 고척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4차전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7회초 마운드에 올라 ⅔이닝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지만, 갑자기 우측 허벅지 통증을 호소했다. 정재훈(40) 두산 투수코치와 얘기를 나눈 김강률은 결국 윤명준(31)과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문제는 부상 상태다. 부상이 생각보다 심각하다면 남은 한국시리즈 출장이 어려울 수 있다. 김강률은 올해 한국시리즈 2경기에서 3⅓이닝 무실점을 기록 중이다. 이번 경기도 그렇고, 지난 20일에 열린 3차전에서도 2⅔이닝 3탈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했다.

김강률이 빠질 경우 두산이 쓸 수 있는 카드는 더욱 줄어들게 된다. 이영하가 극심한 부진에 빠져 있어 상황이 심각해 보인다. 이영하는 지난 18일 2차전에서 ⅓이닝 4피안타 1볼넷 3실점(3자책)으로 부진하더니, 이날 4차전에서도 ⅓이닝(13구) 2피안타 1실점(1자책)으로 흔들렸다. 2경기 평균자책점이 40.50까지 치솟은 상태다.

또 박치국과 이승진 등 또 다른 핵심 불펜진은 한국시리즈 전 경기에 등판했다. 중간 중간 휴식일이 있지만, 이들은 정규시즌을 비롯해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까지 치르고 한국시리즈 일정을 소화하는 중이다. 체력이 떨어졌다고 해도 이상할 것이 없는 상황이다.

실제로 4차전 9회초 마운드에 오른 이승진은 2사 후 상대 8번 알테어(29)에게 좌전 안타를 맞은 뒤 2루 도루를 허용했다. 여기에 9번 지석훈(36)과 8구 승부 끝에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내주면서 실점했다. 스코어도 0-3으로 벌어져 두산의 추격 의지도 완전히 꺾였다.

우측 허벅지 부상으로 교체된 김강률(가운데). /사진=OSEN현재 두산은 다른 옵션도 마땅치 않다. 베테랑 유희관(34)의 공도 좋지 않아 불펜 카드로 쓰기엔 어려워 보인다. 올해 포스트시즌 출장이 많지 않았던 김강률이 철벽으로 떠올라 기대감을 높였으나, 갑작스러운 부상이라는 벽을 만났다.

김태형(53) 두산 감독도 "김강률의 부상이 어떨지 걱정된다"고 털어놓았다. 두산은 김강률의 부상 상태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8081
다들 좋은아침입니다~~~ 호랑이
20-11-22 10:43
8080
'패장' 두산 김태형 감독 "영하는 안 쓰면 된다, 타선이 더 고민" 극혐
20-11-22 09:28
VIEW
'이영하만 문제?' 두산 불펜, 김강률 부상+떨어진 체력 어쩌나 물음표
20-11-22 08:09
807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0-11-22 07:19
8077
오리지날
20-11-22 06:16
8076
낚시하다 흑화한 김새론 오리지날
20-11-22 05:35
8075
30~40대 동호회 특징 오리지날
20-11-22 05:34
8074
MLB 포수 출신 해설자가 본 류현진 오리지날
20-11-22 05:34
8073
이마트에 주차하고 1년간 해외 다녀온 사람 오리지날
20-11-22 05:32
8072
와이퍼 절도범 오리지날
20-11-22 05:31
8071
상온 노출 독감백신 접종 없다더니 오리지날
20-11-22 05:31
8070
후반에 역전하겠지 오타쿠
20-11-22 05:22
8069
아싸 토트넘 또 골 ㅅㅅㅅㅅ 호랑이
20-11-22 03:54
8068
잇몸으로 싸운 레알, 비야레알과 1-1 무 손나은
20-11-22 02:36
8067
뮌헨이 무는 아니겠지 아이언맨
20-11-22 01:04
8066
첼시 승 가뿐하게 넘어가고 극혐
20-11-21 23:41
8065
"인터밀란, SON 영입했어야"…이탈리아 전설 분노한 이유는? 음바페
20-11-21 22:04
8064
토트넘 오늘 새벽이죠 ? 미니언즈
20-11-21 21:00
8063
K리그2 경남 3위·대전 4위 확정…25일 준PO 맞대결 뉴스보이
20-11-21 18:14
8062
아스널, 훈련 중 동료끼리 주먹질로 유혈사태…아르테타 “원래 별 일 다 일어나” 간빠이
20-11-21 16:55
8061
추워 지는데 연탄은 사놓고 놉시다~~ 삼중일승
20-11-21 16:42
8060
55골 레반도프스키, 결국 발롱도르 받았다...팬 제작 트로피에 "너무 좋아" 조폭최순실
20-11-21 15:22
8059
오늘의 경기 불도저
20-11-21 13:09
8058
'충격' 아스널 팀원끼리 주먹다짐...아르테타는 "비공개 훈련하는 이유" 노랑색옷사고시퐁
20-11-21 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