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팬들 보기 부끄러운 '저질야구' 없었다, A매치 방불케한 외신들 [★현장]

48 0 0 2020-05-06 09:32:0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5일 잠실구장을 찾은 외신을 비롯한 많은 취재진이 차명석 LG 단장을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전 세계의 관심 속에 KBO 리그가 성대한 출발을 알렸다. 전국 5개 구장에서 경기가 펼쳐진 가운데, 해외 팬들 보기에 부끄러운 '저질야구'는 없었다. 대신 멋진 투구와 타격, 그리고 호수비가 야구장 곳곳을 수놓았다.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가 미국과 일본에 생중계됐다. 5일 개막전은 대구 NC-삼성전이 ESPN을 통해 생중계로 미국 내 전파를 탔다.

이날 잠실구장에는 미국 LA 타임스를 비롯해 일본 NHK와 후지 TV, 니혼 TV, 중국 CCTV, 싱가포르 공영방송 CNA 등의 외신이 취재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마치 A매치를 방불케 하는 취재 열기였다. 빅토리아 김 LA 타임스 한국 특파원은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 한국서 야구가 개막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ESPN 중계로 미국 내 한국 야구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졌다"고 말했다.

류중일 LG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한국 야구를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아닐까 생각한다"면서 "아무래도 메이저리그와 한국은 체격 차이가 난다. 메이저리그는 힘으로 하는 스타일이다. 한국은 아기자기한 맛이 있다. 뛰는 야구와 작전 야구를 많이 한다. 한국 야구가 많이 발전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해외 팬들을 향한 인사를 부탁하자 "영어로 해야 돼요"라고 웃으며 농담을 던진 뒤 "많이 사랑해주세요. 아무래도 최근 몇 년간 성적을 냈고, 서울 팀이라 관심이 있을 거라 본다. 스포츠는 이겨야 한다.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프로야구가 사상 최초로 '무관중 개막전'을 펼친 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개막전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를 외신이 취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양 팀 감독의 굳은 각오답게 잠실 두산-LG전에 뛴 선수들은 완성도 있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먼저 양 팀서 실책이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대신 호수비가 빛났다. 3회에는 오지환과 정근우의 연속 호수비가 나왔다. 오지환이 바운드를 잘 계산해 완벽한 핸들링과 손목 스냅 송구를 보여줬고, 정근우는 몸을 날리는 다이빙 캐치로 박수를 받았다. 두산 허경민 역시 6회 김현수의 강한 바운드성 타구를 몸으로 막아낸 뒤 깔끔하게 아웃시켰다.

잠실 경기 중계를 맡은 이순철 SBS 해설위원은 "미국 ESPN에서 이 영상을 가져갈 것"이라면서 "이런 수비가 많이 나온다면 한국 야구의 수준을 보여주는 것이기에 좋다"고 말했다. 이 위원은 3회 김현수가 밀어서 홈런을 치자 "이 경기를 ESPN이 생중계를 했어야"라면서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저질 야구 논란은 없었다. 전국 5개 구장에서 펼쳐진 개막전에서 나온 실책은 3개에 불과했다. NC가 대구 삼성전에서 1개, 롯데가 수원 KT전에서 1개, 키움이 광주 KIA전에서 1개씩 각각 기록했다. 인천 한화-SK전에서는 양 팀 다 실책이 없는 깔끔한 양상 속에, 한화 서폴드가 외국인 최초이자 한화 구단 2번째로 개막전 완봉승(KBO 통산 9번째)을 따냈다.

보기 드문 일도 벌어졌다. 키움-KIA전에서 광주-KIA 챔피언스필드 인근 화재로 경기가 19분 동안 중단된 것. 이런 모습들은 해외 누리꾼들의 SNS를 통해 전 세계로 퍼져나가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미국 저명 기자 제프 파산은 대구 NC-삼성전에서 나온 모창민의 홈런 후 배트 던지기 영상을 공유하며 "배트 플립 경보가 켜졌다"고 적었다. 또 다른 해외 누리꾼들은 NC 다이노스를 '노스 캐롤라이나 다이노스'라 명명하며 즐기기도 했다. KBO 리그가 전 세계의 뜨거운 관심 속에 기지개를 켜기 시작했다.

5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 인근에서 발생한 화재 모습. 연기가 자욱하게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뉴스15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공식 개막전 한화이글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에서 한화 선발 서폴드가 완봉승을 거둔 후 포수 최재훈과 포옹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2020-05-06 12:08:57

정수빈 실책성플레이 2개, 채지선 폭투로 2실점,이동원 연속볼넷2개. 두산팬으로 솔직히 부끄럽다ㅠㅠ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5-06 11:18:12

레전드 ㅎㅎ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5-06 10:25:48

저질 야구가 없었다니!!!!! 두산은 공이 멀리가지도 않은 폭투 두 개로 2실점 했구만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4708
금일 국야 호랑이
20-05-07 11:01
4707
418억 FA+마차도… 롯데 핵타선 재건 프로젝트, 사직이 들썩인다 + 1 음바페
20-05-07 10:02
4706
파워사다리 픽주는방은 없나여? + 5 그대를사랑
20-05-07 09:02
4705
‘139번 훈련병 손흥민’ 모습에 해외 팬들 “7번 줘라” + 1 물음표
20-05-07 08:14
4704
즐거운 하루되세요 ㅎㅎ 크롬
20-05-07 07:28
4703
오늘도 개덥겠네 해골
20-05-07 06:46
4702
드뎌 스포츠가 움직이는가 + 1 소주반샷
20-05-07 05:31
4701
분데스리가, 5월 15일 재개...유럽 5대 리그 최초 + 3 곰비서
20-05-07 04:23
4700
린투엠 크로니클3 기대됨 가마구치
20-05-07 03:00
4699
몇일동안 노가다 뛰었더니 + 1 철구
20-05-07 02:59
4698
왜이러누 가마구치
20-05-07 01:13
4697
5월은 5월이네 손예진
20-05-07 00:49
4696
5/6일 KBO 결과 팀퍼시픽짜세
20-05-06 21:41
4695
두산 승이지 ㅅㅅㅅㅅ + 1 애플
20-05-06 21:35
4694
'좌날두 우바페+리버풀 3명' 英통계매체의 유럽 베스트 11 뉴스보이
20-05-06 18:21
4693
5월 6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짜세
20-05-06 18:15
4692
"비디치 맨유 선수들 때리고 다녀" 베르바토프 '폭로' + 1 홍보도배
20-05-06 17:02
4691
국야 개막 ㅎㅎ + 2 곰비서
20-05-06 16:35
4690
점심 맛있게 드세요 + 1 이영자
20-05-06 15:04
4689
'수비형 포수' 정보근, 지성준 밀어낸 이유 있었다 [S포트라이트] + 3 오타쿠
20-05-06 13:55
4688
금일 국야 5월6일 + 1 호랑이
20-05-06 12:06
4687
맨유와 첼시, '리버풀 타깃' 베르너 에이전트와 접촉 + 3 손나은
20-05-06 11:17
4686
두근 두근 드디어 야구 부활!! + 1 음바페
20-05-06 10:28
VIEW
美팬들 보기 부끄러운 '저질야구' 없었다, A매치 방불케한 외신들 [★현장] + 3 미니언즈
20-05-06 0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