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비하인드]'윌리엄스, 당신은 도대체…' 폭염경보도 못 막은 구장깨기 본능

68 0 0 2020-08-02 10:16: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부산=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1일 사직구장의 한낮은 말그대로 '불가마'였다.

이날 부산의 한낱 기온은 32도까지 치솟았다. 아침부터 발령됐던 폭염주의보는 오전 11시를 기해 '폭염경보'로 바뀌었다. 장마 직후 습한 날씨까지 더해져 찾아온 본격적인 '불볕 더위'였다. 그늘로 몸을 피해도 땀이 줄줄 날 정도의 더위 속에 거리의 인파도 확연히 줄어들었다. 휴대폰에는 외부 활동에 유의하라는 안내 메시지가 전해졌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KIA 타이거즈 맷 윌리엄스 감독은 무더위에 아랑곳 하지 않았다. 윌리엄스 감독은 이날도 여느 때와 다름없이 통역 구기완씨와 함께 일찌감치 사직구장을 찾았다. 형광색 바람막이 점퍼까지 착용한 그는 3루 더그아웃에서 걸어 나오자마자 연신 땀을 닦기 시작했다. 현역시절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뛸 때 미국에서 가장 더운 날씨를 자랑하는 연고지 피닉스의 살인더위를 경험한 그였지만, 여전히 한국의 습한 무더위는 넘어야 할 산. 윌리엄스 감독은 이내 천천히 걸음을 옮기면서 구장깨기의 시동을 걸었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구 씨와 끊임없이 계단을 오르내리던 윌리엄스 감독은 경기장 절반 정도를 돈 뒤 멈춰 섰다. 한국에서 경험한 가장 더운 날씨. 바람막이 점퍼를 벗은 윌리엄스 감독의 상의는 흠뻑 젖어 있었다. 하지만 그늘이 드리운 관중석 꼭대기에서 잠시 휴식을 취한 그는 다시 계단을 오르내리기 시작했고, 끝내 한 바퀴를 완주하며 구장깨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가장 더운 시간을 택해 '루틴 지키기'에 나선 그의 모습은 감탄과 우려가 교차할 만했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윌리엄스 감독은 "이제 중복이 지났고, 장마도 끝나가는 시점이라고 들었다"며 "주변에서 '장마가 끝나면 본격적 더위가 시작된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더더욱 선수들의 체력 안배, 수분 섭취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구단에서 선수들의 체력 안배와 컨디션 유지를 위해 정말 많은 부분을 도와주고 있는데, (날씨는) 정말 더운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은 미국보다 원정 시 체력 안배가 쉬운 환경은 아니다. 챔피언스필드는 실내 훈련이 가능하기에 큰 문제가 없지만, 원정에서 똑같은 환경을 찾기가 쉽진 않아 조심스럽게 접근 중"이라며 "최대한 야외 활동을 줄이고 전체적인 훈련 양도 조절해 나아갈 생각"이라고 구상을 밝혔다.

정작 자신의 체력은 걱정되지 않을까. 이에 대해 윌리엄스 감독은 "항상 머릿속으로 '눈 오는 날이든, 더운 날이든 항상 화씨 72도(섭씨 22도)의 화창한 날'이라고 되뇌인다"며 "때로는 자신을 속일 필요도 있다"고 활짝 웃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365
오타니 난타에 日패닉... '이도류 폐기론' 급부상 "결단의 시기 왔다 호랑이
20-08-03 22:29
6364
보름 동안 8차례 맞대결’ LG-KIA '5강 싸움 최대 승부처', 류중일 "견뎌내야 한다 아이언맨
20-08-03 21:31
6363
정우영, 정말 바이에른 뮌헨 갈까 가츠동
20-08-03 20:44
6362
기적의 KBO리그 반환점… 코로나19 시대, 모두의 의식 빛났다 와꾸대장봉준
20-08-03 19:59
6361
코치진 보직 이동' 박경완 대행 "문책성 교체는 절대 아니다" 해골
20-08-03 18:55
6360
코디 벨린저 멘토 가터벨트
20-08-03 16:57
6359
침수되는거아니냐 응큼한수아
20-08-03 06:21
6358
진짜 짜증나게 또 한경기 ;; 조폭최순실
20-08-03 04:56
6357
‘해결사’ 주니오, 후반 투입 5분 만에 벼락 결승골 떨어진원숭이
20-08-03 03:18
6356
발렌시아 그라시아 감독, 이강인 포함 플랜A 구축 타짜신정환
20-08-03 02:02
6355
쉬운경기가 없지만 한번 가보쟈 + 1 정해인
20-08-03 00:47
6354
‘라이프치히맨’ 황희찬, 데뷔가 UCL 아닌 DFB-포칼인 이유 해적
20-08-02 23:33
6353
류현진 팬이라 시작한 가마구치
20-08-02 22:43
6352
노장에 당했네 홍보도배
20-08-02 21:40
6351
오늘도 화이팅해봐요! 프랑스
20-08-02 20:27
6350
비 겁나게 쏟아지는구나 장사꾼
20-08-02 18:57
6349
토트넘 에이스들 로셀소&손흥민의 '찐친' 인증..."입 닥쳐! SONNY" 곰비서
20-08-02 15:10
6348
오늘도 건승요 철구
20-08-02 14:10
6347
데헤아에 실망한 맨유, '레전드 아들' 슈마이켈 데려오나 오타쿠
20-08-02 13:07
6346
오늘 일야 국야 손나은
20-08-02 12:31
VIEW
[부산 비하인드]'윌리엄스, 당신은 도대체…' 폭염경보도 못 막은 구장깨기 본능 미니언즈
20-08-02 10:16
6344
'즐라탄 10호골' 밀란, 칼리아리에 3-0 완승...6위로 시즌 마감 원빈해설위원
20-08-02 06:32
6343
믈부는 또 코로나땜에 난리네 + 1 픽도리
20-08-02 05:28
6342
'17년 만에 EPL' 리즈, 3000억 투자 예정...첫 신호탄은 플로렌지 해골
20-08-02 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