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복귀 이유는 무리뉴…SON과 호흡 기대돼"

241 0 0 2020-09-21 03:18:0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가레스 베일(31)이 '친정' 토트넘 홋스퍼로 돌아왔다.

복귀를 맘먹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이로 주제 무리뉴(57) 감독을 꼽았다. 아울러 스퍼스 대표 골잡이 해리 케인, 손흥민과 호흡도 기대된다고 힘줘 말했다.

베일은 20일(한국 시간) 영국 프리미어리그(PL) 중계 방송사 'BT 스포츠' 인터뷰에서 "무리뉴 감독과 첫 면담을 마쳤다. 그는 내가 토트넘으로 돌아온 가장 큰 이유"라면서 "현재 팀 상황에 대해 (무리뉴 설명을) 들었다. 나 역시 내가 맡고 싶은 포지션, 잘할 수 있는 역할을 전달했다. 진솔하고 긴밀하게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무리뉴는 축구 팬이라면 누구나 아는 스타 감독(a household name)이고 명성에 걸맞게 우승컵도 다수 수집한 승리자이다. 토트넘이 우승할 수 있는 길을 누구보다 잘 아는 인물이다. 트로피를 갈망하는 팬들 바람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선수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BT 스포츠에 따르면 현재 무릎이 좋지 않은 베일은 다음 달 A매치 소집기가 끝난 뒤 PL에 복귀할 가능성이 크다. 잉글랜드 무대는 스페인 마드리드로 떠난 지 7년 만이다.

여러 현지 매체는 베일이 케인-손흥민과 스리톱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한다. 최전방에 케인이 서고 왼발에 특화된 베일과 양발 두루 능숙한 손흥민이 좌우에 배치된 그림이다.

베일 역시 이 조합에 대한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가장 최근 팀 훈련을 소화한 게 웨일스 대표 팀 일정이었다. 일단 (팀 훈련에) 복귀해 피치 감각을 끌어올려야 한다. 복귀 첫 경기부터 최상의 컨디션을 보이고 싶은 게 솔직한 바람"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케인, 손흥민과 함께 뛰게 됐다. (이 부문도) 내겐 상당히 흥미롭다. 케인은 시즌마다 꾸준히 많은 골을 적립한 공인된 골잡이이다. 손흥민도 그라운드를 넓게, 활발하게 누비는 공격수이고. 우리 셋 모두 방향을 공유하고 유기적인 호흡을 맞출 수 있다면 흥미로운 한 해를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0-09-21 04:15:48

둘다 빠르니 기대는 되는데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113
얼마안하지만 드디어 득 가마구치
20-09-22 02:38
7112
수아레스, 바르사와 계약 종료...작별인사+ATM행 유력 타짜신정환
20-09-22 01:18
7111
심정수 아들 미지명, 김기태 감독 아들 8R...해외파, 존재감 없었다 정해인
20-09-22 00:05
7110
르부프, "케파, 축구 못해.. 정신과 상담 필요해" 이영자
20-09-21 22:29
7109
‘30-20’ 라건아 펄펄 난 KCC, 제2의 홈에서 삼성 꺾고 첫승 순대국
20-09-21 20:56
7108
충격! ‘한화 3군’ 북일고 전멸, 한화조차 지명하지 않았다 원빈해설위원
20-09-21 19:59
7107
"뭘 할지 아는 친구" KIA 9월 타율 1위 급변, 최원준 이어 '김선빈 효과' 픽샤워
20-09-21 19:27
7106
지단이 선택한 '한국계' 마빈 박, "믿기지 않는 날! 계속 전진하겠다" 해적
20-09-21 18:21
7105
안녕엘라 할만하네요 가터벨트
20-09-21 17:56
7104
현지 매체의 PS 선발 전망 "1차전 류현진, 2차전 워커" 소주반샷
20-09-21 17:40
7103
황희찬 분데스리가 첫 경기 인터뷰 “이제 시즌 시작…앞으로 기회는 많을 것” 곰비서
20-09-21 15:17
7102
경기가 일야뿐이네 개 심심하네. 철구
20-09-21 14:27
7101
"삼성, 보고 있나"...러프, 시즌 5호 홈런 '쾅'…4타점 맹타 애플
20-09-21 14:04
7100
'24골 합작' SON+케인, EPL 대표 콤비로 거듭났다...'최근 5년간 최다 기록' 호랑이
20-09-21 13:34
7099
류현진의 토론토, PS 진출까지 4승 남았다···시애틀 패배로 어부지리 극혐
20-09-21 12:01
7098
굿모닝 물음표
20-09-21 10:03
7097
몬스터짐 '1경기 4골' 손흥민에 日, 부러움을 넘어 존경심 "월드클래스 공격수 가진 韓 부러워" 디아블로잠브
20-09-21 08:55
709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9-21 07:59
7095
명절이 얼마 안남았네요 불쌍한영자
20-09-21 06:38
7094
"레스터 시티, 김민재 영입에 관심" + 1 불도저
20-09-21 05:40
7093
그래 유벤 리드 좋아 노랑색옷사고시퐁
20-09-21 04:15
VIEW
베일 "복귀 이유는 무리뉴…SON과 호흡 기대돼" + 1 박과장
20-09-21 03:18
7091
잘못했네 내가 가츠동
20-09-21 02:07
7090
바츠섭이 대박이네 가마구치
20-09-21 00:38